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라디오] 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마술 라디오 - 오래 걸을 때 나누고 싶은 이야기
정혜윤 지음 / 한겨레출판 / 2014년 5월
평점 :
품절


라디오 작가 '정혜윤' 그녀의 신작 <마술 라디오> 사실 나는 그녀의 이야기가 도통 이해가 되지 않는다.

이야기에 집중을 하다가 보면 갑자기 어딘가 맨홀에 빠진 듯한 느낌이다.
흐름대로 이야기를 이어가는데 이상하게 처음과 끝이 다르게 느껴진다. 
그래서 '어.. 이 얘기를 하려고 한건가?' 싶을때 다른 이야기로 이야기를 이끌어 간다.
그런데도 그녀의 이야기에 빠져들게 된다. 뭔가 모르게 그 엉뚱함에.. 그리고 뭔가 이야기 봇다리 같은 느낌에..


그녀의 신작 <마술라디오>도 그런 그녀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무엇보다 다른 책들과 다르게 엄청나게 긴 프롤로그에 그녀의 엉뚱함이 느껴졌다.
책을 쓰면서도 아마 편집장이 뭐라고 하겠지?라는 생각까지 염두해두고 단편소설만큼 긴 프롤로그를 완성했다.
편집장이 '본문보다 긴 프롤로그가 어딨냐'고 묻는말에
'실험정신, 일종의 형식파괴'라고 말할 수 있는 그녀의 당당함은 책 여기저기에 묻어났다.
대개 프롤로그에는 이 책을 왜 쓰게 되었는지 대략적인 내용이 나와있다. 
그런 내용이 <마술 라디오>에서는 장황하게 줄줄이 사탕처럼 끊없이 이어져나온다.
그녀의 말처럼 정말 본문을 읽는것 같은 느낌이었다.
하지만 그런 내용들이 있어야 하기에 <마술 라디오>는 완성된다.


<마술 라디오>는 라디오를 켜면 흘러나오는 이야기를 줄줄이 들려주는 기분이었다.
그녀는 거리를 걸으면서 사람들을 만난다. 그리고 사람들에게서 듣는 이야기를 우리에게도 들려준다.
열네개의 마술 라디오는 정겹기도 하고 마음 아프기도 하고 신비스럽기도 했다.
세상에 저런 사람이 정말 있을까? 싶을만큼 착한 사람들이 나온다. 자신이 어려워도 더 어려운 사람들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뭐든 생각하기 나름이라지만 그 상황에서도 행복할 수 있는 사람들이 많다는 사실이 참 좋았다.
그러지 못하고 사는 내 자신이 한없이 부끄럽기까지 했다.


그녀가 만난 사람들은 자기만의 원칙으로 세상을 살고 있는 사람들이었다. 
누가 뭐라고 하든 그들은 그 안에서 자기만의 행복을 찾아가고 자기가 하는 일에 만족하면서 살고 있었다.
그 사람들을 만나면서 우리는 깨달음을 얻게 된다.


통영에서 오랫동안 고기잡는 일을 하는 어부에게서는 사람답게 사는 법을 배운다.
내가 일하는 곳, 내 직장, 내 삶의 터전, 내가 내 자유를 지키는 곳에서 맘 맞는 사람이랑 함께 하는 것.
이것이 그가 말하는 사람답게 사는 법이었다.
지적장애1급 아들을 두고 있는 아버지에게서 자식을 사랑하는 법을 배운다.
언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아들때문에 빠삐용의 아버지라는 말을 듣게 되었지만 그 자식으로 인해 나쁜점은 그 아이때문이 아니라
그로인해 자신에게 핑계될거리가 생긴다는게 미안하다고 말한다. 오히려 자식에게서 많은 것을 배우게 된다.
한여자를 오래되록 사랑했지만 자신의 잘못된 선택으로 인해 이루어질 수 없었다. 그로인해 자신의 존재의 이유를 알게 된 사람.
시장에서 만난 다정한 사람들. 등등. 많은 사람들이 세상에 존재하고 있었다.


그녀의 이야기를 듣다보니 조금은 엉뚱한 이야기들로 혼란스러움을 느끼곤 할때도 있었다.
이야기의 흐름이 잘 이어지다가 뭔가 다른 이야기로 새는 것 같은 느낌.
하지만 그 이야기는 그 안에서 느껴지는 그녀의 생각을 말하고자 한다는 걸 깨달을 수 있었다.
무튼.. 그렇게 세상에는 다양한 많은 사람들이 존재한다. 
사람들은 슬프면 내가 불행하다고 생각하는 어리석은 짓을 한다. 슬프다고 실망하지는 않고 싶지만 그러기가 쉽지 않다.
내가 제일 불행하다고 느끼는 데서 우리는 행복을 찾을 수 없다.
힘들어도 나보다 못한 조건속에서도 잘 사는 이들이 우리 곁을 지키고 있다.
엉뚱한 곳에서 행복을 찾기보다 지금 상황속에서 행복을 찾는 법을 나는 <마술 라디오>를 통해 느낄 수 있었다.
아직도 작가의 머리속과 마음속에는 많은 이야기들이 꿈틀 댈거라는 생각이 든다.

나도 나만의 마술라디오가 필요할 것 같다. 언제 틀어도 누구에게든 재미있고 좋은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도록..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