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역사에 숨어 있는 인권 존중의 씨앗 - 고려 동서대비원부터 무료 급식까지!
김영주.김은영 지음, 한용욱 그림 / 북멘토(도서출판)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 - 김영주, 김은영

그림 - 한용욱

북멘토

 

 

 

 

인권 존중은 2020년대에도 꾸준히 이야기 되고 있다.

택배와 관련된 노동자들의 이야기가 적용될 것 같다.

밤낮 쉴 새 없이 일을 하는 탓에 과로사를 하는

노동자들의 인권도 해당될 듯 하다.

세계화가 되어가고, 첨단기술의 현시대를 살아가고 있지만

새롭고 다양한 인권의 종류가 계속 나오고 있다.

 

인권 존중은 지금 현대에서 사용된 것이 아니라

옛날 옛적 고려, 조선시대 때에도 백성들을 사랑하는 마음을 엿볼 수 있다.

인권 존중이란 말은 사용되지 않았겠지만

'사람은 존중되어야 한다'는 개념은 알고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시대에 맞추어 필요한 인권존중을 위한 제도시설이 만들어졌다.

지금부터 인권 존중의 씨앗이 된 우리 역사 속을 들여다 보자.

 

 

이 책에는 역사 속에 숨어 있는  8가지의 인간 존중 씨앗 이야기가 들어 있다.

1. 전쟁으로 인해 굶어 죽어가는 백성들을 살리기 위해

생명존중을 위한 조선의 진제장이 있다.

2. 장애인들이 생활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세계 최초의 장애인 복지 기관

 명통시가 조선시대에 있었다.

3. 계급사회로 관직은 꿈도 못꾸었을 노비들을 위해 능력을 인정해준 세종대왕.

노비들에게도 관직에 나갈 수 있도록 문을 열어 준 조선의 유외 잡직.

4. 전쟁으로 인해 고아가 된 아이들을 보호했던 고려의 아동보호 제도 (해아도감).

 5.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않는 재소자를 위한 5대 강령.

죄를 지었다고 사람답게 생활 할 수 있는 권리를 박탈하면 안된다.

감옥안에서도 최소한의 생활이 유지 될 수 있도록 노력한 걸 알 수 있다.

6. 부와 계급을 떠나 모두가 의료 평등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가난한 백성들도 무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한 동서대비원이 있다.

7. 노인 부양을 위한 고려의 군역 면제 제도가 있다.

노인을 존중하고 보호하는 고려와 조선의 양로 제도를 알 수 있다.

8. 억울하게 감옥살이를 하는 경우는 예나 지금이나 있는 것 같다.

가진 것이 없어서, 힘이 약해서 억울하게 누명을 쓴 이들은 항상 있는 듯 하다.

명확한 판결을 위해, 법 앞에 평등 할 수 있도록 고려의 삼복제

억울한 당신의 죄를 벗겨 줄 것이다.

 

 

 

 

<역사 속으로>

과거 우리 역사 속에 있었던 인간 존중 이야기를 다루었다.

위 그림은 전쟁으로 인해 고아가 된 아이들을 돌보았던 고려시대 이야기다.

어린 아이들에게 닥친 위험천만한 일들은 곳곳에서 도사리고 있다.

부모 잃은 아이들이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나라에서 돌보았다.

 

 

 

<지금 우리는>

우리 나라에서 아동 복지를 위해 만든 최초의 법은 아동 복리법이다.

우리나라는 유엔 아동 권리 협약에 가입해 규정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누구나 쉽게 읽고 이해할 수 있는 유엔 아동권리 협약 아이콘 포스터이다.

그림을 보면 어떤 내용을 표현한 것인지 알 수 있다.

 

 

 

 

<세계 속으로>

우리 나라 뿐만 아니라 세계 여러 나라에서도 아동인권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다.

에글렌타인 젭은 아동 구호 국제기구 '세이브 더 칠드런'을 창설했다.

그녀는 아동 권리 선언문에서

"굶주린 아동은 먹여야 하고, 엇나간 아동에게는 돌아올 기회를 주어야 하고,

고아와 부랑아에게는 주거와 원조를 제공해야 한다."라고 연설했다.

 

 

 

여러 인권 이야기는 과거 - 현재 - 세계로 나뉘어져 있으면서도

시간으로 연결되어 있고 우리와 세계가 연결되어 있다.

그 말은 현재를 중심으로 과거에도 인권존중을

위해 나라에서 노력해 오늘날까지 이어져 오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인권존중이

다른 나라에서도 똑같이 인권이 존중되고

보호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는 것이다. 

 

세상에 태어나 죽을 때까지 모두가 평등하게

인권존중을 받을 수 있도록 국가가 책임지고 노력해야 할 것이며

우리 스스로도 권리를 당당히 지키고 요구할 수 있어야 할 것이다.

 

*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