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스 리히터가 편곡한 비발디 사계(Max Richter - Recomposed: Vivaldi, The Four Seasons)>를 처음 알게 된 것은 DG(도이치 그라모폰, 독일 축음기) 음반사에서 나온 컴필레이션 앨범 <100 바이올린 걸작> (100 VIOLIN MASTERWORKS)중 첫 CD에 수록된 12번째 곡 <봄 1악장>(Recomposed by Max Richter : Vivaldi, The Four Seasons : spring 1)을 듣고서였다.




<100 바이올린 걸작>(100 VIOLIN MASTERWORKS)는 바이올린 연주곡, 협주곡 중 유명한 100곡을 선정해서 만든 컴필레이션 앨범으로 이름값이 있어서인지 발매 후 클래식 베스트셀러에 올랐고 나도 홀린듯이 샀다. 음반 북클릿에 기재된 수록곡 목록에는 쟁쟁한 클래식 음악가들, 비발디, 모차르트, 베토벤, 그리고 바이올린의 대가 파가니니 등이 있었다. 당시 막스 리히터는 모르는 음악가라 그냥 그런가보다 했고 비발디 <사계> 편곡이나 변주곡 또한 파헬벨의 <캐논>처럼 다양해서 크게 눈길을 끌지 못했다. 



그런데 무심결에 음반을 청취하다가 순간 멍해졌다. 생소하지만 익숙한 느낌. 굉장히 활기차고 사람을 설레게하지만 한편으론 신비한 느낌을 주는 바이올린 선율이 들리는 것이 아닌가. 바로 북클릿을 확인했다. 음악가 막스 리히터와 그의 <사계> 변주곡을 처음 만난 순간이었다.

 


<사계>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바이올린 협주곡 중 하나다. 바로크 시대를 대표하는 음악가 중 한 명인 안토니오 비발디의 곡이다.엄밀히 말하면 <봄>, <여름>, <가을>, <겨울>이 각각 3악장의 독립된 협주곡으로 비발디 협주곡  No.1, No.2, No.3, No.4번을 일컫는다. 특히 <봄> 1악장은 알레그로(빠르게)속도로 빠르고 경쾌하게 봄의 생기를 표현한 것으로 유명하다. 



아래 영상은 클라라 주미 강의 바이올린 연주. 탐고로 클라라 주미 강은 우리나라 유명 여성 바이올리니스트로 <놀면 뭐하니?>에 나온 손열음 피아니스트와 협연도 자주 한다. 동문으로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출처 : 유투브 채널 달빛소나타, 

주소 : https://www.youtube.com/watch?v=c51yiex2ie8


아래 영상은 막스 리히터의 편곡 버전 중 <봄> 1악장이다. 바이올리니스트는 다니엘 호프일 것이다. 비발디의 원곡 1악장을 들으면 빠르고 경쾌한 분위기의 설레는 봄이 떠오른다. 겨울이 끝나고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듯한, 겨울잠에서 깨어나 만물이 약동하는 듯한 상쾌함을 준다. 막스 리히터의 편곡엔 거기에 생명의 신비를 더한 느낌이다. 경쾌하고 무겁지 않은 경외감, 장엄함을 느끼게 한다. 아마 난 거기에 반한 거 같다.  



실제로 <사계>를 검색하면 비발디가 먼저 나오지만, 관련검색어로 막스 리히터, <막스 리히터가 편곡한 사계>가 많이 뜬다. 그만큼 유명했는데 왜 난 몰랐지. 늦게나마 알게 돼서 다행이었다. 




출처 : Deutsche Grammophon, Recomposed by Max Richter - Vivaldi - The Four Seasons, 1. Spring (Official Video), 

주소 : https://www.youtube.com/watch?v=DLDvbnK_Sqk



아래는 전곡 연주 영상.



출처 : MaxRichterMusic, Max Richter - The Four Seasons: Recomposed Live at Le Poisson Rouge, NYC. 

주소 : https://www.youtube.com/watch?v=CJqRsuLbcL0&t=191s



ps. 솔직히 난 음악 전공자가 아니고 학창시절 음악 시간을 달가워하지도 않았다. 한창 일본 드라마가 인기를 끌던 시절 우에노 주리의 팬이었고 <노다메 칸타빌레>를 통해 클래식의 즐거움을 알게 됐다. 그후로 그냥저냥 OST 위주로 찾아듣는 정도였는데, 삶에서 뜻하지 않게 힘든 일을 겪고 나서 클래식에 다시금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수백 년을 거쳐서 지금껏 연주되는 음악적 생명력과 불멸성을 생각하니 내 삶의 자잘한 문제들은 그 속에서 희석되는 느낌이었다. 



꼭 전문적인 지식이 있어야 음악 리뷰를 쓸 수 있을까. 주관적이고 허술하고 깊은 소양은 없지만 나름대로 느낀 감상이나 추천 음반을 소개해도 되지 않을까. 아마 나같은 클래식 입문자나 즐기는 위주로 듣는 독자가 존재한다면 조금이나마 공감하지 않을까. 정말 음악에 소양이 있는 독자분이라면 이런 입문자를 무시하지 않고 음악의 기쁨을 더 맛보게 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지 않을까. 여러 생각이 들면서 그냥 나는 나대로 음반 리뷰, 음악 리뷰를 시작하기로 했다. 부족하면 부족한대로 힘 빼고 써 볼 예정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20-08-29 10: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리히터라 해서 스비아토슬라프 리히터인 줄 알았네요...

캐모마일 2020-08-29 17:12   좋아요 0 | URL
정말 역사적인 피아니스트라 먼저 그분을 떠올리시는 것도 무리는 아닐 거 같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