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ch up 캐치 업 2013 : 장기불황시대, 소비자를 읽는 98개의 코드 Catch up 캐치 업
엠브레인트렌드모니터 지음 / 지식노마드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catch up 2013 장기불황시대, 소비자를 읽는 98개의코드

 

대기업 중심으로 공급되던 전문 소비자조사 정보를 개인 연구자들과 중소기업,개인들에게 제공하는 것을 주요한 미션으로 삼고 있는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트렌드모니터가 지은 책 <장기불황시대, 소비자를 읽는 98개의코드>. 

 

경제적으로 장기불황이 예상되고 있는 현재의 시점에서 소비자들은 무엇을 줄이고, 무엇을 아끼며, 무엇을 고민하고 있을까? 이 책은 한국 소비자들의 현재 고민과 흔적을 알리고자 한다. 서장에서는 2013 트랜드 리포트, 1장에서는 IT와 모바일, 2장에서는 유통과 쇼핑, 3장에서는 여가와 외식,미디어, 4장에서는 사회,문화, 5장에서는 패션,뷰티,헬스, 마지막 6장에서는 금융과 부동산으로 나뉘어 분야별 핫 이슈를 점검하고, 소비자들의 생각을 읽어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조사와 결과를 제공한다.

 

<IT와 모바일>
우리나라 인구의 3/5에 해당하는 가입자3천만이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 음성통화기능이 대부분이었던 기존의 휴대폰과는 달리 이제 스마트폰 하나면 PC에서 하던 거의 모든 일이 가능하다. 크고 무거운 PC에 비해 스마트폰은 작고 가볍고 편하다. 거기에 테블릿PC라는 애매한 PC까지 가담한다. 점차 <외로워지는 사람들>은 일상의 외로움과 불안을 손안의 작은 스마트폰에 집착함으로써 혼돈을 일으키고 있다. 전체 사용자의 84.5%가 구입하는 스마트폰 케이스는 스스로를 타인에게 보이고 싶은 원초적 욕망을 대변하는 것으로 내것의 차별화된 이미지를 보여준다. 갤럭시와 아이폰, 무엇을 선택할까?라는 재미있는 조사도 눈에 띈다.

 

<유통과 쇼핑>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실속있는 구매를 원하며, 할인마트와 멤버쉽 혜택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면서 작은 부분까지 낭비를 줄이려 노력한다. 조사결과에 의하면 대형마트의 초저가 상품은 과소비를 유발한다에 66.1%의 높은 동의를 보이지만 소비자들이 대형마트의 초저가 상품을 구매한 경험은 작년대비 19.3%나 증가하여 67.6%에 달하는 이율배반적인 결과가 나타난다. 배달로 가장 많이 시켜먹는 음식은 중국음식보다 치킨이었다.

 

<사회,문화>
외국에 비해 비교적 안전한 치안을 가진 대한민국이지만, 대부분의 응답자들은 경찰의 직접적인 치안 활동에 대해서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범죄의 피해자가 될 막연한 가능성이 내 가족에 대하 우려도는 무려 80.3%였고, 한국사회에 대해 느끼는 사회적 불안감 평가에서는 무려 80.5%가 법집행이 공정하지 못하다라고 느끼고 있었다. 사회 전반에 대한 낮은 신뢰감은 치안문제에만 그치지 않고, 대부분의 정책 집행과 과정, 인사정책 등 사회전반적인 분야에 대한 비관적인 태도를 낳고 있다. 이상적인 자녀의 숫자는 2~3명이 가장 많았으며, 육아를 위해 필요한 부분에는 경제적 지원에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다.

 

 

교복, 브랜드가 중요할까?
고가의 아웃도어 브랜드, 정말 위화감을 조성하나?

등 사회의 전반적인 인식에 관한 설문들도 포함되어 있었다. 평소 나만 그렇게 생각하고 있진않았나 하는 불안감을 가진 개인들에게 권하는 책으로 정보공감과 타인의 생각을 읽음으로써 미래를 준비하고자 하는 이들에게 도움을 줄만한 트랜드북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써니람다 2013-01-15 14: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평 잘 읽었습니다.

꽃류연 2013-01-15 23:42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