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죽어버렸으면 좋겠다
고바야시 미키 지음, 박재영 옮김 / 북폴리오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원할 것만 같았던 사랑도 시효가 있다고 하더니 권태기에 접어들 무렵 정말 남편의

존재가 끔찍하게 느껴졌다. 밉다 밉다 밥씹는 소리까지 천박하게 들리고 신혼시절 그다지

거슬리지 않았던 코고는 소리에 화가 치밀어 베개를 들고 옆방으로 향했었다.

정말 내가 평생을 함께하고 싶었던 그 사람이 맞는가 싶고 그놈의 콩깍지는 왜 씌웠었는지

발등을 찍고 싶었다. 지금은 사랑보다 밉게 든 정으로 그럭저럭 살고 있지만 실제 이 책에

등장하는 남편들의 황당한 꼬락서니를 보니 정말 죽이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들겠다 싶다.


 


특히 봉건적인 생각이 만연했던 시절 남존여비사상에 물들었던 세대일수록 이런 감정이 극에 달한다.

결혼하면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전업주부가 되어 애를 낳고 기르고 온전히 가사일은 도맡는 것은 당연시되고 남편들은 물한잔 제손으로 떠다 먹는 법이 없이 가장으로서의 권력을 즐기고 살았었다.

하지만 이상하게 이런 진부한 생각들은 젊은 남자들에게도 유전자처럼 각인되어 있는 것인지

아버지세대의 한심한 작태를 못 벗어나고 아내를 종처럼 부리는 남자들이 상당히 많다고 한다.

아무리 인간이 진화하고 문명이 발달해가지만 남자들의 유아적 사고는 원시시대를 못 벗어나는 모양이다.

특히 이 책의 배경이 되는 일본은 결혼을 하면 남편 성을 따르는 관습이 있어 더욱 자존감에 대한 문제가

발생하는 것 같다.


 


유독 일본은 오래전부터 정년이혼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남편이 회사에서 퇴직할 무렵 이혼을 신청하는 아내가 급증했다. 아이들에게 상처를 주기 싫어서, 경제적으로 자립하기 어려워서 미뤘던 이혼이 그즘에서야 감행하는 것이리라.

이 책에도 사례가 소개되었지만 심지어 목돈을 들고 몰래 도망치는 아내들도 나오기 시작했다.

더욱 끔직한것은 자신의 손으로 죽일 수는 없지만 제발 빨리죽어주기를 바라는 아내들이 남편의 시체를

화장해서 전철의 짐칸에 놓아두고 나오겠다는 생각이었다.

그럴 정도라면 참고 살것이 아니라 그전에 서로의 행복을 찾아 결별하는 것이 옳지 않을까.


 


이렇게 평생 철이 들지 못한 남편들은 힘이 떨어질 무렵에서야 아내곁에 꼭 붙어서 '젖은 낙엽'소리를

들으며 서러운 말년을 지내게 된다. 실제 젊은 시절 온갖 못된 짓을 일삼던 남편들이 막상 아내가 먼저

세상을 떠나면 머지 않아 아내곁으로 가는 경우가 그 반대의 경우보다 많다.

분명 여자보다 남자가 더 심약하다는 증거는 아닐까. 이런 통계들을 보면 정말 '있을 때 잘해!'라는 소리가 절로 나온다.


 


탈무드에는 '하느님은 여자의 눈물을 세고 계신다.'라는 말이 있다.

무심코 내뱉은 남편들의 비수같은 말들이 아내들에게 깊이 박혀 평생의 한이 되고 결국 남편이 죽기만은 바라는 저주가 된다는 것을 남편들이 알았으면 좋겠다.

미워하는 일도 스트레스고 길지 않은 삶에 아까운 시간 낭비이다. 그렇다면 서로 이해하고 한평생 같이 하는 삶을 살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 해답이 들어있다. 여성이 경력단절없이 무난하게 사회생활을 하고 자존감을 높히기 위한 방법이나 노력들에 대해 사회나 배우자 모두 알아둔다면 남편이 죽어버렸으면 하는 아내들이 없어질 것이다. 또한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어이 이혼을 선택해야 한다면 최선의 방법에 대한 조언도 들어있다.

남자들이여 노년에 '젖은 낙엽'이 되지 않으려면 일찌감치 읽어둘지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