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경제학자라면]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당신이 경제학자라면 - 고장 난 세상에 필요한 15가지 질문
팀 하포드 지음, 김명철.이제용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 / 2014년 6월
평점 :
품절


책에 대해 말하기에 앞서 이게 어떻게 보면 우리나라 언론과 선진 언론의 차이인 것 같다. 


지난 달에 읽은 '경제학자' 운운하는 책은 실제 경제학자가 쓰지 않았다. 그 분은 기자이고 경제학과는 동떨어져 있는 전공을 공부하신 분이다. 기사를 쓰면서 배울 수 있는 경제학이야 그냥 겉표지 정도 일듯. 그래서 그 책을 'Cover economist'의 책이라고 한다면 이 분은 진짜다. 

전통적으로 경제학을 공부했고 박사학위도 가지고 계시며 경제학 강의를 하는 분이 기사도 쓴다. 이러니 기사에 차이가 있지 않겠는가. 어떤 분야에 무지한 사람이 책 몇권으로 배워서 쓰는 기사와 원래 전문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저널리즘을 배워서 쓰는 기사는 그 질이 다르다. 최근들어 느끼는 우리나라 기사들과 뉴스들의 질적 저하는 이런 부분이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치는 듯하다. 언론계야 말로 언론고시처럼 이상한 진입장벽을 만들지 말고 외부 전문가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여야 할 때다. 특히 경제 분야는 심하다. 애매한 분야에 대해 누구나 한마디씩 하다 보니 무엇이 팩트이고 무엇이 의견인지 구분하기 쉽지가 않다. 거기다 더해 옐로우 저널리즘은 또 어찌나 심한지..


서론이 길었다. 이 책의 의미에 대해 말할려면 이런 사실을 밝히는게 좋을 듯 싶었다. 겉핡기 경제학 책은 이제 그만 읽고 진정으로 도움이 되는 이 책을 읽으라고 그렇게 말하고 싶었다. 전작에서 미시 경제학에 대해 이해하기 쉽게 설명했던 저자가 이번에는 거시 경제학을 들고 왔다. 시의적절하다. 세계 각국이 행하는 거시경제 정책에 대해 이해하고 흐름을 이해하는데에는 이책 만한 텍스트는 없다고 본다. 


경제에 관심이 있고 수준 높은 교양서를 읽고 싶은 독자들에게 권한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