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사보다 더 재미있는 최진기의 전쟁사 1 - 고대부터 중세까지 세계사보다 더 재미있는 최진기의 전쟁사 1
최진기 지음 / 이지퍼블리싱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에서처럼 고대부터 중세까지의 주요 전쟁, 그러니까 동서양이 처음으로 맞붙은 그리스-페르시아 전쟁, 알렉산더 대왕의 전쟁, 지중해의 패권을 두고 싸운 로마와 카르타고의 포에니 전쟁, 몽골의 전쟁, 잉글랜드와 프랑스의 백년전쟁, 중세의 끝을 알린 콘스탄티노플 함락전쟁을 다루고 있다. 각 전쟁에서 활약한 주요 인물과 사건, 승패의 이유를 지도와 지형, 군대의 배치도와 더불어 보병과 기병, 궁병의 특성을 바탕으로 설명해주고 있어 단순히 승패 정도만 대충 알고 있던 내게는 강연을 듣는 것처럼 재미나게 볼 수 있었는데 특히 한니발과 스키피오 이야기, 그리고 잔다르크의 실제 행적에 대한 이야기가 흥미로웠다. 이란에서 열리는 아시안 게임에서는 마라톤 경기가 없다는 사실도 몰랐지만 이유를 듣고나니 충분히 이해가 되었고.


그리스-페르시아 전쟁도 그렇고 백년전쟁에서의 영국-프랑스 전쟁 등 병력수가 압도적으로 차이가 나는대도 불구하고 전술의 부재 혹은 실패로 패하고 마는 이야기는 사실 여전히 이해하기 힘들었다. 아마도 당시 전쟁이라는게 특정 능력치를 가진 기계들의 싸움이 아니라 인간들간의 살육전이기 때문에 기세가 무너지면 걷잡을 수 없이 무너지고 생존을 위한 본능만이 남아 명령체계가 더이상 들어먹지 않기 때문이겠지. 서양에서도 노예의 생명을 함부로 다루기도 했지만 몽골은 아예 풀을 먹는 농민을 고기를 먹는 자신들과는 다른 낮은 등급의 사람으로 여겨 살육하는데 있어 전혀 거리낌이 없었고 이게 서방사람들에게는 공포의 대상이었다는데 갑자기 칸이 죽어서 본국으로 돌아가야 하는 상황만 아니었다면 정말 동서양이 통일되고 역사가 다르게 흘러갔을듯. 팍스 몽골리카라는 말도 이 책을 통해 처음 접했다.


영화 300이랑 알렉산더도 언급되는데 당시는 스파르타보다 페르시아의 문명수준이 더 높아 일반적인 인식과 달리 오히려 페르시아에서 스파르타를 미개한 나라로 보았다는 시각, 클레오파트라가 이집트 사람이 아니라 그리스 사람, 그러니까 알렉산더 대왕의 부하의 핏줄 이었다는 것도 듣고보니 그렇거나 생각해보지 못했던 부분. 주말에 슬슬 보기에 괜찮았던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