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 유교수의 생활 애장판 1~17 세트 - 전17권
야마시타 카즈미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0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수 호란 씨의 본명은 최수진 씨다.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켜 안타깝게 지금은 방송 출연이 뜸하지만, 예전에 한 프로그램에서 활동명의 유래를 《천재 유교수의 생활》 이란 만화에 나오는 인물에서 따 왔다고 밝혔다. 실제 호란은 만화에 나오는 캐릭터인데, 아마 내 기억이 맞다면 몽골 국적을 가진 당차고 멋진 여성이었다. 조국의 발전을 꿈꾸며 한 발 한 발 자기 삶을 걸어나갔던 경제학도 아니면 전공자였던 것으로 기억난다. 



물론 주인공은 제목처럼 유 교수다. 본명은 유택. Y대 경제학과 원로교수다. 결벽증이 의심될만큼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원칙주의자다. 저녁 9시에 취침하고 새벽 5시 30분이면 저절로 눈이 떠 지고 매일 출근길도 마찬가지로 마치 기계처럼 가던 길을 눈감고도 갈 수 있으며, 무단횡단이란 그의 삶에서 어림도 없는 일이다. Y대 학생들은 대부분 이 깐깐한 노(老) 교수를 어려워한다. 만화는 이런 유 교수의 일상을 에피소드 형식으로 소개한다.





(유 교수의 얼굴.)



아시다시피 이런 원칙주의자가 살아가기에 세상은 너무나 요지경이다. 마트에서 세일하는 정어리를 사려고 줄을 서 있다가 새치기를 당하고, 같은 학교 학과에 재학중인 학부생 딸은 킹 오브 파이터즈 베니마루 머리에 짙은 화장을 하고 다니며 락 가수를 지망하는 씨씨 남자친구를 버젓이 집에 데리고 온다.



겉만 보면 유 교수는 꼰대의 극치를 달리는 캐릭터같고 에피소드도 달리 대단할 거 없는 작품 같지만, 특이하게 이 만화는 이른바 알 사람은 거의 아는 만화다. 우리나라에서도 대놓고는 아니지만 인지도가 높다. 가수 호란 씨처럼 감명 깊게 봤다는 유명인이 꽤 있고, 만화가들 서재에 빼꼼히 꽂혀 있는 모습을 은근 자주 볼 수 있다. 《드래곤볼》, 《슬램덩크》만큼 인생작으로 언급은 잘 안 되나 의외로 많은 독자들이 알고 소장하는 신기한 작품이다.



이유가 뭘까. 사실 겉만 보면 꼰대 할아버지 교수같지만 알고 보면 매력남이라는 점이다. 정어리를 사기 위해 새치기를 하는 이웃처럼 무단횡단을 하거나 원칙을 어기는 사람들, 딸의 남자친구처럼 자기만의 개성과 소신을 가진 캠퍼스 괴짜 학생들과 사회 인물들, 유 교수를 껌딱지처럼 따라다니며 귀찮게 하는 손녀와 무심하고 깐깐한 남편에게 잔소리를 하는 아내와의 케미스트리. 때로는 자신과 너무 다르고 때로는 귀찮게 하는 인물들을 만나고 겪지만, 이 원칙주의자는 욕하고 비난하기보다 그들을 호기심 가득찬 눈으로 끊임없이 탐구한다. 그리고 그 탐구심의 결론에는 인간에 대한 성찰과 따뜻한 시선이 담겨 있다.



그리고 그가 만나는 다양한 인간상에는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많다. 앞서 설명한 호란도 한 예다. 한 에피소드에 비중 있게 나오지만 고정 캐릭터는 아니다. 그럼에도 가수 최수진 씨는 호란을 활동명으로 정했을만큼 캐릭터에 빠졌다. 독자는 다양한 에피소드에서 자신과 닮거나 매력적인 캐릭터를 유 교수가 세상을 바라보는 렌즈로 만난다. 때로는 인간의 천태만상을 보면서 풍자를 느끼고, 때로는 매료되고, 때로는 감동한다. 그리고 그 깐깐한 렌즈를 가지고 세상을 바라보며 자기 길을 가는 원칙주의자 유택 교수에게 자연스럽게 팬이 된다.



지금 나는 한 유학생 에피소드가 기억에 떠오르는데, 독후감 리뷰를 쓰는 이유도 갑자기 그 에피소드가 떠올라서다. 학업에는 관심이 없고 놀기 좋아하고 밴드 활동에만 열심인 유학생으로 기억한다. 나중에 내막이 밝혀지길 분쟁지역에서 부모님이 반정부 민주화 인사로 낙인찍혀 숙청당하고 일본으로 온 난민이었다. 일면 날나리같은 그녀는 마음의 갈피를 잡지 못하다가 유 교수와 몇 차례 면담 끝에 자기 자신이 가야 할 길을 정한다. 친부모와 친분이 있던 보호자와 주변인의 만류에도 부모님의 못다한 꿈을 이루기 위해 본국행을 택한다. 유 교수는 마지막으로 면담을 하고 당당히 캠퍼스를 떠나는 그녀의 뒷모습을 보며 눈물을 흘린다.



유 교수는 원칙주의자이자 테생적으로 타고난 탐구심 덩어리다. 하루하루 원칙을 고수하며 살아가면서도 하루하루 사람을 탐구하며 살아간다. 그에게 있어서 원칙과 소신은 양보할 수 없는 가치이나, 순수하고 남다른 탐구심은 나와 남이 다름을 너무나 잘 깨우쳐 준다. 인간과 사회를 편견 없이, 진심으로 바라보게 만든다. 결국 그는 따뜻한 원칙주의자가 되었다.



대체로 저 사람은 왜 저럴까?의 호기심은 단순히 그 인간이 틀렸다로 귀결되는 경우가 많다. 편하기 때문이다. 눈과 귀를 열고 살기보다 내가 보고 싶은 것, 내가 듣고 싶은 것만 듣고 눈과 귀를 닫고 사는 태도는 너무나 달콤한 유혹이다. 반면에 독자가 이 깐깐하고 집요한 원칙주의자 노(老) 교수에게 반하는 이유는 그에게서 사람을 편견 없이 바라보는 따뜻한 원칙을 발견한 덕분일 것이다. 과연 나는 어떨까. 지금은 어떻고 나이가 들면 또 어떻게 될까. 《천재 유교수의 생활》은 독자를 웃기고 울리면서 은근슬쩍 질문을 던진다.



p.s 유 교수는 작가 야마시타 카즈미의 아버지를 모티브로 한 캐릭터다. 실제 작가의 아버지는 요코하마 국립대학 경제학과 교수였고 Y대는 아마 요코하마에서 따 온 이니셜이라는 게 정설인데, 마치 분위기는 우리나라 매스컴에서 접하는 교토대를 연상케 할 정도로 자유롭고 괴짜인 학생들이 많다. 무려 1988년부터 지금까지 연재중인 장수작이나 완결을 맺지 못한 채 우리나라 학산문화사 단행본 기준 34권에서 신간이 출간되지 않고 있다. 그리고 완결판보다 애장판이 먼저 나와서 다소 욕을 먹긴 했다. 신간은 잘 안 나오고 완결은 언제될 지 모르는데 애장판이 나오니 조금 속상할 만하다. 하지만 독자가 애정하고 애장하고 싶게 만드는 작품인 점은 마찬가지다. 참고로 나는 종이 단행본 몇 권과 포인트를 모아서 이북으로 한 권씩 사서 큰 부담 없이 34권까지 전자책으로 소장하고 있지만, 이 애장판을 볼 떄마다 살까 말까 망설여진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0-08-20 08: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상하게 이 만화를 좋아하는 한명입니다. ^^ 열광적으로 좋아할 만화는 분명 아니나 은근히 자꾸 보고싶은 만화죠

캐모마일 2020-08-20 10:44   좋아요 0 | URL
와....저도 마찬가지입니다. 극적인 요소가 강한 편이 아니라서 대표적인 인생 만화라고 말하긴 그렇지만 잊을 만하면 생각나고 곁에 두고 종종 읽고 싶은 작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