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로 책 권하는 법 - '보는' 사람을 '읽는' 사람으로 변화시키는 일에 관하여 땅콩문고
김겨울 지음 / 유유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작가의 책을 두권째 보는 듯 하다. 스스로도 언급하고 있지만 북튜버, 그러니까 책을 주제로한 유튜버 1세대라고 볼 수 있는데(유튜버의 대도서관쯤 되려나) 출판업계에서 일하는 사람이 아니고 전업 소설가가 아닌, 순수하게 책을 좋아하는 저자가 자신이 어떤 컨셉으로 기획하고, 어떻게 준비해서, 어떤 툴을 이용하여 영상을 찍고 편집해 올리는지에 대해 기술한 책이었다. 


이러한 저자의 결과물만 유튜브로 접하다가 이런 실무적인 정보를 접한것도 의미있긴 했으나 다소 아쉬웠던 점은 소설이든 에세이든 인문사회과학 서적이든 특정 책을 소개하는데 있어 어떻게 컨셉을 잡는지 어떤 에피소드가 있었는지, 무엇이 효과가 좋았고 무엇이 아쉬웠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있을줄 알았는데 그런 부분은 전혀 없었다는. 


그냥 촬영할 때는 미러리스 카메라와 휴대폰을 이용해서 같이 찍은 다음 파이널 컷을 이용해서 멀티채널 편집을 하고, 자막은 뱁션인가 하는 툴을 활용한다는 것 정도. 그리고 기고요청이나 강연요청 등 업무 관련해서는 모두 이메일을 통해 처리하며 빠른 회신을 위해 항상 신경쓴다는 메시지 정도. (이부분은 전에 본 책에도 언급되어 있었다.) 요즘은 이번에 나온 아이폰으로 촬영하는 사람도 많다고 하고 프리미어 등 관련 프로그램은 정품을 구입하라는 조언도 빼놓지 않고 있었다. 자막폰트나 배경음악도 저작권 신경쓰라는 멘트와 더불어.


그러고보니 책 제목을 출판사에서 정한건지 본인이 정한건지 모르겠지만 '유튜브로 책 권하는 법'이 아니라 '김겨울의 유튜버 성공기 혹은 입문하기' 정도로 했어야 하는게 아니었을지. 슈퍼챗인가 기부받는 이야기와 더불어 썸네일 만들고 화질을 위한 예약업로드 같은 팁까지 알려주고 있었다. 


하여간 지역 라디오 방송진행 경험과 더불어 목소리가 좋다는 이야기를 들었었고 문예지에 기고할 정도로의 책에 대한 사랑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책을 어떻게 소개할지 콘텐츠를 기획하고 유튜브 특성상(프리미엄 사용자가 음성으로만 듣는다는 사실도 고려해) 사운드 공백을 메꾸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며 스스로 편집해서 꾸준히 올리고 있기에 오늘날의 김겨울이라는 브랜드를 구축할 수 있었던 것이었다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