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작은 도서관
안토니오 G. 이투르베 지음, 장여정 옮김 / 북레시피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우슈비츠 내 31구역. 그곳에 세상에 가장 작은 도서관이 있으며, 극한 상황 속에서도 끝까지 책을 지켰던 디타라는 열 네 살의 사서가 있었다. 책이라고는 고작 여덟 권. 죽느냐 사느냐의 절실한 문제에 직면한 상황 속에서 수용소에 갇힌 사람들에게 '책'이 주는 의미는 무엇일까?.... 왜 사서 디타는 목숨을 걸고 그 책을 지키려 했을까?....

 

 

이 이야기는 디타 크라우스라는 소녀가 겪은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쓰여진 소설이다. 많은 사람들이 아우슈비츠 비르케나우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집단 학살당했던 사실들은 이미 알고 있다. 그럼에도 가스실에서 죽은 사람들을 묘사한 내용은 소름이 돋을 정도로 참으로 끔찍했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살아남은 이들은 옆에서 그들의 죽음을 무덤덤하게, 그리고 일상적인 일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이기에 디타가 지키려했던 '책'이 주는 의미는 더욱 크다 할 수 있다.

 

 

수용소라는 공간에서도 싹트는 사랑의 감정. 유대인 루디와 앨리스, 나치 친위대원 빅토르와 유대인 소녀 르네의 사랑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랑하는 여인을 가스실로 보내면서 아무 것도 하지 못한채 지켜만 봐야 했던 루디. 아마도 이 일로 루디는 탈출을 결심했을 것이다. 그리고 이 사실을 세계에 알리고 싶었을 것이다. 사랑하는 소녀와의 행복한 미래를 꿈꾸며 그녀를 탈출시키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버린 빅토르. 그러나 빅토르는 결국 처형이 되고 만다.

언제 죽을 수 모르는 극한 상황 속에서 저마다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을 친다. 어떤 이는 살기 위해 남을 밀고하는 정보원이라는 옳지 못한 선택을 하기도 하며, 어떤 이는 위험을 무릅쓰고 희망을 전달하고....

 

 

많은 사람들이 가스실로 들어갔고 화장장에서 소각되었다. 이것이 남겨진 자들의 미래이다.

머잖아 자신들도 같은 길을 걷게 될 것을 알고 있기에 그들에게는 희망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그럼에도 디타는 왜 사서로서의 책임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다짐했을까....

바로 '희망'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을 것이다. 희망을 잃어서는 안된다는 메시지. 모든 것을 내려놓는다는 것은 패배를 인정하는 것이다. 나치와 총을 들고 맞서지 않지만 지금의 위치에서 끝까지 싸워나가는 길은 포기하지 않고 맡은 바 책임을 다하는 것이리라.....

 

 

전쟁을 겪어보지 못한 우리들은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전쟁의 참혹함에 대해서는 모른다.

우리는 실제 그들이 겪었던 고통을 감히 상상조차 할 수도 없다.

인간의 존엄성은 찾아볼 수 없는 공간 속에서 희망의 불꽃을 끝까지 지키며 책임감을 다한 디타.

만약 나와 당신이 그녀였다면 목숨을 걸고 사사로서의 책임을 다 할 수 있었을까?

그녀가 끝까지 지켜내려했던 것은 아마도 '희망'일 것이다.

우리는 감히 그녀에게 영웅이라는 단어를 붙여본다.

살아있는 도서관의 책 여덟 명의 중의 하나이며, 후에 디타의 남편이 된 오타 켈러. 그는 말한다.

'꿈을 꾸는 사람만이 어떤 꿈이든 이루는 사람이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