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조: 장 자크 루소, 김영욱 옮김, 사회계약론, 후마니타스, 2018, ‘옮긴이 해제

 

서신을 제외하고 장 자크 루소가 쓴 저서에는 다음이 있다. <학문예술론> <인간 불평등 기원론>(1755) <신 엘로이즈>(1761)) <에밀> <에밀>(1762) <사회계약론>(1762) 그리고 <폴란드 정부론>(1770) <고백록>(1782) <대화: 루소가 장 자크를 판단하다>(1780), 마지막으로 미완성 유작인 <고독한 산책자의 몽상>이다. 이런 저술들의 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까?

 





<학문예술론>에서 루소는 당대의 문명에 대해 급진적인 비판을 전개했다. 루소에게 계몽주의의 지성 흐름과 발전한 문명은 진보가 아니라 퇴보였다. “학문예술의 빛이 지상에 떠오르니 덕은 도망친다.”(우노 시게키 <서양 정치사상사 산책>에서 인용)

 

이러한 루소의 급진적 문명 비판은 <인간 불평등 기원론>의 바탕을 이루며 이후 루소의 모든 저술의 밑바탕을 이룬다. 루소는 <보몽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인간 불평등 기원론>에 대해 다음과 같이 언급한다. “나는 말하자면 악함의 계보를 추적했으며, 본래적 선함의 연속적인 변질에 의해 어떻게 인간이 결국 지금의 자기 자신이 되는가를 보여주었다.”

 

<인간 불평등 기원론>자연상태의 인간이라는 추상적인 인간을 가설한 다음, 이 자연상태의 인간과 대비되는 사회상태(etat de societe)의 인간을 비판한다. 이 책의 주제는 자연상태에서 사회상태로의 이행, 자기애(amour de soi)에서 자기편애(amour-propre)로의 변질, 그리고 그로 인한 자아의 분열이다. 루소는 자연상태의 인간이라는 본래적 선함이 어떻게 변질되었는지 그 계보를 추적한 것이다.

 

자연상태의 인간은 자유롭고 평등하다. 그러나 사회상태의 극단적인 결론은 자유와 평등을 부정하는 폭력적이고 억압적인 정치이다. 정치는 인간의 정신적이고 사회적인 변형이 이르게 된 필연적 결과이며, 이성의 발달과 인류의 역사란 타락의 역사이다. 그러나 동시에 자유와 평등의 부정으로서의 정치를 인식하게 된 것은 인간이 정치를 근본적으로 다시 사유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이다. 루소는 사회상태로 인해 초래된 억압적 정치의 해결책이 자연상태로의 회귀라고 보지 않았다. 문명은 비가역적 과정이기에 타락의 역사로 얻게 된 능력과 자원을 활용하여 정치의 토대와 형식을 바꾸어야 한다.

 

<인간 불평등 기원론>의 인류학적 역사는 루소 철학의 전제일 뿐만 아니라, 체계의 각 요소들이 배치되는 역사적 지평이다. 이후 저술된 <신 엘로이즈> <사회계약론> <에밀>은 현재의 인류와 사회 상태의 조화 불가능성/가능성을 탐색한다. <기원론>의 역사적 지평을 이어받은 세 저작은 각각 가족, 국가, 개인의 특수성에 기초하여 인간의 정신적이고 사회적인 변형을 기획하고 이를 통해 사회상태가 분열시킨 개인의 마음을 통합하려는 세 가지 기획이다. 각기 다른 방식의 세 통합 기획의 학문적 바탕에는 근대인의 정념론, 정치학, 철학적 인간학이 놓여있다.

 

<신 엘로이즈>는 가족 공동체라는 소우주를 통해 근대인이 겪는 정념과 이념의 대립을 해소하고자 하였다. <사회계약론>은 국가라는 장치를 통해 구성원 각자의 이익을 보호하면서 공동의 이익을 보존하는 방향으로 개인을 변형시켜야 한다고 주장한다. <에밀>은 교육을 통해 아이가 고독한 개인으로서 내면의 자유를 보존하면서도 사회의 도덕과 충돌하지 않게 하여 개인과 사회의 조화 가능성을 입증하려고 한다.

 

이 세 저작은 과거 현재 미래로 이어지는 역사학적 체계를 구축했다. <신 엘로이즈>는 과거에 대한 지향성을 간직한다. <사회계약론>의 중요한 결론은 루소가 이상적이라고 본 정치사회의 원리와 루소가 사는 현재의 근대 사회의 근본적인 모순이다. 정당한 권리와 국가의 가능성은 과거 어느 시점에서만 가능했으며, 사회상태의 문제점을 해결할 유일한 논리적 가능성은 역사의 전개를 통해 불가능해졌다. 그리하여 <에밀>의 개인은 동시대에 서서 <기원론>이 묘사하는 정치사회의 묵시록적 파국을 직시한다. 그가 하는 일은 이 파국 속에서 자족적인 현자의 윤리에 의지하는 것이다.

 

<고백> <대화> <몽상>에서 루소는 자신의 삶과 글을 포괄함으로써 역사적 체계를 구조적으로 완성한다. 루소는 자신의 철학적 토대인 가설적 자연상태를 시적 산문 속에서 체험하고자 하였고, 자신의 사례를 통해 개인의 자연상태로의 복귀 혹은 소멸을 실험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