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내성적인 사람입니다 - 오늘도 사회성 버튼을 누르는 당신에게
남인숙 지음 / 21세기북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은지는 좀 되었지만 뒤늦게나마 남겨본다. 길지 않은 분량의 에세이라고 볼 수 있는데 마치 또다른 내가 쓴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공감하면서 볼 수 있었던 책이다. 바넘효과라는 측면에서 본다면, 더군다나 A형이 압도적으로 많은 우리나라에서 혈액형 성격설을 믿는 사람이라면 더욱 비삿한 생각을 한 사람이 많을듯.


집에서는 에너지를 보충하다가 밖에 나갈때는 사회성 스위치를 켜고 에너지가 방전될때까지 대인관계 활동을 하다가 지치면 들어오게 되는 성향과 반대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비단 직장관계 뿐 아니라 친구관계라고 해서 크게 다르지는 않을것 같다. 물론 경우에 따라서는 자신에게 에너지를, 용기를 북돋워주는 지인도 있을 수 있겠지만.


아래는 공감갔던 몇문장.


- 우리는 많은 경우에 까칠함을 예민함과 혼동하곤 한다. 내성적인 사람이 대체로 예민하니 대하기 까다로울 거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막상 부대껴보면 내성적인 사람이 더 무던한 경우가 많다. 쉽게 가까워지기는 어렵지만, 일단 가까워지고 나면 모난데 없이 한없이 둥글둥글한게 그들이다. '표현'에는 에너지가 든다. 예민한 성향을 갖고 있는 것과 그것을 표현하는 것은 전혀 다른 일이다. 내성적인 사람은 자신이 느끼는 불만을 타인에게 노출할 때의 부담감을 감당하지 못한다. 또 그 불만을 표현하는 자신을 의식하면서 스트레스를 받ㄷ는다. 그래서 그 예민한 감각으로 감지한 것들은 대개 자극 자체에 머무는 경우가 많다. 느끼고, 잊어버린다.


- 여행이라는 소중한 경험 투자는 고생을 사서 하고 싶을 만큼 힘이 있을 때 하고 싶다.


- 내성적인 사업가들 중에는 술이 들어갔을 때에만 본격적인 일 이야기를 하는 사람이 꽤 있다. 술자리에서 제안이나 깊은 이야기가 오가고, 정신 맑은 대낮에 실무 선에서 정리만 하는 식이다. 예전에는 이런 방식의 상대를 무장해제하려는 전략으로만 이해했는데, 이제 와서 알고 보니 상대보다 자신을 위한 것이었다. 사람과의 소통이라는 엄청난 자극으로부터 둔감해지고 설득의 긴장과 거절의 두려움까지 희석하려는 씁쓸한 시도인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