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다움 - 배달의민족 브랜딩 이야기
홍성태 지음 / 북스톤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업으로 삼아 기업을 일으키는 리더는 자주 목격된다. 하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그 일을 조직 구성원도 함께 좋아하며 일할 수 있게 만드는 리더는 흔치 않다. 어쩌면 조직 구성원의 행복지수 관리가 (조직의 크기와 무관하게)리더의 궁극적인 일임에도 우선순위는 항상 뒷전으로 밀리는게 현실이다.
리더든 팀원이든 ‘~답다‘는 참 어려운 일임에 틀림없고, 배달의 민족은 현실에 쉽게 타협하지 않는 ‘교과서적인‘ 기업인 것 같다. 배달의 민족 어플을 아직 사용해보지 않은 ‘마이너리티‘인 내가 마음을 바꾸고 싶어지니 말이다.(철학이 있는 리더를 만나는 것은 감동의 순간이다. 책을 통한 간접적인 만남일지라도.)


📖 냉정하게 말해, 기업은 자기 제품이나 서비스 자체로는 인간을 정말 행복하게 만들 수는 없다고 봐요. 그래서 좋은 제품을 만드는 것만큼이나, 일하는 과정의 즐거움과 소소한 행복을 느끼는 기업문화를 만드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문화‘가 중요하다고 반복적으로 말씀드리는 거예요. 배민이 하는 서비스 자체 때문에 다음 세대들이 더 행복해지고 좋아질거라고 보진 않거든요. 하지만 다음 세대에 도움이 되는 문화를 남길 수는 있다고 생각해요. 저희가 만든 문화덕분에 세상이 좋아질 수도 있는거죠. 그래서 그 문화를 잘 만들어가는게 이 회사에서 제가 가진 꿈이에요.


📖 100년 전에 비해 우리가 행복해졌는지를 생각해보면 답변을 못하겠더라고요. 사람들은 그냥 좀 더 편리해진 것뿐이지, 행복해진 것인지는 잘 모르겠어요. 저희는 일하는 방식, 일하는 과정에서 행복을 느껴야 한다고 믿어요.


📖 살아남는 기업들의 유일한 공통점은 ‘자기다움‘을 만들고 지켜간다는 것이다.


📖 일반적으로 경영자들은, 브랜딩과 디자인을 매출을 높이는 도구로 쓰잖아요. 저는 반대예요. 제가 만들고 싶은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서 사업을 잘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 ‘일이란 나 자신을 완성해갈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수련의 도구다. 그 일을 통해서 꾸준히 반복적으로 한 단계, 더 높은 단계로 나를 수련해 나가야 한다.‘(이나모리 가즈오) 진정한 ‘크리에이티브‘는 진지한 ‘숙련‘의 과정에서 나오는구나.


📖 아이디어는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느냐가 아니라 문제 자체를 찾는데서 나온다고 생각해요. 문제점을 제대로 찾아야 해결책이 나오는데, 해결책을 먼저 보고 문제점을 끼워 맞추려 하는 거죠. 해결책을 찾다보면 자기도 모르게 순간적으로 해결 가능한 문제점들만 보게 되거든요.


📖 사업의 핵심은 아이디어보다는 실행력이라고 생각해요. 처음에는 아이디어로 출발하지만 대개 실행력이 부족해서 실패하는 게 아닌가 싶어요.


📖 저는 살면서 좀 더 쓸모있는 사람, 남들에게 좀 더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람, 스스로 계속 성장할 수 있는 사람이 되기를 꿈꾸고 있거든요. 열정은 그런 것 아닐까요? 나의 하루하루가 점점 좋아지는거요.


📖 평균적 사고의 함정에 빠지지 않는게 더 중요하다고 봐요. 다른 사람들 기준에 맞추고, 다른 이들의 칭찬에 연연하기보다 나만의 기준을 세우고 나만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게 맞다고 믿는거죠. 똑똑하고 지식이 많은 사람일수록 평균적 사고에 갇히기 쉬운 것 같아요.


📖 모든 사람을 만족시키려면 아무도 만족할 수 없고, 단 한 사람을 제대로 만족시키면 모두가 만족한다. 미국의 한 코미디언이 한 말이 떠오른다. ˝나는 성공의 열쇠는 모른다. 그러나 모든 사람을 즐겁게 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실패의 열쇠라는 것은 안다.˝


📖 창업한 회사가 정말 오래갈 수 있는지는 두번째, 세번째 사업이 성공하느냐에 달려있거든요. 실제 대부분의 잘되는 회사들은 첫번째 모델만으로 가는게 아니라 두번째, 세번째 모델이 따라붙어줘야 해요.


📖 고객 ‘유치‘보다 더 중요한 것이 고객 ‘유지‘이며, 늘 염두에 두어야 하는 것은 고객평생가치(CLV:Customet Lifetime Value)이다.


📖 Needs가 아닌 Wants의 세상에서는 사람들이 편리함만을 추구하지 않는다. 비싼 가격도 마다하지 않는다. 안 사도 될 걸 사게 만들고, 고장나지 않았는데도 또 사게 만들고, 더 비싸게 사도록 만드는 것이 Wants다.


📖 저희가 창의성에 대해 이야기할때, ‘제약은 창의성을 일깨운다. 제약을 극복하기 위해 창의성이 발휘된다‘고 봐요.


📖 배민스러운 사람들이 모여서 계속 배민스럽게 일하는 것이야말로 인터널 브랜딩의 핵심이라고 믿어요. 일하는 직원들이 계속 배민을 사랑하게 만드는 거요.


📖 자유가 아닌 자율을, 관리보다는 관심으로.


📖 군자는 군주에게 신뢰를 얻기 전에 간언하지 않고, 군자는 백성에게 신뢰를 얻기 전에 일을 시키지 않는다.(공자)


📖 Lead, Follow or Get out of the way.


#배민다움 #배달의_민족 #홍성태 #북스톤 #브랜딩 #김봉진 #자기다움 #사명 #미션 #비젼 #정신 #핵심가치 #인터널_브랜딩 #leadership #readership #고객평생가치 #키치 #패러디 #푸드테크 #나음 #다름 #다움 #송파구에서일잘하는방법11가지 #우아한형제들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중대형점_육성과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