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세에 답하다 - 사마천의 인간 탐구
김영수 지음 / 알마 / 2008년 12월
평점 :
일시품절


 
 

 

 

작년 읽은 책 목록을 정리하면서 고전에 대한 목마름은 더 깊어졌다. 하루에도 쏟아져 나오는 책에 호기심과 관심을 뛰어넘어 몇십년 혹은 몇백년이 지나도 전해 내려오는 깊은 샘물을 마시고 싶었다. 고전의 좋은점은 새로이 창작되는 작품의 모티브의 착안이 다 고전에 나온다는 걸 종종 눈으로 실감 하게된다. 중국의 고전이라 하면 <삼국지>, <초한지>는 물론이거니와 사마천의 <사기>도 빠질수 없는 고전중의 고전이다.

특히 사마천의 사기는 지난번 읽었던 류어의 <라오찬 여행기>의 서문에서 일컫었던 사람의 울음에 대해 사마천의 사기는 힘있는 울음이라 했다. 사마천이 궁형을 당하면서도 그 기록을 남기고자 했던 진정한 이유를 <난세에 답하다>를 조금이나마 알게 되었다. <사기>를 접하기 전 20년간 사기를 연구한 그의 책을 통해 <사기>에 대한 재미와 어떤 시선으로 책을 읽어야 하는지 감을 잡을 수 있는 좋은 길잡이를 한 책이었다. 이 책을 보기 전 작년 그가 편역을 한 리수시가 쓴 <용인>을 읽으면서 지도자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되었는데 <난세에 답하다> 역시 그렇다. 부제에 쓰여진 사마천의 인간탐구는 <사기>가 얼마나 많은 인간들을 담아 쓴 인간 군상의 함축판인지를 새삼 깨닫게 됬다.

혹, 어렵지는 않을까 생각했던 <사기>를 이 책은 읽어볼 만한 가치가 충분히 있고 그 가치의 이유를 조목조목 이야기를 풀어 놓는다. 난세에 영웅들이 출연했던 역사적사실과 비화들을 하나씩 소개하면서. 우리가 익히들었던 한자성어의 주인공들과 자신의 능력으로 치세를 세웠던 이와 자신의 능력은 부족하지만 리더쉽과 사람을 잘써 한 나라를 짊어진 영웅들의 이야기는 옛 이야기이지만 현대의 우리가 본 받아야할 이야기들이 가득했다.

부와 권력을 갖고자 하는 것은 인간이 갖는 본성이지만 그 본성을 다스리는 것 또한 인간이 다스릴줄 아는 것이 인간이다. 적절하게 취하고 버리는 것, 중용이란 말을 하지만 말과 행동을 취하는 사람은 아마 10명에 1,2명쯤 되지 않을까. 그만큼 평행을 유지하기 어렵다. 이 책을 읽고 있으니 요즘 우리가 갈구하고 있는 리더상을 책만으로 접하게 되는 점이 무척 씁쓸하게 느껴졌다. 부만 갖고 있는 사람이 권력을 잡게 되고, 권력을 잡은 사람은 부를 쫓아 다니는 모습을 보이는 지도자들을 보며 우리는 "저 위에 올라가면 다 같은 놈들이지 뭐..."하며 쯧쯧 혀를 차는 어른들의 말이 떠오른다.

<난세에 답하다>는 EBS 기획시리즈 <김영수의 사기와 21세기>의 32시간 특강을 모아 만든 책이다. 브라운관을 통해 그의 특강을 접하지 못했지만 책을 통해 사마천의 <사기>를 통해 인간을 탐구 할 수 있는 기회와 <사기>를 꼭 읽어봐야 할 책 이라는 것을 알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사마천이 쓴 <사기>가 130권 52만 6,500자에 이르는 방대한 분량의 책이라는 것을 알았지만 시공간을 뛰어넘어 연대기, 연표, 인물, 주제별로 종합한 책이기에 <사기>가 기전체의 효시는 물론이고 정치, 경제, 사회에 꼭 필요하고 읽어봐야 할 책이라는 것에 큰 의심의 여지가 없을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책의 내용도 마음에 들었지만 이야기와 함께 그림과 사진이 실려 풍부한 자료에 책에 더없이 빠져버리기도 했다. 올해는 꼭 사마천의 진한 울음의 기록을 읽어보기로 다짐해본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디오스 2009-02-12 02: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멋진 서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