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일약국 갑시다 - 나는 4.5평 가게에서 비즈니스의 모든 것을 배웠다!, 개정판
김성오 지음 / 21세기북스 / 201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육일약국 갑시다> 행복한 성공의 노하우

 

"마산 창원에서 택시 기사 한 달하고 육일약국 모르면 간첩이라 안합니꺼?"

 

그 쪼맨한 약국이 왜 그리 유명한 것일까? 4.5평의 작은 약국에서 기적을 이뤄낸 서울대출신 육일약국의 약사님은 지금 엠베스트와 육일약국의 성공을 이룬 메가넥스트 김성오 대표만의 독창적 경영 노하우가 담긴 책<육일약국 갑시다> 는 이미 베스트셀러로 유명하다. 예전부터 읽고 싶었던 책이었는데, 베스트셀러인 이유가 있었다. 그리고 지금 내가 보는 <육일약국갑시다>는 5년만에 개정 보증판으로 나온 책이다.

 

 

 

비즈니스하면 대개 어렵고 복잡하게 생각한다. 그런데 그의 노하우는 김성오대표의 개인적인 이야기가 주를 이룬다. 서울대를 나와 고향에서 조그만 4.5평의 가게에 월세로 '육일약국'을 개업하면서 그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부모님의 도움으로 목좋은 자리에 번듯하게 시작을 한 친구들도 많았지만 그는 스스로의 힘으로 약국을 개업한다. 그는 처음부터 조금은 남다른 사람인듯하다. 약국의 손님들 이름외우기, 복잡한 길은 직접 나서서 알려드리는가 하면, 더 잘보이도록 약국에 등을 잔뜩 달거나, 그 시절엔 거의 없던 통유리의 자동문을 달기도 한다. 가장 독특한 것은 택시를 타면 자기 약국이름을 댄다. 동네 약국을 누가 안다고 그럴까 싶지만 그의 노력은 결실을 맺어 마산에서 가장 유명한 약국이 되었다. 친절하고 성실한 그의 약국은 이사가는 사람들마저 인수인계를 해주고 갈 정도이다. 진정한 마음경영이며 고객감동, 그리고 집념과 열정이 없으면 불가능한 그의 경영철학은 이 책을 읽는 사람의 마음마저도 포근하게 해준다.

 

장사라 이익을 남기기보다 사람을 남기기 위한 것이다. 사람이야 말로 장사로 얻을 수 있는 최대의 이윤이며 신용은 장사로 얻을 수 있는 최대의 자산이다. -조선 거상 임상옥 p104

 

어둠 속의 애벌레는 화려한 날개를 달고 하늘로 비상할 내일을 위해 변태라는 오늘의 고통을 참고 견딘다. 나 역시 약국을 경영하면서 6개월 이상 같은 일을 반복해 본 적이 없다. 그러한 마인드로 20여년을 살다 보니 지금의 자리에 있게 되었다. 지금까지의 경험을 살펴보면 새로운 것을 10개 시도하면 그중 성공하는 것은 3개 정도다. 나머지 7개의 실패는 내일의 성공을 위한 '기회비용'으로 생각하면 약이 되고 공부가 된다. 인생 공부를 위한 수업료라고 생각해도 좋다. p119

 

아가들은 일어서는 것을 배우지만, 이상하게도 어른이 되면 주저앉는 것을 배우게 된다. ~세상에서 가장 쉬운 것은 '포기하는 것'이다. p145

 

업체 관계자들과 직원들은 내게 대단하다고 입을 모았다. 하지만 그것은 대단한 것이 아니다.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집념과 사소한 일 하나를 처리하는 데도 1만가지 방법이 있다고 생각하는 마인드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p208

 

150여명의 엠베스트 직원 개개인의 가정사마저도 꼼꼼히 챙기며 사내커플에게 슬며시 데이트비용쥐어주기, 낡은 지갑사라고 현금넣어주기, 사랑의 입학식, 사랑의 음악회등 그의 성공스토리보다는 옆집아저씨같은 이야기가 많다. 또 억대의 <육일약국갑시다>의 인세마저도 전액 기부하는 진정한 나눔의 경영을 실천하는 분이다.

 

'성공을 위한 단 하나의 비즈니스 전략, 이윤보다 사람을 남기는 장사를 하라'
울림이 큰 경영비즈니스 <육일약국 갑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