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배달부 모몽 씨와 꼬마 쥐의 선물 웅진 세계그림책 261
후쿠자와 유미코 지음, 강방화 옮김 / 웅진주니어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맑은 수채화로 그려진 평온한 그림과 서로 정을 나누며 오순도순 모여사는 동물들의 이야기가 마음을 따뜻하게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 배달부 모몽 씨와 꼬마 쥐의 선물 웅진 세계그림책 261
후쿠자와 유미코 지음, 강방화 옮김 / 웅진주니어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늘 배달부 모몽 씨는 도토리 숲의 배달부입니다. 어느 날, 호수 숲의 배달부 해오라기 씨가 나뭇잎 우체국으로 모몽씨를 찾아왔습니다. 해오라기 씨는 혹시 도토리 마을 녹나무에 '미이'라는 아이가 사는지 물었습니다. "네, 생쥐 오 남매 중 막내가 '미이'예요." 이 말을 들은 해오라기씨는 기뻐하며 가방에서 소포를 꺼냈습니다. 주소가 적힌 나뭇잎을 벌레가 먹어 버려서 어느 숲인지 몰라 진땀을 빼고 있었던 것입니다. 모몽씨는 자신에게 맡겨달라며 소포를 받았습니다. 모몽씨는 바람을 사뿐히 타고 생쥐 가족이 사는 녹나무로 날아갔습니다. 생쥐 오 남매가 모몽씨를 보고 반갑게 뛰어나왔습니다.


모몽 씨가 리본 달린 상자를 미이에게 건네자 네 남매는 자기 것은 없다며 저마다 불평을 늘어놓았습니다. 한바탕 벌어진 소란 속에서 누구보다 놀란 건 깜짝 선물을 받은 미이였습니다. 미이가 상자를 열자, 안에는 장난감과 편지가 들어 있었습니다. 뾰족 할아버지가 보낸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미이는 뾰족 할아버지가 누구인지 기억나지 않았습니다. 뾰족 할아버지는 미이를 어떻게 알고 미이에게 선물을 보낸 걸까요? "나를 기억하시는 걸 보니 내가 너무너무 보고 싶은가 봐." 뾰족 할아버지는 누구일까요? 미이는 엄마 몰래 뾰족 할아버지를 만나러 가기로 마음먹습니다. 과연 미이는 뾰족 할아버지를 만날 수 있을까요? 숲속 마을에 사는 귀여운 동물들의 이야기가 너무나 사랑스러운 그림책 <하늘 배달부 모몽 씨와 꼬마 쥐의 선물>입니다. 맑은 수채화로 그려진 평온한 그림과 서로 정을 나누며 오순도순 모여사는 동물들의 이야기가 마음을 따뜻하게 합니다. 멋지게 하늘을 나는 모몽씨를 따라 하늘에서 내려다보는 생그러운 숲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위 리뷰는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 받아 읽고,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 마리는 어디 갔을까? - 2024 볼로냐어린이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파이널리스트 선정작 모든요일그림책 14
서선정 지음 / 모든요일그림책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들이 이삿짐 트럭에서 짐들 내리고 있습니다. 아이의 가족은 새로운 동네로 이사를 왔습니다. 빨간 지붕이 있는 새집에는 작은 텃밭도 있고 초록 나무들이 가득했습니다. 온 가족이 들떠서 좋아하는데 아이는 모든 게 낯설기만 했습니다. 새로 등교한 학교 교실에서 아이는 혼자 책상에 웅크리고 앉아 창밖을 바라봅니다. 반 아이들은 삼삼오오 모여서 재미나게 놀고 있습니다. 반 아이들은 서로 친해 보입니다. '내가 들어갈 틈은 없겠죠? 같이 놀고 싶은데······.' 아이는 외딴 섬처럼 외로워 보입니다. 학교가 끝나고 북적이는 아이들 틈에서 아이는 살며시 빠져나왔습니다. 오늘따라 가방이 무겁게 무겁게 느껴지며 아이의 그림자도 무거워 보입니다. 아이는 빨리 집에 가서 자신의 초록 물고기를 보고 싶었습니다. 집에 돌아와 어항을 살피던 아이는 깜짝 놀랍니다. "어? 초록 물고기 한 마리가 없어졌어요!" 어항 속에서 11마리의 초록 물고기가 헤엄치고 있었습니다. 없어진 한 마리가 걱정이되어 아이는 잠이 오지 않았습니다. 


그때  문득 소근거리는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얘들아 , 얼른 따라와." "새 동네 구경가는 거야?" '한 마리부터 찾아야지," 초록 물고기들이 대화를 나누며 하늘로 날아올라 창밖으로 나가고 있었습니다. 초록 물고기 열한 마리가 모두 창밖으로 나가자 아이는 더 이상 참을 수 없었습니다. "나도 같이 갈래!" 초록 물고기를 따라나선 아이는 초록 물고기들과 함께 어떤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될까요? 낯선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고 힘들어하던 아이가 경험하게 되는 신비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담고 있는 그림책 <한 마리는 어디 갔을까?>입니다. 아이의 외로움과 두려움이 느껴지던 초반의 어두운 색감의 그림은 뒤로 갈수록 알록달록 화려하고 환상적인 색들로 넘쳐나기 시작합니다. 익숙한 연필선 위에 다양한 색들이 쌓여 어우러지는 이미지와 상상력을 자극하는 이야기가 신비롭게 펼쳐지는 그림책 <한 마리는 어디 갔을까? >입니다.


위 리뷰는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 받아 읽고,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복을 기르는 새
야나 지음 / 올리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마을에 깜비아노라는 작은 새 한 마리가 살았습니다. 검은색 몸에 빨간 코와 배, 꼬리가 달린 깜비아니는 씨앗을 아주 많이 가지고 있었습니다. 씨앗에서 무슨 열매가 열릴지는 모르겠지만 깜비아노는 마당에 있는 텃밭에 오늘도 씨앗을 심고 기다렸습니다. "어떤 열매가 나올까?" 깜비아노는 바람과 햇살과 물에 사랑을 듬뿍 담아 열매가 열리길 기다렸습니다. 열매를 기대하며 물을 주는 깜비아노는 춤을 추는 듯 흥에 겨워 보입니다. 온갖 가지 꽃빛을 물들은 하늘의 구름마저 깜비아노의 마음같이 행복해 보입니다. 깜비아노가 정성껏 가꾸고 키운 씨앗에서 자란 나무에서 무언가 주렁주렁 열렸습니다. 가까이 다가가 자세히 살펴보니 나뭇잎 사이사이로 달려있는 책 열매가 보입니다. 팔락걸는 열매에는 재미있는 이야기가 가득 담겨 있었습니다. 책 열매들을 따서 깜비아노가 읽기 시작했습니다. 한 장씩 넘길 때마다 열매는 팔랑팔랑 시가 되어 마음속에 쌓여 갔습니다.


깜비아노는 오늘도 새로운 씨앗을 심고 기다립니다. 마음속에 넣어 둔 시들을 날마다 꺼내 읽느라 기다리는 시간이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심은 씨앗은 아무리 기다려도 싹이 좀처럼 자라지 않았습니다. 기다리다 지친 깜비아노는 열매를 찾아 떠나기로 했습니다. 가시고 있던 씨앗을 모두 버려버리고 깜비아노는 날아올랐습니다. 과연 깜비아노는 열매를 찾을 수 있을까요? <행복을 기르는 새>는 우리에게 행복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그림책입니다. 생각해 보면 나 스스로가 어떨 때 행복함을 느끼는지 잘 아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닙니다. 깜비아노처럼 행복을 기르며 살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해 봅니다. 아이와 함께 소중한 행복에 대해 이야기 나누며 보면 좋겠습니다. 



위 리뷰는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 받아 읽고,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세이 글쓰기 수업 - 글쓰기 동기부여, 이론 및 실습을 한 권에 담았다
이지니 지음 / 세나북스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세이 쓰기를 꾸준히 해나갈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는 <에세이 글쓰기 수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