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 달린 고양이들 봄나무 문학선
어슐러 K. 르귄 지음, S.D. 쉰들러 그림, 김정아 옮김 / 봄나무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 - 어슐러K.르 귄

그림 - S.D.쉰들러

옮김 - 김정아

봄나무

 

 

 

 

날개달린 고양이를 봤냐고 물어본다면.... "아니요?"

아마 SF판타지가 생각날 법한 이미지다.

우리가 평상시에 볼 수 있는 고양이에는 날개가 없다.

날개 달린 것은 조류로 부리가 있고 두발이 있다.

 

작가인 어슐러K. 르 귄은 평소에 고양이를 너무나 좋아했기에

고양이를 소재로 판타지 이야기가 만들어졌을 것이다.

글 중간에 날개달린 고양이의 모델이되어 준 고양이 소개에만 봐도 알 수 있다.

날개 달린 고양이의 판타지 같은 모험을 들어보자.

 

 

 

 

제인부인에게서 태어난 셀마, 로저, 제임스, 해리엇은

날개가 달린 특별한 고양이들이다.

그들은 사람들에게 들키게 되면 동물원이나 서커스에 갇히게 되고,

철장에 갇혀 실험을 당하게 될지 모른다는 것을 본능적으로 알고 있었다.

그래서 현명한 제인 부인은 날개를 활짝 펴고 안전한 먼 곳으로 떠나도록 한다.

 

새들은 날기 위해 뼈의 무게도 가볍다.

그러나 통통한 고양이가 날개를 퍼득여 날아가는데는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쉬엄쉬엄 쉬었다가 이들은 친절하고 이해심 많은 꼬마사람 행크와 수잔을 만난다.

낡은 헛간에서 평화롭게 지내지만 엄마가 그리워져

제임스와 해리엇은 엄마에게로 간다.

하지만 도시는 그 사이 변해 있었고 허물어져가는 건물에서

날개달린 검은 아기 고양이를 발견하게 된다.

날개 달린 검은 아기 고양이의 정체는 무엇일까?

과연 엄마는 어디로 간거지? 엄마를 무사히 만날 수 있을까?

 

날개달린 네마리의 고양이 셀마, 로저, 제임스, 해리엇과는 달리

검은 고양이는 모험을 떠나기로 한다.

과연 세상속으로 들어가 사람을 만나게 된 검은고양이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고양이들도 이야기를 한다.

남들과 다르다는 것. 그로 인해 생길 많은 일들.

조심해! 세상 밖은 위험해!

 

이 이야기를 읽으면서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고

자신의 주체성이 혼동되지 않았을까 싶다.

고양이인지, 새인지.....

고양이들도 반기지 않고 새들도 반겨주지 않아

날개달린 고양이들만이 의지하며 사는 모습이 애처로웠다.

 

보기드문 신기한 고양이의 날개다.

이 또한 사회의 핫 이슈가 되고 돈벌이와 눈요기가 될 것은 뻔하다.

고양이 스스로가 자처한 것이 아니라

인간의 욕심이 불러 일으킨 동물 학대라고도 할 수 있다.

어느 TV 프로그램에서 인간이지만 특별한 외모 때문에

서커스에서 평생을 사람들에게 웃음거리로 살았던 사람을 본적이 있다.

남과 다름을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인간의 존엄성이 파괴된 일이였다.

 

날개 달린 고양이들에게 다른 동물들도 위협적이였다.

날렵한 몸놀림으로 나는 큰 새들에게도 공격을 당하고

작은 새들도 정체가 불분명하다는 이유로 무시를 당하고

땅위의 개들에게도 쫓기며 위험한 순간도 겪게 된다.

그런 위험에서 행크와 수잔의 보살핌은 정말 행운이였다.

또한 배부르고 등따신 잠자리를 제공해 주는 인간을 만나지만

결국엔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되고 만다.

다른 고양이들과 다름을 온전히 인정해준 사람은

구속을 하지 않는다.

또한 그 존재가 위험에 처하는 그 어떤 말이나 행동도 하지 않는다.

 

날개달린 고양이들도 자신에게 왜 날개가 생겼는지 궁금해 한다.

"하늘을 날려고 날개가 생겼지!"라는 아기고양이 다운 명쾌한 대답!!!

나 역시 일반 엄마 고양이에게서 어떻게 날개 달린 새끼 고양이를

낳았는지 정말 궁금하다. 

 

날개달린 고양이들의 성장과 모험을 담은 이야기를 재미있게 읽었다.

마지막에 사라할머니가 말하는 부분이다.

"... 내가 어렸을 때는 날개 달린 고양이가 없었단다.

하지만 세상은 변하기 마련이지.

고양이가 날개를 달기로 한 것은 아주 좋은 생각 같다. ..."

 

내가 어릴적에 보지 못했던 신비한 동물을

언젠가 만나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본다. ^^

 

 

*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