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 <퀸스 갬빗> 번역본이 출간된다. 8월 중순 현재 예약 구매가 가능한 상태다. 사실 늦은 감이 있다. 1983년 출판 이후 화제가 되었고, 작년에야 드라마로 제작되긴 했지만 그전에 여러 차례 영화화가 논의된 작품이었다. 배우 고 히스 레져가 공을 들인 것으로 유명하다. 끝내 무산되긴 했지만. 드라마가 방영된 이후 다시금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주제가 체스인데 우리나라에서 비인기 종목이다보니 그전엔 출판계와 독자의 관심을 끌지 못했나 보다. 


가격은 20,000원이다. (10% 할인가 18,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500여 페이지에 양장본이라 가격대가 있다. 소장본으로 나온 듯하다. 드라마를 재밌게 본 독자에겐 책뿐 아니라 굿즈도 되겠다. 체스에 관심이 있는 독자, 여성 성장 소설을 선호하는 독자도 구미가 당가지 않을까. 영문판 페이퍼백 책이 만 원 대이고, 외국도서는 정가제의 영향을 받지 않아 비교적 저렴한 점을 고려하면 후려치기는 아닌 것 같다.



영문판 <퀸스 갬빗> 페이퍼백 버전으로 만 원 대에 판매하고 있다. 영어에 조예가 있는 독자 혹은 이번에 출간되는 번역본을 보고 영어 공부를 하고 싶은 독자에게 추천하고 싶다.




주인공 베스 하먼이 보육원에서 경비 샤이벌 씨에게 체스를 배운 이후 어느 정도 수준에 이르자, 샤이벌 씨가 베스에게 선물한 책이다. 작중에서 세월의 흔적이 묻어 있었는데, 약 반 세기 전에 출판된 책으로 지금도 15쇄를 거듭하며 체스계의 스테디셀러로 군림하고 잇다. 물론 정식 한국어 번역서는 나오지 않았다.



덧붙이자면 <킌스 갬빗> 이후로 체스 관련 저서나 번역서 출판이 보다 활성화되기를 바란다. 대부분 어린이 교육용으로 나온 책이 대다수고, 체스 챔피언 게리 카스파로프가 쓴 <체스 교과서> 번역본도 마찬가지다. 본격적인 체스 교본은 체스 클럽에서 번역한 제본판이나 개인 체스 기사가 펀딩으로 알음알음 판매하는 수준이다. 체스를 제대로 배우려면 영어 원서를 독파해야 한다. 물론 출판사도 수익성을 고려해야 하는 입장에서 수요 없는 공급은 무리수겠지만, 체스 동호인은 갈증이 난다.



<퀸스 갬빗>을 시청하고 번역서를 기다렸다. 이제라도 출간되어 반갑다. 미소 냉전 당시에 바비 피셔가 러시아 출신 세계 챔피언 보리스 스파스키와 이른바 '세기의 대결'에서 승리한 후 미국의 영웅이 된 적이 있었다. 체스는 단순히 보드게임이 아니라 두뇌스포츠로서 양국이 서로의 우월성을 뽐낼 수 있는 장이었던 것이다. 이러한 역사적 배경 속에서 여성이란 굴레를 넘어 체스 챔피언이 되는 과정, 그리고 체스를 토대로 이뤄내는 주인공 베스 하먼의 인간적인 성장을 원작 소설을 통해 자세하게 따라가보고 싶다. 드라마 7화로 담지 못한 다양한 서사를 만나볼 기회. 기대가 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1-08-24 20: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 원서와 같은 표지로 우리나라에도 출간되나 봅니다.
이 책 읽으려면 체스의 기본규칙을 알고 읽어야하는지 모르겠네요.
원작소설 읽고 싶은 분들에게는 좋은 소식일 것 같아요.
캐모마일님, 잘 읽었습니다.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캐모마일 2021-08-25 02:16   좋아요 1 | URL
네. 감사합니다. 드라마를 시청하고 원작 소설을 검색해봤는데 우리나라 번역본이 없어서 장바구니에 한동안 원서를 넣어뒀습니다. 더듬더듬이라도 읽어볼까 하다가 엄두가 안 나서 손이 안 가다가 이번에 번역판이 나와서 반갑습니다. 감사합니다.

서니데이 2021-08-29 20: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캐모마일님, 주말 잘 보내고 계신가요.
날씨가 흐리고 비도 자주 오는 8월 말입니다.
주말을 지나고 나면, 8월도 조금 남네요.
좋은 저녁시간 보내세요.^^

캐모마일 2021-08-29 20:08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