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수 대신 캐나다 유학 - 후회 없는 젊은 날의 선택
김재원 지음 / 미래의창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의 저자는 결혼한 지 나흘 만에 신혼여행도 없이 캐나다로 유학을 떠났다. 혼수준비대신 결혼하고 그 비용으로 지구 반대편, 캐나다로의 공부길을 택한것이다. ?넓고 넓은 가능성의 세계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것중 하낙 유학이라고 생각한다.

결혼식 비용을 최소화하는 작은 결혼식에 대한 젊은 세대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젊은 시절 더 넓은 세계를 경험해 보는것은 인생을 살아가면서 많은 경험을 통해서 자신이 하고자하는 일, 하고 싶은 일,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파악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가져보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라 생각된다

저자는 3년간 캐나다에서 공부를 하였다. 번거롭다고 할 정도로 많은 과정이 필요한 유학. 저자가 밝히는 유학을 떠나기전 준비해야 할 서류들 부터 준비과정도 만만치가 않았다. 또한 가장 중요한 영어공부는 짧은 시간에 영어를 습득하기란 사실상 어려웠지만 영자신문을 잃고, 외국영화를 통한 영어공부방법을 택해 점차 영어와의 거리감을 좁혀나가고 캐나다 대학을 입학하기 위한 토플 공부 방법에 대한 내용도 수록되어있다. 신문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예술, 과학 등 칼럼 주제가 다양해 토플을 준비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지역의 기후와 문화, 그리고 의료 보험, 사회보장 제도 등 여러 가지를 감안해야 한다. 캐나다는 지역 별로 교육 시스템 및 물가 등 조건이 각각 다르기 때문에 유학을 떠나기 전 꼼꼼한 현지 정보를 바탕으로 준비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저자는 유학지를 캐나다로 선택한 이유, 집을 구하는 것에서 차를 구하는 것과 같은 저자의 현지 적응과정을 기록한 내용들은 캐나다 유학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것같다. 특히 캐나다에 이미 가있는 유학 초심자들에게도 도움을 줄 수 있는 책이다. 또 직접적인 유학생활 외에 워킹 홀리데이, 캐나다의 사회제도와 문화 등 깨알 같은 이야기도 덧붙여 캐나다에 대한 이해를 높여줄 수 있을것 같다.
비슷한 점도 많지만 다른점도 많은 캐나다 문화에 대해서 숙지를 하지 않으면 여러모로 어려움이 따를것 같은데 이 책은 캐나다 유학을 고려 중인 이들에게 반가운 책으로 캐나다 유학이나 워킹홀리데이를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써니람다 2015-06-18 14: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평 감사히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