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 개의 바람 천 개의 첼로 - 2016 영광군민 한책읽기운동 선정도서 선정, 아침독서 선정, 2013 경남독서한마당 선정 바람 그림책 6
이세 히데코 글.그림, 김소연 옮김 / 천개의바람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화가 진화하고 있다는 점은 분명하지만 그림에 있어서 이처럼 수채화의 변화무쌍하며 다양한 표현들까지 담아낼 줄은 미처 몰랐다. 그림이 아름답다는 점, 그리고 만화영화를 보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영상과 흡사한 점이 눈에 띄는 책은 처음이었다. 그리고 활자가 거의 없이 대부분이 붓으로 자유롭게 흐릿하게 그린 그림들을 보는 동안 마음에 일어나는 수 많은 감정들이었다.

 

그러나 무엇보다 이 책이 특별한 이유는 작가 자신이 경험한 굵직한 사건들, 자칫하면 인생이 한꺼번에 무너질 수고 있는 큰 시련을 2번 이나 겪었다는 것에 있다. 작가 박완서가 한국전쟁으로 아버지를 읽고 의대에 다니던 아들을 잃고 그리고 남편과 영원한 이별을 했을 때 겪은 그 아픔을 살아가면서 다 쏟아내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났다. 그가 작품을 써야하는 이유가 바로 이 세 명의 남자와의 영원한 이별이 준 고통과 슬픔때문이었는데 천 개의 바람 천 개의 첼로의 작가 이세 히데코는 30대에 갑자기 왼 쪽 눈을 실명하고 곧 이어 25살 된 아들을 잃었다.

 

무엇으로 두 작가를 위로할 수 있을까?

아무리 미사여구를 동원해도 그들이 받은 상처와 충격을 만회할 방법을 찾을 수 없기에 그 두 사람은 글을 쓰게 된 것이다. 쓰지 않고서는 도저히 견뎌낼 수가 없는 삶이었기에 자꾸만 자신의 내면에 있는 분노와 충격, 아픔과 두려움 등을 글과 그림으로 표현해 냈다. 작가 히데코가 부러운 이유는 그녀가 그림을 그리고 첼로를 연주할 줄 안다는 사실이다.붓을 잡고 있는 동안,그리고 활을 들고 있는 동안 만큼은 평소의 상처 입은 그녀가 아닌, 하나의 일에 몰두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고베의 지진으로 하루아침에 사랑하는 가족들의 생사를 알 수 없게 된 이들, 그리고 죽은 가족의 시체 앞에서 전 생애가 무너져 내린 이웃들의 아픔이 그냥 뉴스거리로 귀만 쟁쟁거리며 지나치게 할 수는 없었다. 자신의 마음이 시키는 대로 직접 그 참혹한 현장에 가서 활을 들고 함께 1012명의 자발적으로 모인 첼리스트들과 연주를 하는 그 모습이 장관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