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의 기쁨과 슬픔 - 장류진 소설집
장류진 지음 / 창비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제목인 일의 기쁨과 슬픔을 비롯해 몇편의 단편소설을 묶어낸 책인데 개인적으로는 뭐하나 버릴게 없을 정도로 문장이 쏙쏙 눈에 들어왔다. 포인트가 그렇게 좋다면 월급을 모두 포인트로 받아가라는 사장의 지시가 정말 현실이 되고 포인트 또한 가치매개 수단일 뿐이라고 자신을 다잡은 주인공을 다룬 이야기가 표제작. 그녀는 다음 포인트몰에서 상품을 사서 이를 중고거래를 통해 현금화해 살아가는 주인공의 이야기는 당근마켓이라는 앱을 떠올리게 한걸 넘어 소재부터가 너무 기발했다..


나의 후쿠오카 가이드에 나오는 남자주인공의 이야기 또한 흡입력 있었는데 남자의 심리묘사를 너무 잘 그리고 있어 마지막의 찌질한 대사가 나오기까지의 스토리를 보는내내 결말이 어떻게 나올까 쫄깃쫄깃했다는. 첫번째 실린 잘 살겠습니다는 아마 어떤 식으로든 청첩장 관련하여 비슷한 경험들이 있지 않을까(혹은 주변에 비슷한 사람이라도) 싶었는데 딱 받은만큼만 주고자 하는 주인공 심리가 이해가 가면서도 뭔가 서글픈 느낌. 어쩌면 순수한건지 눈치없는건지 모를 그 언니가 더 행복하게 살고있는게 아닐까 싶기도 했다ㅏ.


새벽의 방문자들을 보면서는 정말 있을법한 일이라 여성의 이런 불안은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살짝 고민되기도 했으며 탐페레 공항을 보면서는 나도 해야지해야지 하다가 미루고미루다못해 잊어버렸던 스처지나간 어르신들, 지인들이 떠올랐다. 뿐만아니라 책을 다보고 수년전, 아니 십년은 전에 읽었던 정이현이라는 소설가의 낭만적 사랑과 사회라는 책이 떠올랐는데 뒤늦게 발견한 그분의 추천사를 보고나서는 깜짝 놀라기도 했던, 그런 다양한 시선과 생각, 그리고 깨달음의 종합선물셋트 같았던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