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사의 코끼리 일공일삼 74
케이트 디카밀로 지음, 요코 다나카 그림, 김영진 옮김 / 비룡소 / 201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술사는 단지 라 본 부인을 위해 백합꽃을 난들어 낼 예정이었다.


하지만 마술사가 어서 사라지고 바이올린 거장의 진짜 마법같은 연주가 시작되기만을 바라는


관중들을 보면서 마술사로 헛살았다는 생각이 든 마술사는 자신이 대단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그만 코끼기를 불러내는 마술을 선보이고야 말았다.


 





 


따뜻하고 넓은 초원에서 어미 코끼리와 한가롭게 풀을 뜯던 코끼리는 갑자기 낯선곳에 떨어졌다.


어둡고 스산한 겨울이 계속되는 이상한 도시 발티스는 하늘에서 갑자기 떨어진 코끼리때문에


난리가 났다. 도시의 사람들 모두가 코끼리 이야기뿐이었다.


군인이었던 아버지를 전쟁에서 잃고 고아가 된 소년 피터는 아기를 낳다 돌아가신 엄마의 마지막


소원을 이루기위해 동생인 아델을 찾기로 한다.


점쟁이의 말처럼 코끼리가 자신의 동생 아델에게 데려다 줄 것임을 믿고 늙은 군인 장교 빌나 루츠를


떠나 갇힌 코끼리에게로 간다. 그리고 코끼리를 고향에 다시 보내주기로 약속하게 된다.


죽은줄 알았던 아델역시 고아원에서 매일 코끼리의 꿈을 꾸게된다.


한번도 고아원 바깓을 나가본적이 없는 수녀는 누군가 간절히 현관 문을 열어 자신의 소원인 하늘을


나는 꿈을 꾼다.


 








이 소설에 등장하는 사람들은 뭔가 간절히 원하거나 자신이 원하는 것 조차 모르는 사람들이다.


코끼리를 그들이 간절히 원하는 희망으로 가는 안내자의 역할이다.


결국 그들이 원하는 소망을 이루고 아델과 피터는 따뜻한 가정에 들어가 사랑받는 아이들이 된다.


이 책을 쓴 작가는 '이야기는 어디에나 널려있고 우리는 그것을 찾아내기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지만


이야기속에 인물들이 갖고 있는 사연과 소망들은 평범하지만 미처 우리들이 알지 못했던 것들이다.


보이지만 보이지 않는 이야기들을 끌어내는 것은 결국 어둠속을 유심히 들여다 볼 줄 아는 작가와


같은 사람들이다. 그래서 우리같이 무심한 이웃들에게 한마디 따끔한 충고같은 작품들이 세상에


나올 수 있는 것 같다. 늘 그렇듯이 마음 착한 사람들이 소원을 이루는 해피엔딩은 언제나 즐겁기만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