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7월 23일 넷플릭스에서 <킹덤 아신전>이 공개되었다. <킹덤>은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한 대체 역사물이자, 이른바 K-좀비의 유행에 일조한 장르물 드라마로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다. 


<아신전>은 킹덤의 외전격으로, 시즌2 마지막에 생사초의 근원지를 찾아 북방으로 간 이창과 서비 등 주인공 일행들이 맞닥드린 의문의 인물(배우 전지현)에 관한 숨겨진 에피소드를 다룬다.


시즌 말미에 배우 전지현을 등장시켜 무게감을 고조시켰고, <아신전>을 기다린 시청자들이 많았다. 기대가 컸던 탓인지 비판도 많으나, 조선의 시대상과 맞물려 아신이 비극적 삶을 겪었던 입장에 대해서 공감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자세한 스토리는 스포일러라 밝히기가 어렵다. 안타깝다.


각본은 맡은 김은희 작가에 따르면, <킹덤>은 "배고픔'에 관한 이야기라고 한다. 대체역사물이긴 하지만 왜란 이후와 경신대기근을 모티브로 차용했다. 왜란도 왜란이지만 경신대기근 기간엔 당상관까지 아사했고, 인육을 먹었다는 기록이 있을 정도니 굶주림이 얼마나 처참했는지 가늠이 된다.


<킹덤>에 나오는 좀비들은 이성과 지성을 상실하고 인간의 살과 피를 탐한다. 왜란과 기근이 가져다 준 처차함 속에서 인간성을 상실한 군상을 좀비로 형상화한 것 같다. 그리고 좀비화를 유발하는 원흉인 생사초는 인간의 욕망을 대변하는 기제로 보인다. 전 시즌을 복습하고 <아신전>을 시청하니 씁쓸함이 한동안 가시지 않았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ransient-guest 2021-08-06 01: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역사를 볼 때 outside의 관점이라고 해도 같은 진영에서의 이야기를 보는 것이 보통인데 ‘아신전‘에서는 여진이면서 조선에 편입되려고 이용당하는 사람의 관점에서 이야기를 펼치는 것이 신선했습니다. 선악도 다분히 상대적인 개념으로 잘 처리한 것 같아요.

캐모마일 2021-08-06 01:12   좋아요 1 | URL
저는 아신전을 보고 성저야인이란 집단을 처음 알았네요.

transient-guest 2021-08-06 01:56   좋아요 1 | URL
저도요. 그렇게 나뉘는 건 몰랐어요 아마 우리가 대강 배운 것보다 훨씬 더 복잡한 미시적인 역사가 있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