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나의 보물들
제인 고드윈 지음, 안나 워커 그림, 신수진 옮김 / 모래알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 - 제인 고드윈

그림 - 안나 워커

옮김 - 신수진

키다리

 

 

 

'안녕, 나의 보물들'

제목을 보면 반갑게 인사를 하는 것 같기도 하고

떠나보내는 마음으로 인사를 하는 것 같기도 하다.

 

과거의 보물은 따뜻하게 '안녕!'하고 인사하며 보내고

새로운 보물은  반갑게 '안녕!'하고 인사하며 맞이해보자.

 

 

 

 

틸리는 2남 2녀 중 셋째이다.

틸리는 온 집안을 뛰어다니는 형제들과 달리

자신의 보물을 조용히 살펴보거나

그림을 그리는 등 정적인 활동을 즐기는 아이다.

틸리에게는 여러가지 보물들이 있다.

나만의 소중한 보물!!!

소중한 보물을 숨기는 나만 아는 비밀의 장소도 있다.

하지만 그 장소는 온가족이 이용하는 곳임에도 불구하고

어느 누구도 알아채지 못한다.

 

틸리의 소중한 보물은 어떤 것들일지 궁금하다.

여자아이니까 반짝이고 귀엽고 작은 악세사리?

아니면 장난감과 인형?

친구와 주고 받았던 물건들?

그 보물 상자 안을 살며시 들여다 보고 싶다.

보물을 숨기는 나만 아는 비밀장소이지만

온 가족이 사용하기도 하는 장소.

과연 틸리는 비밀 장소가 들통 날까 노심초사 했을까?

 

 

 

 

이런이런, 벽과 바닥을 새롭게 단장하면서

틸리의 보물이 숨겨진 비밀장소가 사라졌다.

아무리 애를 써도 보물을 꺼낼 수 없었다.

 

소중하게 생각하던 것을 잃었을 때 어떤 느낌과 생각이 들었을까?

그 소중한 것은 물건이 될 수 있고, 가족이 될 수 있고, 마음이 될 수 있고,

동식물이 될 수도 있고, 클 수도 작을 수도, 보일수도 보이지 않을 수도 있다.

소중하게 여긴다는 것은 매우 귀중하여 다른 것들보다

나에게 더 특별하게 의미 부여가 된다는 것이다.

아마 영영 갇혀버려 찾지 못한 보물들 생각에

틸리는 한 동안 슬펐을 것이다.

 

 

 

틸리는 슬퍼하고만 있지 않았다.

직접 만지고 보지는 못하지만

그동안 내가 특별하게 생각했던 보물에 대한 추억이

현재에도 미래에도 함께 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또다른 보물을 모으기 시작했다.

틸리를 행복하게 해 줄 또다른 새로운 보물들을.....

 

 

 

틸리의 소중한 보물 이야기를 들으며

나의 어린시절을 기억해 보았다.

나 역시 작은 상자나 작은 유리병에 이것저것 담아

집안에도 숨겨 놓기도 하고 땅에 묻기도 했었던 것 같다.

작은 보물이 주는 큰 기쁨을 어른이 되어선 잊어버렸다.

딸아이가 이것저것 상자에 넣어 두면

엄마의 시선으로 바라보며 지저분하다고 버리기도 했던 것이다.

어린시절의 소중한 추억을 빼앗아버린것이다.

이젠 아이의 소중한 보물들을

엄마인 나도 소중히 대해주어야겠다.

 

 

틸리는 조용한 아이인 것 같지만

마음은 강한 아이인 것 같다.

슬픔 안에 머물러 있기 보다는

또 다른 기쁨을 찾아 나서는 멋진 소녀이다.

틸리의 북적대는 4남매를 보면서 우리 윤사남매를 떠올려보았다.

그리고 우리 아이들의 성격은 어떤지 무엇을 소중히 여기고

다루는지 살펴보기도 했다. ^^

아이들이 자신만의 소중한 보물을 찾고 간직하며

어린시절의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으면 좋겠다.

안녕, 나의 보물들!

안녕, 나의 보물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