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사회 분야의 주목할만한 신간 도서를 보내주세요

 

오늘날 가장 영향력있는 사상가 중 한 명인 에드워드 사이드는 평생 어떠한 하나의 이론이나 담론에 치우치는 것을 특히 경계해 왔다고 합니다. 사상의 자유는 자신이 주장하는 쪽으로 기울기 마련이라는 생각을 하는 저로써는 무척이나 그의 중심잡기가 존경스럽습니다. 치우침없이 평형을 유지하며 평생 휴머니즘을 옹호해온 지성인인 에드워드 사이드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지 않을 수 없습니다. 3월, 가장 읽고 싶은 책입니다. 

 

문제와 고통의 연속인 삶을 지속해야 하는 이유에 대한 스캇 펙 박사의 <아직도 가야 할 길>을 읽지 않은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저 또한 왜 사는지에 대한 의문으로 한참 힘들었던 시간을 <아직도 가야 할 길>을 통해 위로를 받았습니다. 이제 삶이 절망스럽거나 고되게 생각되지 않을 만큼의 세월을 견뎌왔지만,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남은 것처럼 내 삶의 여행 또한 계속되고 있습니다. 불교도의 입장에서 <아직도 가야 할 길>을 썼다는 그가 기독교로 개종하면서 이 책에서는 회개와 감사에 포커스를 맞추었다는데 역시 기독교도인 나는 이 책을 읽지 않을수 없습니다.  

 

지금까지 선택의 결과가 지금의 나 입니다. 앞으로 할 선택의 나머지도 미래의 나 일테죠. 결국 인생은 선택입니다. "죽는 순간까지 수만 번 되풀이해야 할 일, 선택" 에 대한 스캇 펙 박사의 글들이 남은 나의 '선택'에 큰 힘이 되어줄 것이라고 믿습니다. 욕심 같아서는 스캇 펙 박사의 아직도 가야할 길 시리즈 3권을 모두 읽고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러구 저러구한 설교들을 듣기 싫어하던 혈기왕성한 시절을 보냈던 저도 이제는 선인의 말에 귀를 기울일 수 밖에 없는 시점에 들어서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선택한 책인데 한가지 걱정은 알기 쉽게 풀어썼다는 것인데, 읽기 쉽다는 것은 그만큼 오역의 폭도 클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지은이와 출판사를 확인해 보았지만 저로서는 왕융하오라는 저자에 대해 알 고 있는 것이 없네요. 어쨌거나 이달 눈이 가는 신간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가장 소중한 사람에게 가장 부당한 대우를 한 경험이 없다라고 자신있게 말 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존재할까요. 가족이기에 가장 소중한 사람이기에 무의식적인 행동과 말을 함부로 행하고도 그것이 잘 못인지 깨닫지 못하는 순간이 비일비재 합니다. 가장 사랑한다는 말, 가장 소중하다는 말은 가장 만만하다는 말과 동의어는 아닌지 한번 찬찬히 생각해 봅니다. 정말 순수한 사랑 그 뿐인지 말이죠... 꼭! 꼭! 읽어야겠다 다짐합니다. 

 

규제받지 않은 자유 시장과 효율성만을 지상과제로 삶는 신자유주의에 격렬한 분노와 슬픔을 느낀다는 저자에게 몹시 공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래서 대안이 무엇이냐고 묻고, 그 대안을 찾기 위해 역사를 되돌아볼 수 밖에 없다는 저자의 주장에도 한표 던지며 우리의 '오래된 미래'를 위해 이 책을 선택합니다. 

 

헉!!!! 고르다 보니 여섯권이네요.... 알면서도 한 권을 빼내는 수고를 슬쩍 모르는 척하고 넘어가렵니다.  

왜냐면, 8기 도서평가단을 마치는 마지막 책 고르기이니까요. 

8기를 마치며 마지막 그 한마디, 

그동안 고마웠어요.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맥거핀 2011-03-14 13: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장자 관련 책을 선택했는데, 노자 책을 추천해주셨네요.^^ 스캇 펙이 불교에서 기독교로 개종했군요. 처음 안 사실입니다. 그것이 그에게 어떤 영향을 끼쳤을꺼요. 저도 매우 궁금해집니다. <우리 가족은 정말 사랑한걸까>라는 책은 제목만으로도 꽤 섬뜩하군요. 읽기가 두려워지는 책입니다.

꽃도둑 2011-03-17 11: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더 나은 삶을 상상하라~~
정말 이러지 않고서는 살아낼 재간이 없어질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무슨 내용인지 읽어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