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 사라져 가는 동물 친구들
스므리티 프라사담홀스 지음, 조너선 우드워드 그림, 이종원 옮김 / 행복한그림책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 - 스므리티 프라사담홀스

그림 - 조너선 우드워드

행복한그림책

 

 

 

제목만 봐도 환경 오염, 사람들의 포획등이 저절로 떠올랐다.

이 책은 고래의 종류, 특징, 생활모습등을 알려주며

인간에게 얼마나 이로움을 주는지 알려준다.

그러므로써 우리가 사라져 가는 바다의 크고 아름다운 고래를

보호하고 사랑해줘야 함을 알리려 하고 있다.

 

 

고래들은 바다에 살고 있지만 새끼를 낳고 폐로 숨을 쉬는 포유류이다.

무리를 지어 생활하면서 서로 협동하여 먹이를 잡고

특이한 울음소리와 노래로 신호를 주고 받으며 의사소통을 한다.

 

고래의 종류에는 크기에 따라, 먹이 먹는 방식에 따라,

모습이 비슷한 종류끼리 나눌 수 있다.

그림만 봐서는 잘 모르겠지만 정말 어마어마한 몸집을

자랑한다는 것은 알고 있다.

 

 

고래는 소리로도 표현을 하지만 몸짓으로도 말한다.

인간이 몸으로 의사표현을 하듯이

고래도 물 위로 뛰어오르기, 물 위로 머리 내밀기, 접촉하기,

꼬리로 수면 내리치기 등으로 감정을 전달한다.

 

 

자식간의 사랑은 인간이나 동물이나 마찬가지 인것 같다.

아기고래와 엄마고래가 함께 헤엄을 치고

엄마로부터 모든 것을 배우며 자라는 것이 인간들과 같은 것 같다.

아기 고래를 지켜주는 보호자로서, 안내자로서

엄마의 역할을 하는 모습이 뭉클하다.

 

 

자식을 낳아 기르고 가르치고

무리생활을 지어 서로 협동하며 사회생활을 하고,

바다 생태계의 생물들이 조화롭게 살도록 균형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고,

영양분이 풍부한 배설물로 새 생명(플라크톤)의 탄생에 큰 도움을 주고,

이로써 먹이사슬을 유지하고, 플라크톤이 공기를 맑고 깨끗하게 하는데

큰 도움을 주는 것이 고래이다.

 

 고래가 사라져 가고 있다.

예전부터 행해지던 고래사냥으로 고래들이 사라지고

우리 인간들의 편리를 위해 사용된 화학 물질, 쓰레기, 플라스틱 포장재들이

고래를 위협하고 있다.

또한, 해양 산업 설비와 화물선, 해군의 군사 훈련은 소음 공해를 일으켜

고래들이 여행하고 먹잇감을 사냥하는데 나쁜 영향을 끼치고 있다.

 

우리에게 이로움을 주는 고래를 보호하고자 많은 단체들이 나서고 있다.

 

고래와 돌고래 보호협회, 세계자연기금,

동물자유연대, 환경운동연합, 핫핑크돌핀스

 

고래들이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바다를 깨끗이 하고

돌고래를 보호는 것은 결국

우리 인간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방법이다.

이 고마운 고래와 자연환경을 보존할 수 있는 방법들을

아이들과 이야기 나누고 실천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이 책을 읽으면서 고래에 대한 관심과 지식을 얻을 수 있었고

무엇보다 환경의 중요성을 깨달았다.

아이들과 내가 지킬 수 있는 것들을 계획하고

실천해 보기로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