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우 큐의 살아있는 경제 박물관 - 구두쇠 스크루지의 행복한 사업 계획서 옐로우 큐의 박물관
양시명 지음, 이경석 그림, 나일등기행단 콘텐츠 / 안녕로빈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야기가 진행되는 중간 중간에 경제, 기업가 정신, 산업혁명, 환경문제, 은행, 세금, 실전 사업계획서 등 관련된 지식을 자세히 설명해주는 페이지가 있다. 한번에 전부 기억하기는 힘들 것 같지만 많은 도움이 되는 지식이 될 것이다. (반복해서 읽기)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이루에게 돈을 빌리고 갚지 못하는 송이.

화폐는 물물교환에서 비롯되었다. 점 더 편리한 교환을 위해 변해오다가 오늘날 화폐가 되었다.

돈을 마음대로 만들어 쓰면 사회 혼란이 온다. 화폐가치는 떨어지고 물건 값은 올라간다.

돈은 중앙은행에서 정부의 관리아래 시장의 돈의 양을 확인하여 필요한 만큼만 만든다.

빌린돈 문제로 고민하던 송이는 돈이 되고 싶다.”고 말한다. 이걸 들은 유령에 의해 동전으로 변한 송이.

송이를 구하러 가게 되는 아이들(이루,장오,현서)

이루는 QR 카드 목걸이- 이동하는 동안 아이들이 흩어지는 걸 막아주는 기능과

길을 안내할 옐로우 화폐

옐로우 큐는 떠나는 아이들에게 이번 기회에 생각해 보길 바랍니다. 모두 함께 행복한 경제라는말을 해준다.

옐로우 지폐를 따라 날아올라 눈보라를 통해 이동 크리스마스 이브의 영국으로

자기 책상으로 날아든 돈은 자기 것이라고 우기며 돈을 지갑에 넣는 스크루지.

돈을 돌려 달라는 아이들에게 궁하면 시청의 일을 해주고 돈을 벌라고 한다.

머드락스(MudLarks)- 템즈 강에서 쓰레기를 치우는 아이들을 표현하는 말이고 이루, 장오, 현서도 그 일을 한다.

스크루지와 같이 일하는 밥의 딸 벨린다를 만나서 친구가 되고 벨린다는 저녁 식사에 아이들을 초대한다.

한 자루씩 모아서 돈으로 바꾸는 데 너무 적다고 항의하는 데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송이를 찾아 나서고, 벌레 먹은 사과를 하나 사서 셋이 나눠 먹는데 화폐 유령이 QR 카드의 빛을 따라 아이들 앞에 나타난다. 유령은 스크루지의 친구 말리의 유령(?)

말리 유령은 크리스마스 유령이 낸 숙제 이웃과 함께하는 행복한 사업 계획서(=지속적으로 잘살 수 있는 시스템)’를 작성해야 하는 숙제를 도와주면 아이들의 부탁을 들어주겠다고 제안한다.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는 것이 돈이라고 생각하는 스크루지와 함께 과거 어린시절 스크루지를 만나러 간다. 행복했던 청년 시절, 사랑하는 연인과의 이별을 회상한다.

벨린다의 초대를 기억하고 아이들은 스크루지와 함께 방문하여 저녁을 먹는다. 스크루지의 조카 프레드가 칠면조 구이를 가져와 행복하게 나누어 먹는다. 크리스마스 유령의 숙제이야기를 들은 프레드는 오랫 동안 생각했던 사업 즉, 공동 구매를 해서 나눠 쓰고 대량 구매해서 가격을 낮추고 품질이 우수한 상품을 생산자로부터 직접 구매하는 계획을 이야기해주었다.(프레드 협동 조합)

크리스마스 유령들이 나타나고 스크루지가 직접 유령들에게 사업계획을 설명한다. 유령들은 흡족해하며 행복한 향기를 뿌려주고 떠나고 아이들은 옐로우 지폐를 되찾고 송이도 원래 모습으로 돌아왔다.

이루와 송이는 서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프레드 소비자 협동 조합과 말리 스크루지 투자 회사의 사업 계획을 광장에 모인 사람들에게 설명하고 다 같이 크리스마스 파티를 즐기는 동안 아이들을 박물관으로 돌아왔다.

이 리뷰는 문화충전200% 서평이벤트의 지원을 받아 작성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론 2020-01-10 23: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경제에 대해 화페에 대해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