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라늄과 오후의 꽃잠 - 별빛 정원 이야기 2 밝은미래 이야기 그림책 (지식 그림책) 49
김현화 지음 / 밝은미래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 그림 - 김현화

밝은미래

 

 

 

 

 

높은 아파트의 베란다에 만들어진 "별빛 정원"

다양한 화분들 중 제라늄이 잘 자라고 있는지 궁금해

모험을 떠나는 이야기!

좁은 베란다 공간이지만 이리저리 다양한 화분들 사이를 이동하며

짧지만 즐거운 작은 모험을 즐길 수 있다.

 

 

 

 

우리집 베란다의 별빛 정원은 지난 여름 무더위 때문에

많은 식물들이 시들었다.

나는 식물들 중 제라늄이 잘 자라고 있는지 궁금해져

제라늄을 만나기 위해 작은 모험을 떠났다.

작은 몸으로 올려다 본 제라늄 화분도 멋졌지만

 위로 올라가 본 풍경은 또 다른 감탄과 즐거움을 주었다.

 

우산처럼 펼쳐진 푸르름이 가득한 제라늄의 잎사귀와

작은 새싹들이 새로 돋아나면서 또다른 생명의 시작을 느낄 수 있었다.

작은 꽃송이도 보여 무사히 잘 자란 제라늄이 기특하다.

어? 그런데 갑자기 잎사귀가 흔들린다.

"누리야, 안돼! 소중한 식물이 다칠 수 있어!"

결국 꺾여버린 잎사귀에 나는 속상해지고

화분 사이에서 울다 스르르 잠이 들고 마는데....

 

 

 

책을 읽고 나서 막둥이는 어린이집에서 심은 해바라기씨 화분과

작은 씨앗이 담긴 모판을 베란다에서 가져오더니

"엄마, 엄마, 이거 초록색 나왔어!"

며칠간 열심히 물을 주고 햇빛을 본 씨앗에서 새싹이 나왔다. ^^

역시 동식물의 생명은 참 신비하다.

막둥이는 진지하게 물도 주면서 예쁜 말을 읇조린다.

"많이 많이 먹어. 그래야 쑥쑥 자라지!"

동물이든 식물이든 책임감을 가지고 사랑으로 기를 때

얼굴엔 미소가 가득하고 마음에는 사랑이 가득해진다. 

 

막둥이가 매일매일 관심을 주며 돌보는 저 씨앗들처럼

아이는 별빛 정원에서 쑥쑥자라는 화분의 식물들을 사랑으로 돌보는 것 같다.

소인국에 온 것처럼 작아진 아이는

커다란 화분들 사이를 다니며 제라늄을 만난다.

낮은 곳에서 높은곳으로!!

전망좋은 고층에서 바라 보는 것처럼

 제라늄 화분 위에서 바라본 풍경은 정말 멋지다.

 

부러진 제라늄 잎사귀에 속상해 하며 걱정하는 따뜻한 아이의 마음이 느껴진다.

그런데 부러진 제라늄 줄기를 다시 심으면 잎이 또 자란다는 사실!!

"아하, 그렇구나!!"

또다른 제라늄의 사실을 알게 되었다.

식물을 사랑하는 아이는  이 말을 듣고 얼마나 기뻤을까?

따뜻하고 사랑스런 그림이 돋보인

 별빛정원을 둘러 볼 수 있어 좋은 시간이였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