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일시적 성 목표의 고착화

만지는 것과 보는 것

상대를 어느 정도 만지는 것은 정상적인 성 목표를 달성하기위해선 꼭 필요한 일이다. 잘 알려져 있다시피 성 대상과의 피부접촉은 그 자체로 쾌감을 주는 동시에 새로운 흥분을 불러일으킨다. - P42

이는 결국 <만지는 것>에서 파생하는 <보는 것>에도 비슷하게적용된다. 시각적 인상은 리비도의 흥분을 가장 빈번하게 일깨우는 통로이자, 또한 이런 식의 목적론적 고찰 방식이 허용된다면 성 대상을 아름답게 발전시킴으로써 자연선택을 가능하게 하는 통상적인 과정이다. - P42

성적으로 강조된 <보는 것>이라는 이 중간 단게의 성적 목표에 지체하는 것은 대부분의 정상적인 사람들에게서도 일정 정도 나타난다.

반대로 시각적 욕구가 성도착이 되는 경우도 있다.
a) 그 욕구가 오직 생식기에만 국한된 경우,
b) 과도한 혐오감과 관련된 경우(남의 배설 장면을 훔쳐보면서 쾌감을 느끼는 관음증)
c) 정상적인 성 목표애에 이르는 준비 단계로서가 아니라 아예 그 욕구가 정상적인 성 목표를 대신한 경우. - P43

내가 몇 차례의 분석으로 유추하자면 그 환자들은 자신의 행위에 상응하는 대가로 타인의 생식기를 보기 위해 자신의 생식기를 노출하는 듯 하다.²² - P43

²² (1920년에 추가된 각주) 정신분석을 해보면 이 도착증을 비롯해 대부분의 성 도착증에 예상치 못할 정도로 다양한 동기와 의미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노출 강박은 거세 콤플렉스와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 즉 그것은 자신의 (남성) 생식기가 완전하다는 것을 끊임없이 강조하는 수단이자, 그런 생식기가 없는 여자들에 대한 소아적 우월감을 반복적으로 표현하는 수단이다 - 원주. - P43

사디즘과 마조히즘

성도착증을 통들어 가장 흔하고 중요한 도착증은 성 대상에게 고통을 주거나 고통을 받으려는 성향이다. 크라프트-에빙은 그것이 능동적이냐 수동적이냐에 따라 사디즘과 마조히즘으로 명명했다. - P44

능동적인 고통 도착증에 해당하는 사디즘은 그 뿌리가 정상적인 것 속에 있음은 쉽게 증명한다. - P44

그런 면에서 사디즘은 성 충동의 공격적인 욧에 해당한다. - P44

여기서 환자들이 이겨 내는 고통은 저항적인 힘으로서 리비도를 막아섰던 역겨움과 수치심의 대열에 합류한다. - P4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