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서의 괴로움]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장서의 괴로움
오카자키 다케시 지음, 정수윤 옮김 / 정은문고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모으는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나도 책을 좋아한다. 그래서 서점을 가면 읽고 싶은 책이 너무 많아 다 사고 싶어진다.

읽고 싶은 책을 다 사기에는 돈도 많이 들기도 하지만 둘 곳도 마땅치 않다.

우리집에도 책장이 있다. 나도 내가 얼마만큼의 책이 있는지는 모르겠다. 

그런데 책을 좋아한 후부터는 나중에 내 집이 생기면 방안의 벽면에 책장 가득 책을 꽂고 싶었다.

하지만 생각보다 그게 어렵다는 것을 안다. 

많은 이야기들을 들었는데 책이 많아지면 이사할때도 힘들고 그렇게 모으다보면 생각보다 읽지 않는 책들도 많다고들 한다.

나는 되도록이면 읽은 책들만 책꽂이에 꽂아두는 편이다. 읽지 않은 책은 되도록이면 꽂지 않으려고 하고 사지 않는다.

무작정 사고 싶다고 책을 사들이지는 않는다는 이야기이다.



무튼 책에 관한 이야기라 하니 <장서의 괴로움>에 흥미를 가지게 되었다.

이 책속에는 일본책에 관한 이야기가 많다보니 아무것도 모르고 책을 펼치면 일본어로 된 책이름과 작가들로 인해 선뜻 읽기가 쉽지 않다.

'한자나 일본어가 등장하면 왠지 어려운 책일것 같다'라는 고정관념으로 인해 '이 책은 어려운 책이구나' 싶었다.

하지만 알고보면 그 글들은 책이름이나 작가의 이름이기에 어려워 할 필요는 없었다.

그런데 그 책과 작가들을 잘 모르다보니 그점은 좀 아쉽긴했다.



책을 많이 사모으는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 이들 중에는 글을 쓰는 사람들도 있고 평론가, 서평쓰는 사람 등

직업적으로 책을 많이 접할 수 밖에 없는 사람들도 있지만 책이 좋아서 책을 모으는 사람들도 많았다.

처음부터 책을 모으려고 했던 것은 아니었지만 어떻게 하다보니 그 책은 늘어나고 일본의 목조건축같은 건물에 사는 사람들은 그로인해 집의 구조물이 휘는 현상까지 일어났다고 한다. 물론 책은 무겁다. 그렇기 때문에 충분히 생길 수 있는 문제같았다.

하지만 이 문제를 쉬이 넘어가서도 안되었다. 진짜 집의 바닥이 꺼지는 사람들도 있었다.

신기하기만 했다. 어느정도로 집에 책이 가득 차있으면 집의 바닥이 꺼지기도 할까?

장서가들의 흥미로운 이야기들은 어려울것만 같았던 이 책의 재미를 이끌어준다.



여러사람들의 이야기가 실려있다.

앞서 얘기한 책으로 인해 집의 바닥이 무너저버린 사람, 그래서 2층에 너무 많이 쌓아두면 바닥을 뚫는 수가 있다고 경고해준다.

그리고 책을 모을때는 건전하고 현명하게 모아야 한다는 사실. 특히 이사할때는 이 책들이 문제가 된다.

이삿짐센터에서도 좋아할일 없고 이럴때는 과감하게 책을 처분할 기회라고 한다. 그래서 헌책방 주인을 불러다 책의 값을 책정한다.

그 전에 미리 필요한 책 이건 절대 팔 수 없다고 생각하는 책들을 빼두는 것이 좋다. 

그리고 헌책방 주인이 모두 가져갈 수 있도록 해주는게 좋다. 



장서가라고 하면 책이 얼마나 많아야 한다고 생각할까?

천권만 넘어도 많다고 생각했는데 진정한 장서가는 2~3만권정도는 거뜬히 넘기는 것 같았다.

그들에게 있어서 책을 처분할때 2~3천권 정도는 책의 10분의 1정도 밖에 되지 않았던 것이다.

그렇게 열심히 처분해도 여전히 책이 많다는 사실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사를 간다면 과감해질 필요가 있다. 

진짜 처분하기로 마음먹었다면 자신에게서 신선도가 떨어지는 책은 손에서 놓을 것이라고 말해준다.

헌책방에 책을 매입할때도 자신의 집에 어떤 종류의 서적이 어느정도 있는지도 잘 파악해 얘기해주어야 한다.

그래야 헌책방의 주인도 헛걸음하지 않고 자신의 책방에 어울리는 서적을 가져갈 수 있으니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



책을 보관할때도 주의사항이 있다. 하지만 책이 어지간히 많을때에는 이 책들을 관리하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처음에는 책등이 잘 보이게 잘 쌓아두었다가도 어느정도 책장을 빼곡히 다 채우고나면 책들은 바닥에 차곡차곡 또 쌓이게 될것이다.

때로는 상자 안에 넣어 두기도 하는데 이럴때는 내가 가지고 있는 책이면서도 다시 그 책이 필요할때 사야하는 경우가 생기게 된다.

그렇기에 책등이 잘 보이도록 책은 처음부터 관리를 잘 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진때문에 장고의 서적으로 피해를 본 작가의 이야기도 있었다.

언제 어떻게 찾아올지 몰랐던 지진. 그것도 강도가 높다면 이 책을 다시 정리하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정리하기를 떠나서 이 책은 지진이 나면 흉기가 될 수도 있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야 책이 많은 것을 이해할지 모르지만 가족들 모두가 이 상황을 이해하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그러니 가족들의 장소에 침범하지 않을 정도로 책을 모으는 것도 중요한것 같았다.



그렇게 열심히 사 모았던 책들을 집에 불이나 원하지 않게 책을 모두 없앨 수 있어던 사람도 있었다. 

정말 힘들게 모은 책들도 있을텐데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 순간은 어떻게 해야할지 모를 것이다.

불이 나면 책은 하루아침에 잿더미로 변하게 된다. 더구나 책은 불에 활활 잘 탄다.

정말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책이 불이나 타지않도록 불조심해야할 필요가 있다.



오로지 책을 많이 보관하기 위해서 집을 짓는 사람도 있었다.

새로 집을 지을때 책을 보관하기 위해서 집을 짓는 것이다. 그래서 다른 집들보다는 달라야했다.

책은 안그래도 무거운데 그 수도 많아 왠만한 집은 버텨내지 못한다. 그래서 설계부터가 달라야했다.

일부러 그런 집을 설계해야하기에 건축가를 직접 찾아서 사람을 위한 공간이 아닌 책을 위한 공간 설계를 부탁하는 것이다.

집의 설계부터 책장의 설계까지 책에 맞게 집을 설계하는 것이다. 물론 그 비용은 일반 집을 지을때보다 훨씬 많이 든다.

책의 무게를 건뎌야 하기때문이다. 역시 대단한 사람인것 같았다.



그밖에도 정말 많은 장서가들의 이야기들로 참 흥미로웠다.

이 많은 책들은 장서가들의 괴로움이기도 하면서 즐거움이기도 한것 같았다.

헌책방에 책을 팔면서도 다시 새로운 책들을 사들인다. 헌책을 팔때 헌책방을 이용하는 경우도 있었지만 1인헌책방을 여는 사람도 있었다. 저자또한 그렇게 1인헌책방을 열기도 했다.

말이 1인헌책방이지 많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로인해 재미도 즐겼다고 한다.

책을 팔려고 했다면 과감하게 내놓아야 한다. 아깝다고 하나둘씩 가져가면 절대 그 책을 팔 수가 없다.

저자도 전문가의 도움을 받기도 하고 자원봉사자의 도움을 받아 헌책방을 열었다.

단시간에 빨리 팔기 위해서는 가격을 책정할때도 싸게 내놓는게 좋다.

책을 팔때는 돈을 번다는 목적보다는 책을 처분하는 것에 의미를 두는게 좋을것 같다.

소중한 책은 또 다른 누군가에게로 가서 그 가치를 많은 사람들에게 나눠 주는것이라고 생각하면 아깝지 않을 것이다.

그렇게 책을 팔고 남은 수익금은 그날 끝까지 남아준 사람들과 파티를 열었다고 한다.

그런 기쁨도 즐길 수 있어서 좋은 시간이되었다고 한다.



나도 내 책장의 책들을 조금 처분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장서가들에 비하면 겨우 책장 하나를 채우고 있을만큼 적다.

그래도 매번 읽고 싶은 책들은 생기다 보니 또 하나둘씩 채우게 된다. 거의 대부분의 책을 읽기는 했지만 읽지 못한 책들도 있다.

'나중에 읽어야지'하면서 자리만 채운 책들도 있고 재미가 없어서 읽다만 책들도 있었다. 

예전부터 헌책방에 팔기보다는 나눔을 통해 내어두고 싶었는데 아직 그러지 못하고 있다.

이 책을 계기로 조만간 책나눔을 한번 해봐야할 것같다. 

어려울 것만 같았던 책이었는데 <장서의 괴로움>을 통해 정말 흥미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