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수년만에 임플란트를 하나 더 해 넣었다.

그때 같이 할 수도 있었지만, 조금 더 기다려 보고 하자고 한게 무려 십수년, 

그동안 잘 버티어 왔으나 결국 턱뼈가 한계치에 도달, 금이 가 버렸다.


십수년전에 한 바로 그 병원, 그 의사를 찾아갔다.

아는 사람이라고는 그 뿐이기도 했으나 먼저 한 게 그 동안 전혀 말썽이 없어, 충분히 믿을 수 있는 양반이다.


난, 무부하 상태에서 초고속으로 왱~ 돌아 가는 치과용 드릴의 경쾌한 소리가 참 좋다.

드릴 날이 턱뼈를 깍는, 큰 토크가 걸려서 내는 둔탁한 저음도 꾀 근사하다.

이때 생기는 턱뼈 전체를 흔드는, 무게가 실린 진동도 좋다.

수동 렌치로 핀을 돌릴때 나는 탁,탁,탁 소리도 좋고.

가끔은 렌치 압력이 너무 커서 턱이 부서져 버릴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현실은 정반대.

턱뼈가 너무 강해 핀이 뿌러질까 겁먹은 의사 선생이 렌치를 반대로 돌려 핀을 풀어 버렸다.


(1) 큰 드릴로 턱뼈에 구멍을 낸다. 

(2) 작은 드릴 척에 핀을 끼워 그 구멍에 고정 시킨다.

(3) 수동렌치로 핀을 확실히 감아 끼운다.


벽에 나사못 박는 거랑 완전히 똑 같은 과정(1)(2)(3)을 무려 1시간 동안 3번이나 반복하다 끝났다.

턱뼈가 너무 견고한 연유로 단계(3)에서 핀이 완전히 들어가지 않아서 그랬단다.


머 아무래도 좋았다.

난 마취에 워낙 약한 몸이라 비몽사몽. 거의 전신마취 수준. 노곤한 굿 필링.

아마 이래서 연예인들이 우유주사를 그렇게나 좋아했나 보다.


의사 선생은 내가 통증을 잘 참는다고 하는데, 이런 애기는 어디 한두번 들어 본게 아니다.


참는게 아니다.

아프지가 않다.


초등1년, 엄지 발가락이 거의 잘려 나갔을때, 담임은 정신이 거의 나갔지만  난 그냥 뚱했다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PassWord 가 생각나지 않아서였다.

물론 작심하면 되겠지만 그러고 싶지 않았다.


그러다 보니 알라딘 ID,  PassWord 모두 잊어버리기에 충분한 시간이 지났다.

언제 부터인가 ID 가 이메일로 대체된 덕분에 모두 찾아내는데에는 별어려움이 없었지만.


명박씨가 자신의 주민번호를 답하지 못했다는 점은 충분히 이해 된다.

그런건 갑자기 누가 물으면 나도 제대로 답할 확신이 없다.

게다가 나는 복수의 주민번호를 갖고 있어 상황에 따라 적절한 번호를 말하거나 써야 하니까.

그런데 신기하게도 군번은 잊지도 않고 틀리지도 않는다.

심지어 군번이 한자리 더 길기도 한데 말이다.

흠..운전면허번호는 단 한자리도 생각나지 않네.


폰번호는? 

한동안은 폰 껍데기에 크게 써 두었던 일도 있다.

그러나 지금도 모른다. 여전히 명함을 들추어 본다.

세상에 내가 외우고 있는 전화번호는 단 한개 뿐이다.


아파트 비밀번호는? 

외우고는 있으나 항상 불안하다.

언젠가는 비밀번호를 몰라 집에 못들어갈 날이 올 것이다.


PC, 노트북, 폰 비밀번호는?

아에 설정 조차도 하지 않았다.


차번호는?

모른다.

요즈음은 주차권을 주지 않고 차번호만 대면 온라인으로 무료 주차 처리 해 주는 곳이 점차 많아져 당혹스럽다.


사무실 비밀번호는?

그건 안다. 1234


케이블 결제 비밀번호는?

그것도 안다. 0000


가죽 슈트 케이스는?
알아냈다. 1234567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장점


끼어들겠다고 깜빡이를 켜면 왠만하면 공간을 내 준다.

이 훌륭한 메너는 특히 도심에서의 운전을 매우 편하게 해 준다.(*1)(*2)


경적을 울리지 않는다.

경적을 울릴 수 있는 경우는 엄격하게 제한되어 있다.

맘내키는 대로 빵빵거렸다가는 딱지다. (*3)

앞차 출발이 심하게 늦으면 대형트럭들은 경적대신 엔진소리를 크게 낸다.


추월차선을 잘지킨다. (*4)

추월시에만 1차선으로 잠깐 나왔다가 다들 바로 들어간다.

이 효과를 몰랐었는데 조금 밀리는 고속도로에서는 아주 위력적이다.(*5)


중앙선을 비보호로 넘어갈 수 있다.(*6)

건너편에 빤히 보이는 목적지를 멀리 멀리 돌아서 되돌아 올 필요가 없다.

미국에서의 경우와 동일하다.


차들이 연비가 무섭게 좋다.(*7)

고속도로에서 30K 정도는 가볍게 넘고 시내에서도 20K에 육박한다.


단속 경찰이 보이지 않는다.(*8)


과속카메라는 구시대 아날로그 모델이며 잘 작동하지 않는다.


휴게소 음식 퀄러티 베리 굿. 심지어 매우 싸기까지 하다



단점


고속도로 포함 유료도로 통행료가 무지무지무지무지 비싸다.


많은 곳에서 별도의 우회전 신호 없이 비보호 우회전을 하여야 한다.

별도 우회전 차선 없이 직진 신호에서 앞차가 우회전을 하겠다고 막아 서 있으면 끝장이다.(*9)


언제든지 앞차가 중앙선을 넘어 가겠다고 갑자기 속도를 줄일 수 있다.

앞차와의 거리, 앞차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어야 한다.


내비가 단속 카메라 위치를 알려 주지 않는다.


주차위치에 두지 않으면 내비를 조작 할 수 없다.(*10)


깜빡이와 와이퍼 위치도 반대다. 놀랍게도 이건 잘 적응되지 않는다. 급하면 와이퍼가 돌아간다. 



(*0) 오키나와에서 홋카이도까지

(*1) 여기서는? 깜빡이를 켜면 저 멀리 있던 차까지 재빨리 달려와서 공간을 메워주지.

(*2) 이 사람들은 새치기에 대한 개념이 별로 없는 것 겉다.

    꽉 밀린 차선옆에서 깜빡깜빡 거리고 있으면 피치 못할 다급한 사정이 있어서겠지 하고는 어떻게든 길을 내 준다.

    그냥 제 혼자만 빨리 갈려고 그럴 수도 있다는 생각은 아에 하지를 못하는 것 같다.

(*3) 일본 딱지 벌금은 차원이 좀 다른데 여기보다 한 10배 정도 된다고 보면 된다.

(*4) 여기선 추월차선은 완전히 무시된다. 

     아마 다들 그게 머냐고 할지도 모르겠지만 국내 도로교통법에도 엄연히 있는 제도이다.

(*5) 그러나 완전히 밀리면 별 수 없다. 간혹 추월차선에서 계속 주행하는 차도 보이기는 한다.

(*6) 도심지역이나 위험해 보이는 구간에서는 그렇지 않다. 중앙선을 넘지 말라고 선을 그어 둔다.

(*7) 내차는 하이브리드였다.

(*8) 놀랍게도 교통 단속 경찰은 일반 승용차를 타고 있다.

     더 황당한 이야기로는 근무중이기 때문에 헬멧을 쓰고 있다고 한다. 믿거나 말거나 였는데 실제 목격하였다.

(*9) 좀 복잡한 사거리에서는 대개 신호가 나누어져 있다.

(*10) 취지는 동감하지만 그래도 불편한건 불편한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주 오래전, 열살.

빠삐용을 보았고 한 대사에 꽂혔다. "인생을 낭비한 죄" 

이 말은 내 인생 좌우명이 되었고 평생을 관통한 강박이 되었다.


무엇인가 잘 못 되고 있다는 생각이 항상 떠나지 않았지만 그때마다 워커홀릭 레벨을 더 상승시켰다.

그 결과 이제 최고 등급 워커홀릭이 되었다.


........................


너무 어린 나이에 난독했음을 이제야 깨달았다.

"인생을 낭비한 죄"는 옳은 일을 하고 살라는 뜻이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연 2017-12-10 07: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ㅠ
 


인공지능은 이제 분석과 추론은 물론 전략 수립, 예측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사고영역에서 인간을 따라잡거나 추월하고 있다. 

인공지능 시대에도 인간에게 남아 있을 마지막 경쟁력은 창의성뿐이라고 한다. 

20세기 규격화된 대량생산 공장시대에 적합한 인재를 키워내는 주입식, 교과목 위주 교육은 이제 효용을 다했다는 평가다. 

어떻게 하면 미래세대의 창의성을 쑥쑥 키울 수 있을까? 


"영국이 시속 1000마일 자동차를 만들려는 이유" 중에서



의문1) 창의성이란 건 무엇인가? 창의성이란 것의 메카니즘을 설명할 수 있는가?


의문2) 창의성이란걸 적절한 교육으로서 쑥쑥 키울 수 있는 것인가?


의문3) 사고 능력과 창의성은 별개의 것인가?


의문4) 창의성이 보편적 인간의 능력인가?

        주위를 보면 극히 회의적이다.


의문5) 인공지능에게는 창의성이 불가능하다는걸 증명 할 수 있는가?

       인공지능 설계시 창의력을 제외한다는 SF에 빠지지 말라. 인공지능의 작동은 벌써 인간이 이해하지 못한다.


어떻게 하든, 인간이 창의적으로 진화하는데에 걸리는 시간보다 훨씬 빠르게 인공지능이 창의적으로 되어 있을 것이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qualia 2017-12-06 01: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analei 님, 모처럼 제 흥미를 끄는 인공지능에 대한 글을 올려주셨네요. 흥미롭게 잘 읽었습니다. 한데 윗글에서 다음 인용문이 제겐 의문스럽게 다가오는데요.

《인공지능 설계시 창의력을 제외한다는 SF에 빠지지 말라. 인공지능의 작동은 벌써 인간이 이해하지 못한다.》
《어떻게 하든, 인간이 창의적으로 진화하는데에 걸리는 시간보다 훨씬 빠르게 인공지능이 창의적으로 되어 있을 것이다.》

위 인용문에서 함축하는 의미로 볼 때 hanalei 님께선 인공지능은 창의적이라고 보시는 것 같은데요. 어떤 의미에서 창의적이라는 것인지요? 인공지능이 창의적이라면 어떤 근거에서 그렇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hanalei 2017-12-06 20:27   좋아요 1 | URL
이런 진지한 질문이라니, 당혹스럽군요.

창의성이 어떻게 정의 되느냐에 달려 있다고 봅니다.
사전 풀이 식으로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는 능력 정도로 본다면 AI가 발군이 될 것입니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으니 기존 정보를 새롭게 조합해낸것이 ‘새로운 것‘입니다.
방대한 정보량, 정보의 조합은 빛의 속도, 극도의 정교성을 가진 피드백, 무한한 삽질력으로 중무장된 AI가 ‘새로운 것‘들을 마구마구 쏟아 내겠죠.

qualia 2017-12-07 07:39   좋아요 0 | URL
그렇죠. 창의성을 어떻게 정의하느냐에 따라 인공지능이 내놓는 결과물에 대해 창의적이다/아니다도 결정될 수 있겠죠. 한데 창의성을 발휘하는 주체가 인간처럼 자율적 주체냐 하는 문제가 좀 더 근본적이지 않을까요? 인공지능이 과연 자율적인 주체일 수 있느냐 하는 물음인데요. 현단계의 인공지능은 단지 인간이 만든 인공물의 수준을 벗어날 수 없지 않느냐 하는 생각입니다. 즉 인간이 창안하고 만든 알고리즘으로 움직이는 게 인공지능이라는 것이죠. 알고리즘은 근본적으로 인간의 손길을 반드시 거쳐야 하는 프로그램 체계라 할 수 있죠. 이런 알고리즘으로 움직이고 어떤 결과물을 내놓는 인공지능을 과연 자율적 주체라고 할 수 있을까요? 물론 알고리즘을 자체적으로 짜는 인공지능도 일부 개발된 상황이긴 합니다. 그러나 그것도 근본적으로는 최초의 단계에서 인간이 입력을 해줘야만 작동하게 돼 있죠. 인공지능이 창의적 주체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미래에 독자적 자율성을 획득해야만 할 거예요. 저는 인공지능이 적어도 겉보기로 봤을 때 인간과 거의 구별할 수 없을 정도도 완벽하게 인간의 행동과 사고(생각)를 모사한다면 유사 자율적 주체로 인정해줄 수 있다고 봅니다. 그때에는 인공지능도 얼마간 창의성을 발휘한다고 볼 수 있다는 것이죠. 그런 단계가 어쩌면 예상보다 빨리 올 수 있다는 느낌도 듭니다. 해서 인공지능의 창의성 유무에 관한 논의가 많이 있어야 한다고 봐요. 창의성, 창조력, 지능, 의식, 자율성, 자유의지, 감정 등등의 개념에 관해서도 많은 섬세한 탐구가 있어야 할 것이에요. 간단하게 정리될 문제가 결코 아니란 것이죠. 아무튼 hanalei 님의 인공지능의 창의성에 관한 흥미로운 글 덕분에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얻어서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앞으로 인공지능에 관한 더 좋은 글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