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번역본을 구매하면 기존에 산 책에 있는 필기를 옮겨놓는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중요한 부분의 번역을 비교할 수 있게 된다. 최근 구입한 막스 베버 <직업으로서의 정치>를 봐보자.


- 정치의 정의

오늘날에는 한 특정한 영토 내에서 - 이 점, 즉 '영토'는 현대국가의 특성 중의 하나입니다 - 정당한 물리적 강제력의 독점을 (성공적으로) 관철시킨 유일한 인간 공동체는 곧 국가라고 봐야 할 것입니다...오늘날 국가는 강제력을 사용할 '권리'의 유일한 원천입니다.

요약컨대, '정치'란 국가들 사이에서든, 한 국가 내 집단들 사이에서든, 권력에 참여하려는 노력 또는 권력배분에 대해 영향력을 행사하고자 하는 노력을 뜻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직업으로서의 정치>, 전성우 역, 나남, 29p


오늘날의 국가는 일정한 지역 내에서 - 이것, 즉 "지역"은 오늘날의 국가를 규정짓은 특징 중의 하나이빈다 - 정당한 물리적 폭력의 독점을 요구하는 (그리고 이 요구를 성공적으로 관철하는 인간 공동체라고 말해야 할 것입니다...국가는 폭력을 사용할 "권리"의 유일한 원천으로 간주됩니다.

요컨대, 우리에게 '정치'란 국가들 사이에서든, 한 국가 내의 인간집단들 사이에서든 권력의 일정한 지분을 차지하려는 노력이나 또는 권력배분에 영향을 끼치려는 노력을 뜻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직업으로서의 과학/직업으로서의 정치>, 김덕영 역, 길, 93p

 

- 근대국가

근대국가는 공적 법인체의 성격을 띤 지배조직입니다. 이 지배조직은, 한 특정한 영토 내에서, 정당한 물리적 폭력을 지배수단으로 독점하는 데 성공한 지배조직입니다. 근대국가는 이러한 독점을 위해 모든 물적 운영수단을 국가 운영자의 수중에 통합시켰고, 과거에 이 물적 운영수단에 대해 독자적 처분권을 가졌던 모든 자립적 지배층의 권한을 박탈하고 그들의 자리에 국가 자신을 그 정점으로 정립하였습니다.

전성우 역, 42p


근대국가는 기관적 지배단체로서 일정한 지역 내에서 정당한 물리적 폭력을 지배수단으로 독점하려고 노력했으며 또한 독점하는 데 성공했고, 이러한 독점을 위해 한편으로 모든 물적 경영수단을 그 지도자의 수중에 집중시켰고 다른 한편으로 과거에 독자적인 권한을 갖고 이 물적 경영수단을 통제했던 모든 자주적인 신분적 기능 담지자로부터 그 경영수단을 몰수하고 그들의 자리를 장악함으로써 자기 자신을 국가의 정점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김덕영 역, 104p

 

 

전성우 역과 김덕영 모두 전체적으로 크게 차이나는 부분은 없다. 어찌보면 당연한 사실이다. 성서나 호메로스, 셰익스피어 같은 작품들과 달리, 막스 베버의 책은 번역자에 따라서 용어 선택 등에서는 차이가 있을 수 있어도 느낌 자체가 달라질 일은 거의 없다. 전성우 역이 상대적으로 원문의 긴 문장을 보다 짧게 끊거나 원문에 없는 문장도 넣는 등 가독성을 염두에 둔 번역을 하였고, 김덕영 역은 원문에 더 충실하다. 두 번째 인용구만 봐도, 전성우 역이 3문장으로 번역되었는데, 김덕영 역은 한 문장으로 원문 그대로 번역했다. 이런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앞서 말했듯 결정적인 차이는 없고 둘 다 좋은 번역이다. 단, 주해나 해제는 압도적으로 김덕영 역.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