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는 마지막에 먹는다 - 숫자가 아닌 사람을 귀중히 여기는 리더의 힘
사이먼 사이넥 지음, 이지연 옮김, 김도형 감수 / 36.5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이먼 사이넥의 두번째 책 "리더는 마지막에 먹는다"는 첫번째 책인 "Start With Why" 만큼은 와우 (wow)는 아니지만 리더십에 대해 내가 항상 옳다고 생각하는 부분들에 대해서 한번 더 확신할 수 있는 계기가 된 책이다. 


우선, 좋은 리더들은 그들의 팀들에게 그들 스스로가 의사결정할 수 있는 자율권 (권한)을 준다. 결론적으로 리더가 있던 없던 팀들은 계속해서 성공을 이어갈 수 있다. 개인적으로 과거 내가 이끌던 팀들을 생각해보면 자율권 (권한)의 잠재력을 한번 더 확인할 수 있다. 

두 번째, 리더십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바로 이상적인 팀을 만드는 것이다. 재능있는 사람들을 뽑고 같이 일한다는 것 자체가 리더인, 당신에게는 그 재능있는 사람들로 인해 스스로 더욱 중요한 일에 집중할 수 있다. 이 반대의 상황을 워낙 많이 경험해서 재능있는 (열정 + 끈기 + 책임감) 사람들의 채용에 대한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거 같다. 

세 번째, 좋은 리더는 강요하지 않고 지시하지 않는다. 그는 또는 그녀는 지시가 필요없는 환경을 만든다. 

마지막으로, 리더십은 역할이기에 누구나가 상황에 따라 리더가 될 수 있고 리더십 포지션이 다른 부분들에 비해 중요하지 않을 수 도 있다. 리더십 포지션은 누군가가 채워야만하는 단순한 역할이다. 어떻게 보면 자리가 사람을 만들고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것 같다.

내가 이 책에서 얻은 가장 중요한 내용은 리더들이 그들의 조직에 소속되어 있는 구성원들을 돌보는 것이 부모들이 아이들을 돌보는 방법과 같다는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기대에 못 미치는 직원들을 해고하는 대신에 그들을 우리가 필요로하는 인재로 성장시켜 전체적인 회사의 턴오버 (이직률)와 비용을 낮출 수 있다. 

또한, 개인적으로 사이만 사이넥이 말한 전제가 너무 마음에 든다. 우리 모두는 리더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있고 그 책임감을 통해 안정적인 환경을 유지해야 된다. 우리가 안정적이라고 느낄 때 우린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다.

이 책에는 다수의 강한 인사이트와 파워풀한 아이디어가 있다. 다른 사람과 같이 일해야하는 모두에게 이 책을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