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빛나는 별 보랏빛소 그림동화 17
다니엘 쇼도르스트 지음, 김지연 옮김 / 보랏빛소어린이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그림 - 다니엘 쇼도르스트

옮김 - 김지연

보랏빛소어린이

 

 

 

 

깜깜하고 어두운 밤에 느껴 볼 수 있는 따스한 이야기!

반짝이는 별을 보고 궁금증이 생기면서 시작된

아름다운 말, 칭찬하는 말의 힘이 마법처럼 기적을 만들어 낸다.

"말이 씨가 된다."  "말 한마디에 천냥빚을 갚는다."

"발 없는 말이 천리간다." 라는 말과 관련된 속담들이 많이 있다.

이처럼 말의 위력은 물리적 힘보다 더 큰 힘을 발휘하게 된다.

 

깜깜한 밤하늘을 빛내는 별 하나를

세상에서 가장 빛나는 별로 만들기 위해 

동물친구들은 더좋은 생각, 더 예쁜 말, 칭찬의 말을 하게 된다.

정말 아름다운 생각을 먹고 자라는 것처럼

쑥쑥 자라 더 크고 더 밝게 빛을 내는 별이 된다.

하지만 너무 과했던 것일까?

아래로 아래로 떨어져버린  빛나는 별 때문에

동물 친구들은 안타까워 발을 동동구른다.

 

곰곰이 곰곰이 또 다른 아름다운 생각을 해 보자.

강아지는 골똘히 생각에 잠기고

또 다른 아름다운 말로 친구들에게 희망과 미소를 준다.

과연 강아지는 친구들에게 어떤 아름다운 말을 해 준 걸까?

나라면 어떤 말을 했을지 생각해 보고 말해보는 것도 좋겠다.

 

 

 

아마, 이 책을 읽는 부모들이라면 마지막 장을 덮자마자

우리 아이들에게 칭찬의 말과

긍정적인 말과 좋은 생각들을 마구마구 들려주게 될 것이다.

우리 아이들이 세상에서 가장 빛나는 별이니까!!!

 

정말 동화같은 따스함이 묻어나는 밤이였다.

동그란 눈으로 반짝이는 별을 하염없이 바라보며

어여쁜 말을 속삭이고

떨어진 별에 하염없이 슬퍼하는

동심을 자극하는 그림과 이야기였다.

 

강아지는 어쩜 그리 이쁜 생각과 이쁜말을 하는지 놀랐다.

다른 동물들에게 좋은 영향을 미치는

강아지의 말한마디 한마디에 귀를 기울이게 된다.

아마 강아지는 부모가 아닐가 싶다.

강아지처럼 우리 부모가 아이들을 위해

끊임없이 칭찬하고 긍정적인 말을 들려주며

아름다운 생각을 할 수 있게 이끌어주니 말이다.

조금 더 크면 아이들이 강아지처럼 생각을 하고 말을 하겠지?

 

책을 읽고 나서 아이에게 칭찬의 말을 해주었다.

"오늘 기분좋게 어린이집 등원해서 칭찬해!"

"혼자서도 골고루 잘 먹어서 칭찬해!"

"누나들과 사이좋게 잘 놀고 와서 칭찬해!"

"맛있는 간식도 나눠 먹어서 칭찬해!"

"오늘 책을 두 권이나 읽어서 칭찬해!"

엄마의 칭찬에 별처럼 반짝이는 아이가 되었다.

이젠 매일매일 칭찬의 말을 들려주어야겠다.

세상에서 가장 빛나는 아이가 되도록.... ^^

 

 

* 출판사로부터 도서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