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인문학 수업 : 멈춤 - 바쁜 걸음을 멈추고 나를 둘러싼 세계와 마주하기 퇴근길 인문학 수업
백상경제연구원 지음 / 한빛비즈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다 읽고서야 백상경제연구원에 대해 알아보니 서울경제신문의 부설 연구기관이라고 한다. 이 책은 이곳에서 서울시 교육청과 함께 진행하고 있는 인문학 아카데미 강연인 고인돌(고전 인문학이 돌아오다)을 바탕으로 엮어낸 것이라 한다. 지금까지도 하고 있다길래 찾아보니 벌써 각기 다른 부제로 3권의 책이 나왔고 곧 관계라는 부제로 4번째 책이 나올 예정이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모조리 읽어보리라 마음먹을 정도로 재밌게 볼 수 있었고.


목차를 보면 알겠지만 파트가 나뉘어 있고 그 안에서 또 1강, 2강 식으로 강이 나뉘어 있으며 각 강은 또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5개의 꼭지로 나뉘어진 구성으로 되어있다. 읽을때는 몰랐는데 이 글을 쓰면서 생각해보니 책제목마냥 진짜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퇴근할때마다 한꼭지씩 읽으라는 의도였나싶다. 정말 그렇게 읽는다면 가만보자... 12주가 걸린다. 4개월... 이 책은 그정도로 오래 들고 읽을만큼 지루하지 않았다. 출퇴근하며 읽은 내가 일주일 정도 걸린듯. 


각 강이 한사람의 강의니까 아무 강이나 골라서 읽어도 사실 상관없다. 주제도 경제학에서부터 철학, 고전, 전쟁, 조선역사 등 다양하기 때문이다. 늘 그렇듯 난 처음부터 읽어나갔는데 이런 책이 주는 묘미는 잘 모르는 분야를 훓어줄때 느끼는 흥미와 만족감이 더 크기 때문이다. 연극의 발견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영화와 전혀 다른 장르인 연극의 매력을 풀어낸 부분이나 개인화기의 변화로 전쟁의 판도를 바꾼 전쟁이야기등이 특히 그러했다. 연극은 커녕 영화도 잘 보러가지 않는 내게 언제 한번 혼자서라도 연극을 경험해볼까 싶어 근처에서 하는 정보를 검색해보게 만들었을 정도.


제일 마지막 부분에서는 오레스테스 3부작의 줄거리를 다루는데 오이디푸스 이야기만 대충 알고 있었던 내게 그 전 아트레우스 가문에서 시작된 복수가 복수를 낳는 이야기들은 짧게 접했는데도 이런게 고전의 의 흡입력이구나 싶고 정말 한번 제대로 읽어볼까 하는(그렇진 않겠지만) 생각까지도 들게 만들었다. 이밖에도 돈오점수 이야기도 돈오랑 점수의 조합에 따라 여러개로 나뉘어진다는 점이 흥미로웠으며(단순히 단번에 깨닫고 끝나는게 아니었다.) 영화 칼럼니스트의 글에서 언급된 영화도 하나도 본게 없어 흥미로웠던 몇개는 나중에라도 보려고 기록해두었다는. 더 헌트, 아무도 모른다 같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