레퓨테이션: 명예 2
세라 본 지음, 신솔잎 옮김 / 미디어창비 / 202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엠마는 40대 하원 의원이다. 교사였던 직업을 그만두고 처음 선거에 나섰을 때는 이렇게 이른 나이에 당선되리라 예상하지 못했다. 하루에 16시간씩 주 6일을 일하는 일정을 강행했기에 자연스럽게 결혼 생활엔 종지부를 찍었다.
자신의 바쁨 사이에 자신의 지인이자 딸 플로라의 피아노 선생이던 캐럴라인과 바람이 결정적인 원인이긴 했지만.

가디언 표지 모델이 된 후 평소보다 더 많은 악플과 협박이 시작됐다. 스타일리스트와 메이크업 아티스트의 도움으로 평소의 모습과 조금 다른 모습의 사진이 찍힌 후론 성적인 댓글도 많아졌다.

최근 ‘에이미‘라는 어린 친구가 자살한 일이 있었다. 남자친구의 부탁으로 영상을 찍은 에이미는 헤어지자 삭제할 것을 요구했으나, 그 영상을 에이미의 가족들에게 보내고, 페이스북에도 올리고..
심지어 에이미의 연락처, 주소, 영성 캡처 사진을 성매매에 사이트에 올린 것.
에이미는 강한 종교 신념이 있는 부모님의 충격을 마주해야 했고, 고소 후에도 전 남친의 수감 여부는 불투명하고, 유포된 동영상이 삭제될 가능성도, 더 유포되는 것을 막는 것도 불투명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리벤지 포르노의 피해자 익명성 보호법 개정 요구에 대해 강력하게 주장한 엠마.

이후 주민들을 직접 만나 고충을 듣는 일을 하는 자리에서 퇴역 국인의 분노를 마주하게 되고, 지속적인 위협을 받게 된다.

다음번에는 네년이 염산을 마시게 될 거야.
네가 꽤나 특별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겠지. 미친년. 너 조심하는 게 좋을 거야.
미친년, 너 내가 지켜보고 있어.

인터넷은 피할 수 있었지만, 문자와 편지 등으로 하는 협박은 피할 수가 없었다.

이건 비단 그녀만의 일이 아니었다. 아직 어린 그녀의 딸도 학교에서 친한 친구에게 괴롭힘을 당하기 시작했다. 말로 하는 폭력과 물건이 사라지는 일에 엄마와 관련된 욕까지 더해졌다. 그리고 엄마를 공격하는 염산과 총, 칼을 상상하며 사는 일까지…

타인을 사칭하여 자신을 궁지에 몰아넣는 일까지 하는 레아. 그를 견딜 수 없었던 플로라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자신감 넘치게 가슴 자랑을 하는 그녀의 사진을 라이브 포토로 찍어 레아가 좋아하는 남자아이에게 전송하는 일을 하게 된다. 전후 사정이 인정되지 않는 잘못을 저지른 플로라

플로라가 궁지에 몰린 그 사이 엠마는 이혼 후 처음으로 한 남자와 하룻밤을 보낸다. 신문사 기자인 마이크 스톡스. 평소 자신이 이슈화하고 싶은 일에 협조를 해주던 기자였다. 그냥 그 하루뿐이었다. 지금 당장 엠마에게 중요한 건 플로라였으니까.. 하지만, 그녀의 싸늘함에 그는 갑자기 태도를 바꿨고 어디선가 딸의 사건에 대한 정보를 듣고 연락을 하기 시작했다.

플로라의 이야기가 기사화돼서는 안 됐다.
아직 너무 어린아이.
이건 그 아이에게도 나의 명예를 위해서도 꼭 막아야 하는 일이다.

그런 그가 나의 집 계단에 실족한 상태로 있다.
전기가 나가 어둡고 비상 밸 울림을 켜지 않은 상태의 집에서 처음으로 마이크를 발견한 엠마.
곧 같이 사는 줄리아가 도착하고 멍하니 있는 엠마를 대신해 응급구조대에 연락을 했지만, 끝내 마이크는 사망했다.

그리고 곧 참고인이 아닌 살인 용의자가 되는 엠마.
과연 그날의 진실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인 1941
조두진 지음 / 이정서재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41년 동쪽에선 독일과 맞붙어 있는 상황에서 일본이 서부로 침공해 올 상황에 놓은 소련.
동부 전선에 있는 병력을 서부로 옮겨야 할 것인가? 말 것인가? 그렇게 되면, 동부도 뚫릴 텐데..
어떻게든 일본의 진위를 알아내야만 하는 소련.

일본에 활동 중인 소련의 첩보자인 조르게가 소련에 넘긴 자료에선 일본은 러시아 침공에 대한 계획이 없다고 하지만, 그건 단지 무선 암호 자료에 불과할 뿐. 그것을 입증할 자료와 그 자료를 넘겨준 일본 고위 공무원 ‘오자키’가 필요했다.

당시 충칭 임시정부의 재정과 무장은 사실상 지리멸렬한 상황이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김구 주석은 소련이 필요로 하는 오자키를 스탈린에게 넘기고, 소련으로부터 무기를 지원받아 광복군을 무장시켜 만주에서 일본 관동군과 맞설 계획을 세운다.

불사신 유상실을 중심으로 최윤기와 서우진 전투원, 그리고 지금까지 행정을 담당했던 김지언 대원이 <도쿄 배달> 임무를 하기로 결정됐다. 검문에 유리하기 위해 투입된 여성인 줄로만 알았다. 하지만, 김구가 김지언에게 특별히 부탁한 임무는 ‘미인계’

도쿄에서 충칭 그리고 소련으로 오자키를 데려오기 위해선 스스로 움직여야만 했다. 그의 마음을 사로잡을 사람이 필요했다. 대원 누구도 모르는 혼자만의 임무.

김지언은 연인인 서우진이 이 일을 이해해 줄지 의문이었고, 자신도 이 임무에 자신이 없었다.
사랑이 없는 사람과 손을 잡을 수 있을까?
하지만 김구 선생의 간곡한 부탁에 거절할 수 없었다.
나라를 위한 일이었다.

도쿄 배달조는 무사히 도쿄에 도착했다.
하지만 도쿄 요원이 전해준 이야기는 기존의 계획을 실행할 수 없게 했다.
소련 첩보자인 조르게가 고등경찰에 잡혔고,
이들이 데리고 갈 오자키의 집도 이미 경찰의 감시가 들어갔다고 했다.

미인계를 사용할 필요가 없어진 김지언은 다행이라 생각했지만,
과연, 오자키를 스탈린에게 데려가는 임무를 무사히 수행할 수 있을까?

#제로책방 #책리뷰 #책기록 #책추천 #신간도서추천 #가독성좋은소설추천 #나라가우선이라면

그다지 멋지지 않은 남자들, 그다지 예쁘지 않은 여자들, 게다가 미숙하고 유치하기까지 한 청춘 남녀들이 서로 사랑에 빠지는 것은 그들의 사랑이 진심이기 때문이다. 말과 행동이 유치하고, 때때로 조약하더라도 그 마음이 진심이기에 상대의 심장에 정확하게 꽂히는 것이다. 남녀의 사랑이란 그런 것이다. 이 사람이 아니면 저 사람, 이것 아니면 다른 것을 찾는 것은 사랑이 아니다. 사랑은 전부를 얻거나 전부를 잃는 것이다. 단 한순간일지라도 그 누구로도, 그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것이 남녀의 사랑인 것이다. 61-2p

“한순간이라도 영원처럼 살 수 있다면 우리 인생은 충만한 거다. 우리는 모두 세상에 와서 잠시 머물다가 떠나지만, 우리가 만들어냈던 충만했던 순간은 영원히 세상에 살아있다. 살아 있는 사람들만이 이 세상의 주인이 아닌 것이다. 죽은 자와 산 자가 모두 세상의 주인이다. 오늘 살아가는 사람 중에 어제 살았던 사람들의 충만함과 연결되지 않은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다.“ 89p

가독성이 무척 좋으나 뭔가 엉성한 느낌이라 아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쩌다 보니 가구를 팝니다 인생그림책 33
이수연 지음 / 길벗어린이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릴 적 이야기를 좋아했던 곰은 어느 날부터인가 작가라는 꿈을 버리고 돈이 되는 일을 찾아가기 시작해요. 취업이 잘 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인테리어 전공을 했고, 지금은 가구를 파는 일을 합니다.

6개월 동안 단 한 개의 가구도 팔지 못한 무실적자.
그게 지금 곰을 수식하는 문장이에요.

곰과는 달리 언제나 우수 실력자인 오렌지 여우 사원이 있어요.
어떻게 매달 이 비싼 가구를 파는지 신기할 뿐이죠.

곰도 열심히 가구를 팔려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요.
사람들은 영업 사원을 만나는 일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기에
갑작스럽게 약속이 취소되기도 하고,
험한 소리를 듣기도 해요.
영업사원은 손님이 아니기에
미처 정돈되지 않은 고객의 일상 속으로 들어가는 경우가 많아요.

사람들은 저마다 슬픔이 있나 봐요.
외로움에 찻잔을 모으는 사람
자신의 말을 무시하는 남편과 사는 사람.
어린아이를 키우며 존재감을 느끼지 못해 슬픈 사람 등
나만 하루가 힘든 건 아니었어요.

이달의 우수사원 시상.
역시나 오렌지 여우가 수상했어요.
모두가 축하해야 맞는 자리인데
주변의 들리는 이야기는 여우의 뒷담화였죠.
늘 최고의 자리에 오르는 여우도 힘든 일이 있나 봐요.

그런데 최고의 자리에 오른 여우가 나에게 이상한 제안을 해요.
내가 계약한 건에 자신이 갖고 있던 제품으로 납품하래요.
그건 새 제품이 아니기에 거절을 했는데
여우가 많이 속상해하네요.

그동안의 관계에 열매를 맺는 건지
슬슬 곰도 계약 건이 생기는데
예전과 달리 입에서 거짓말도 술술 나와요.
그런 곰의 귀가 여우 귀로 변했어요!!!

변한 모습을 유일하게 개가 알아봐요.
개 사원은 실적이 많지는 않지만
자기만의 방법으로 성실하게 일하는 사원인데
유일하게 나에게 다정한 사원이거든요.

그런 개 사원에게 이런 말을 들어요.
너무 무리하지 마.
너답게 해.

나는 나를 잃어버린 걸까요?


책에 나오는 질문
안심이 되는 삶이 무엇인데요?
우리는 무엇을 붙잡고 시어서 그렇게 잠도 미뤄 두는 걸까?
열심히 해서 유명해지고 성공하고 난 후엔 어떤 일이 벌어질까?
아마도 우리가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아무도 나를 찾지 않는 것, 그리고 아무도 나를 기억해 주지 않는 것, 그것이 아닐까?

나는 심장 속에서 무언가를 꺼내 놓아야 했다.
진실한 것을 꺼내 놓을수록 더 진실한 관계들을 만나게 될 것이다.
어쩌면 내가 인생에서 가장 찾고 싶은 것들은 그런 것들이 아닐까?
내가 하는 이야기를 누군가가 들어주고
그 이야기가 있어서 좋다고 말해주는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o as a River : The powerful Sunday Times bestseller (Paperback) - 『흐르는 강물처럼』원서
Shelley Read / Transworld Publishers Ltd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GoAsARiver #흐르는강물처럼
#ShelleyRead
#펭귄랜덤하우스코리아
@penguinrandomhouse_korea
도서 지원 고맙습니다.
#서평도서

<314p>


<Go as a river> is a book about a girl-Victoria Nash-who grows up through tragedy.
There are many kinds of tragedy. Life‘s end, departing with something or someone precious, discrimination, war, and so on. Experiencing tragedy before she’s old enough to overcome it, Victoria slowly becomes a woman, though wounds would exist deep inside her heart.

As a teenage girl, and as a person who didn‘t experience big tragedy like Victoria, I couldn’t follow her psychology well. Thus, I felt sleepy sometimes while reading. What made me wake up again was the nature. Picturing Victoria‘s town and home in my mind seemed to heal my heart.

<Go as a river> has a slow and calm story. By the nature and a little warmth of some neighbors, this book let me heal with Victoria and grow up together.

- that love is private matter, to be nurtured, and even mourned, between two beings alone. It belongs to them and no one else, like a secret treasure, like a private poem. 9p

- More than anything, I was unsure I wanted to do them at all or if I was allowed to say so. In time, I understood the answers. 35p

- I hoped my signature - Victoria rather than Torie - would imply that I had matured outside his notice that I was old enough now to make this choice. 109p

- Perhaps I wasn`t as foolish a girl as I believed, for I had made this new life and I had given it passage. 132p

Written by @_govkfl_0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웨하스 소년 마음산책 짧은 소설
이유리 지음 / 마음산책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4편의 짧은 기묘한 세계 속 이야기다.

첫 번째 작품을 읽으며 깨달았다. 아 이 작품 속 세계관 심상치 않구나.

🌳 가꾸는 이의 즐거움.
행성을 키우는 취미를 갖은 주인공. 이번에 구입한 것은 ‘지구’다 미생물 주의! 가 붙은 제품.
공룡이라는 놈들이 출현했으나 가만두니 자기들끼리 잡아대며 사라진다. 그리고 바빠져 한동안 관리를 소홀히 했더니 뭔가 득시글 득시글 끓기 시작했다. 지구 키우는데 가장 골치 덩어리라는 인간이라는 놈들이 발생했다. 박멸하는 제품을 바로 주문하고 뿌리기 시작한다.

🌳 삼두 고양이
머리가 세개인 고양이. 왼쪽 머리는 성질이 급하고, 오른쪽 머리는 느긋하고, 가운데는 중간?
이 녀석 모든 것의 정답을 알고 있다. 둘 중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하나? 심각한 고민을 내가 할 필요가 없다. 고양이의 선택이 정확히 옳으니까.
고양이에게 묻고 싶은 질문이 있었다.
목성 휴가 중 있었던 일이다. 연인 사이였던 둘이 떠난 목성에서 시간이 남아 미개발 지역에 들렀었다. 나에게 루프를 매고 돌아다니던 중 그 애에게서 도와달라는 요청이 들어왔다. 늪에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었던 것. 아무리 온 힘을 써도 그 애를 빼내기는커녕 나까지 빨려 들아가는 상황. 발목 이상이 잠기기 전에 나의 선택은 루프를 푸르는 일이었다. 나의 선택이 옳았을까?

🌳 어느 날 찾아온 방문객이 나야? 결혼 전의 나.
나의 삶을 쳐다보며 씁쓸하고 못마땅한 표정을 짓는 나

🌳 사랑을 거짓으로 숨기고 인간으로 계속 살 것인가? 사랑을 밝히는데 당당하고 버섯으로 변할 것인가?

🌳 도파민 수치를 체크해 수치가 늘어나 기쁨을 느끼는 순간을 저장해서 원하는 때에 머릿속에 재생 시켜주는 특별한 목걸이를 선물받았다. 매일의 삶이 똑같아 무료하고 삶의 낙이 하나도 없다고 생각하는 나의 하루. 과연 그럴까?

- 나는 올겨울 내내 이 행복한 기억으로 옷을 지을 테고 원은 그걸 입고 따뜻하겠지. 그리고 원이 따뜻하면 나도 따뜻할 것이다. 따뜻함은 옮아가니까, 사랑이 그렇듯이. 97p

- 궁금증을 해결하고 차원문을 돌아 나온 이들은 행복한 표정을 하고 있지 않았다. 누구도 지금의 자신에게 만족하지 않았으니까. 이상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내가 가지 않은 길을 간 다른 차원의 내가 행복하다면 충분히 화를 낼 수 있다. 그건 이곳에서의 내 선택이 틀렸다는 뜻이니까. 그런데 그 반대의 경우, 그러니까 다른 차원의 자신이 훨씬 불행하게 살고 있다는 걸 보고 온 뒤에도 그들은 화를 내거나 우울해했다. 지금 갖고 있지 않은 어떤 것들을 또 다른 자신은 갖고 있다는 게 이유였다. 136-7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