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행복하라 - 법정 스님 열반 10주기 특별판, 샘터 50주년 지령 600호 기념판
법정 지음 / 샘터사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법정스님이 입적하시면서 자신의 책을 더 이상 출간하지 말라는 유언을 남기셨다.

한동안 시중에 스님의 책이 절판되면서 오히려 스님의 글을 그리워 하는 이들이 많아졌다.

스님의 바람처럼 책이 더 이상 나오지 않아 그리움이 커지고 살면서 가끔 따끔한 말씀으로

정화되었던 마음의 정체가 심해졌다. 과연 스님의 바람은 누구를 위한 것이었을까.

 

20200114_154622.jpg

 

누군가는 스님의 이 책이 유언을 져버렸다고 나무랐지만 나는 그냥 스님의 말씀을 다시

만나는 것만으로도 다시 행복해졌다. 그러면 족한것이 아닐까.

 

20200116_161908.jpg

 

종교를 가진 많은 이들이 오히려 허구적이고 속세적인 삶을 사는 경우가 더 많다.

매주 기도를 하고 돌아오면 다시 정화되는 것 같은 희열을 느끼면서 다시 죄를 짓는 우를 범한다.

하지만 무소유를 주장하셨던 스님의 삶을 보면 그런 허구에 빠지는 것을 극도로 경계했던 것을

알 수 있다. 전기도 들어오지 않는 산속 오두막에서 스스로 먹일 것을 끓이면서 행복하다고 하셨다.

그리고 향짙은 매화 한 그루가 유일한 사치였다고나 할까.

스님은 말씀하신다. 자기 그릇에 맞게 살아가라고. 욕심부리지 말라고.

 

20200116_171301.jpg

 

언젠가 훌훌 육신을 버리고 떠나갈 이 세상, 소유의 늪에 빠지지 말라는 말씀에 물질만능에

길들여진 현대인들은 언뜻 받아들이기 힘들지도 모르겠다.

한정판 명품에 열광하고 좋은 차에 좋은 집을 성공의 증표로 인식하는 세상에서 무욕의

삶을 살라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마치 바닷물을 마시는 사람들처럼 더 목이 마르는 악순환을 계속하는 삶이

얼마나 깡마른지는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들이 더 잘 알고 있다.

 

20200116_173653.jpg

 

스님이 살아계시던 시절에도 떠나신 후에도 정치는 나아진 것이 없다.

국민의 대표로 뽑아놓은 사람들은 서로를 물고 뜯고 싸우고 편을 갈라 으르렁 거리는

바람에 경제는 엉망이 되고 젊은이들은 갈 곳이 없다. 이번에는 다르겠지, 하는 바람은

또 여지없이 부서진다. 권력을 부드럽게 쓸줄아는 멋진 대통령은 언제나 나올까.

스님이 떠나신 이 나라는 여전히 힘들고 시끄럽고 분명 지난 달보다 풍요롭다고 하는데

배가 고프다. 허전하다. 그럼에도 스님은 다시 태어나도 이 나라에 태어나고 싶으시단다.

스님 책이 나왔다고 나무라지 마시고 지금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토닥토닥

등을 두드려줬다고 칭찬해주세요. 어느 덧 세상을 떠나신지 10 년인데 그리움은

더합니다. 다시 세상에 오신다면 더 많은 중생을 위해 가르침을 주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