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1
백세희 지음 / 흔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를 알기 위한 노력은 언제부터 시작될까?
문득 유아시절부터 질풍노도의 시절에서 황금기를 거쳐 노년에 이를때 생각이 많아지고 그런 상황에서 뒤를 돌아볼때 ‘나‘에 대한 본격적인 돌아봄이 생기는 것 아닐까?
모든 사람이 다 그러지는 않겠지만 바쁘게 앞만 보고 달리다보니 뒤돌아볼 여유를 갖지 못한채 사는 일이 허다하다.
사회가 변하고 시대가 변하는 세상이니 정신적인 문제로 아픔을 호소하는 이들도 많은것 같다.

책은 기분부전장애(심한 우울 증상을 보이는 주요 우울 장애와는 달리, 가벼운 우울 증상이 지속되는 상태)를 앓는 치료 기록이다.
의사 선생님과 나의 대화가 주된 내용인데 대화를 통해 자신의 상태를 주기적으로 상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갖고있는 이런 증상들을 그냥 모른 채 혹은 무시 하고 살아간다는게 더 큰 문제 인것 같다.
그런 문제를 갖고 있다가 언젠가는 사건이 생기게 되는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든다.
다양한 방법으로 욕구를 해소 해야 하는데 차일피일 미루다 그냥 가슴속에 묻어두고 살다가 더 큰 병으로 발전 하는것 같다.

자신의 마음속 병을 가장 먼저 치료하는 것이 행복해 지는 지름길 같다.
속 앓이 하지말고 분출 하는것(좋은 쪽으로)이 제일 좋은 치료법 같다는 생각이 든다.

📖어두운 면을 드러내는건 내가 자유로워지는 하나의 방법이다.
이것 또한 나라는 걸 내 소중한 사람들이 꼭 알아주면 좋겠다.

작가가 가장 좋하하고 공감하는글
˝행복해지고 싶다면 다음과 같은 사실을 두려워 하지말고 정면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우리는 항상 불행하고, 우리의 슬픔과 괴로움, 그리고 두러움에는 늘 그만한 이유가 있다는 그 사실을 말이다.
이런 감정들을 따로 떼어 놓고 볼 수 는 없는 법이다˝
ㅡ마르탱 파주 ‘완벽한 하루‘중에서ㅡ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