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컬링 (양장) - 2011 제5회 블루픽션상 수상작
최상희 지음 / 비룡소 / 201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엉망진창인 10대를 보냈기 때문에 소설가가 되었다는 작가가 있단다.

그렇다면 이 책에 나오는 10대 소년들은 결코 소설가는 되지 못할 것이다.

도리어 엉망진창인 세상을 향해돌멩이를 날리는 이 소년들은 너무나 아름다운 십대를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그나 저나 컬링이라니...하긴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언젠가 TV에서 스톤인가 뭔가를 빗자루 비슷한 걸로

쓸어내리는 해괴한 스포츠를 본적이 있기는 하다. 도대체 무슨 재미로 저걸 하나 싶었는데..

이제 난 컬링 게임을 시시하게 보지 못할 것 같다.

며루치와 산적과 으랏차 소년의 가슴을 뻥 뚫어준다는 '컬링'을 어찌 외면하겠는가.

 





 

'세상을 바꾸려면 힘이 들거든. 세상은 바뀌보다는 바뀌지 않기를 바라는 사람이 훨씬 많아. 그걸 다수라고 하지.

그리고 말이다. 결국 다수가 원하는 대로 세상은 돌아가는 거다.' -244p

 

가슴이 먹먹해진다. 힘있는 사람들이 만들었다는 법이란게 힘없는 사람들에게 얼마나 폭력적인지를 알면서도

나역시 세상이 바뀌지 않기를 바라는 다수에 속한 것은 아니었을까.

어느 시대 언제 어디서나 힘없는 사람들은 있다.

우리는 알게 모르게 이런 사람들에게 희생을 강요하거나 그들이 닥친 불행을 당연하다고 무심히 대해왔을지도 모른다.

이런 어른들에게 '그냥 컬링'팀을 조직한 소년들은 강펀치를 날리고 있다.

 





 

부모님들의 강권에 못이겨 꿈조차 제맘대로 가질 수 없는 우리 아이들!

개성없고 획일화된 교육에 시름 시름 시들어가는 젊음과 비겁하기만 한 현실에 스피릿, 울분과 저항,

그런 것 때문에 컬링을 한다는 아이들!

부(富]와 권력으로 세상을 지배하려는 못난 어른들에게 브러쉬를 흔들며 정의로움에 다가가려는 아이들의

눈물어린 투쟁이 우리 못난 어른들을 부끄럽게 만든다.

세상이 아무리 불합리하고 멋대로의 잣대로 아이들을 두들겨도 오뚜기처럼 일어나서

맛서 싸울줄 아는 소년들이 있어, 친구를 위해 대자보를 흩뿌리는 용기가 있어서 세상은 아직 살아볼만

하다고 나를 위안한다. 그리고 소년들이여 쩔어도 좋아 '그냥 컬링'팀 못난 어른들이 응원할게!

많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엉망진창인 십대에 가깝다고 엄살을 떠는 작가여,

엉망진창이 아닌 십대의 빛나는 이야기를 멋지게 풀어놓을 줄 아는 딴짓이라면 언제든지 환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