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애의 마음
김금희 지음 / 창비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상처받은 외로운 마음. 외면한 채 버리지말고, 부스러지면 부스러진 채 그대로 꿋꿋하게 견뎌내며 잘 먹고 잘 삽시다. 그런 마음들은 어디에선가 분명 만날 테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