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낫한 스님이 22일 열반하셨다. 메스컴에서 비중있게 다뤘다. 새삼 고인과 동시대를 살았다는 자각이 든다. 생전 모습을 보았던 명사나 지도자의 부고 소식이 들리고, 어느새 역사적 인물로 남는다. 당시는 당연한 일상이었는데. 문득 내가 역사를 살았구나. 그런 분과 동시대를 살았었구나 자각이 든다. 왜 그 순간이 역사인 줄 몰랐을까 하는 후회가 든다. 지금도 역사는 흐른다.


처음 틱낫한 스님을 알게 된 계기는 책을 통해서였다. 집 책장에 저서 <화>가 꽂혀 있었다. 당시 꽤 어린 나이에 울분이 있었나 보다. 책을 펼쳤다. 화도 일종의 에너지이니 그 에너지를 자각하고 생산적인 곳에 활용하자는 취지의 글이었다. 초반부를 뒤적이다 덮었다. 비현실적이었다. 불난 집에 불을 가져다가 아궁이라도 떼 보자 라는 취지로 오해했다. 


열반 소식과 함께 고인의 저서가 조명되고 있다. <화>를 비롯해서 명상과 관련된 도서가 꽤 있다. 불교에서 3독 중 하나로 진에를 꼽는다. 거칠게 간추리면 성냄을 말한다. 진에와 우리가 화가 난다 할 때 일컫는 화가 꼭 같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화를 다스리는 법만 배워도 삶이 훨씬 행복해지리란 데에 이견이 없지 않을까 싶다. 이 참에 다시 한 번 <화>를 읽어볼 예정이다. 


(참고로 옛 집 책장에 있던 <화>는 구판이고, 개정판이 2013년에 출간되었다. 왼쪽이 개정판, 오른쪽이 구판.)




댓글(5)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2-01-28 18: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그 뉴스 보았습니다. 생각해보니, 책이 나온지도 오래되었고, 스님 나이도 많으셨다는 걸 뉴스 보고 알았어요.
캐모마일님, 오늘부터 설연휴 시작입니다. 즐거운 연휴와 주말 보내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캐모마일 2022-01-28 23:10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서니데이님께서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꾸준히 써 주시는 감성에세이, 뉴스레터가 하루를 마무리하며 구독하기에 참 좋습니다. 새해에도 제 욕심이지만 잘 부탁드립니다.

서니데이 2022-02-03 04: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캐모마일님 설연휴 잘 보내셨나요.
금방 지나고 목요일이네요.
새해복많이받으세요.^^

서니데이 2022-03-04 21: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지난번에는 2월이었는데, 벌써 3월이 되었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고, 기분 좋은 금요일 되세요.^^

서니데이 2022-05-05 17: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늘은 어린이날입니다.
이제는 봄보다 초여름 같은 날씨가 되었어요.
즐거운 휴일 보내시고,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