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름은 블랙 블랙홀 청소년 문고 17
플러 페리스 지음, 김지선 옮김 / 블랙홀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음 - 플러 페리스

옮김 - 김지선

블랙홀

 

 

 마녀사냥!!

누구 한 명을 몰아세워 인생을 참혹하게 만들어 버리는 참 끔찍한 말이다.

누군가 나에게 악령이 씌였다면서 사사건건 걸고 넘어지고

마을 사람이 한 두 명씩, 내 친구들이 한 두 명씩 그렇게 믿고

나를 밀어 낸다면 나와 가족들은 모두 힘겨운 나날을 보내게 될 것이다.

대체 누가, 왜, 무엇 때문에 나를 마녀사냥 하려고 하는걸까?

저주 받았다고 소문난 소녀 에보니 마셜!

블랙이라는 별명을 가진 에보니는 과연 진실을 밝혀내고

밝은 빛으로 나올 수 있을까?

 

 학교 친구들 사이에서, 마을에서 나는 스스로 그들에게서 멀어져 버렸다.

나와 친한 친구들이 세명이나 뜻밖의 죽음을 당하면서

나는 저주 받은 아이가 되고 래칫 신부의 감시를 받게 된다.

외로운 나는 전학생 에이든을 만나게 되고

다시 누군가와 함께 할 수 있을 거란 희망에 들뜬다.

하지만 학교축제를 다녀 온 후 에이든은 도로에 쓰러지고 긴급한 상황이 생기게 된다.

제드는 광적으로 블랙을 쫓아다니며 싫은 내색을 팍팍 티내며

온갖 소문을 퍼뜨리며 블랙의 저주를 각인시킨다.

화가 난 블랙은 제드에게 저주를 퍼붇고 결국 제드는 자살을 하게 된다.

 

부모님이 감추고자 하는 블랙의 출생과 관련된 비밀,

위스퍼러라는 집단의 존재와 래칫 신부의 섬뜩한 눈빛,

더 이상 물러나서는 안된다는 걸 깨닫고 진실에 맞서기로 한다.

하지만 그 누구도 믿지 못할 상황이 다가 온다.

마을의 경찰관 콜, 수질관리소의 에드, 마을 사람들, 친구들

블랙은 과연 누구에게 도움을 요청해야 할까?

로클랜드 숲 뒤편의 폐가에서 벌어지는 끔찍했던 과거의 진실이 밝혀지고

현재까지 이어져 오는 악행들이 과연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까?

 

 어린 소녀가 감당하기엔 너무나 무거운 짐이다.

친구들의 죽음을 감당하기도 힘든 블랙에게

악령이 씌였다고 몰아세우고 저주에 대해 눈앞에서 조롱하는

사람들을 마주하는 것은 정말 힘들 것이다.

힘겨운 일을 감수하면서 곧 자신이 끝내지 않으면 계속 이어질 이 상황을

종지부를 찍기 위해 드디어 블랙이 주먹을 불끈쥐고 결단을 내리게 된다.

과연 블랙을 위해 함께 나서 줄 이들은 누가 될까?

오늘의 친구가 내일의 적이 되는 그 숨막히는 상황,

버려진 폐가에서 벌어지는 끔찍한 상황을 마주하는 그 순간

가슴이 조마조마 하며 책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

 

 표지 속 배경그림의 음침함 속에서도 단호한 표정의 블랙.

밝은 빛을 받고 있는 블랙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어린 소녀의 당차면서도 자신의 인생에 닥친 위기에 당당히 맞서는

스릴넘치는 이야기를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