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 고양이 1~2 세트- 전2권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전미연 옮김 / 열린책들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래는 고양이에게 있다.


 어렸을 때는 강아지를 너무 좋아해 직접 키운 적도 있었고, 추억도 많지만 요즘은 강아지 보다는 고양이를 더 좋아한다. 예전에는 고양이에 대한 편견이 많아서 그런지 고양이에 대해 좋은 이름을 붙여주지 않았고, 안 좋은 이야기를 더해 고양이를 피하게 만들었다. 한 때는 고양이의 눈이 너무 무서워서 싫어했지만 어느 순간부터 고양이가 강아지보다 더 친근한 캐릭터로 다가왔다. 그동안 실생활에 파고드는 고양이의 괴담 아닌 괴담이 사그러 들었고, '도둑 고양이'라고 칭했던 고양이를 '길 고양이'라 부르며 부드럽게 그들에게 다가선 것도 그 일환이 아닌가 싶다.


고양이 소설 하면 단번에 떠로는 것이 나쓰메 소세키의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소설 <고양이> 역시 소세키의 소설과 닮아 있으면서 문체나 이야기를 넓혀가는 점에 있어서 차별점이 느껴지지만 소세키의 문장 속에서 느껴지는 섬세함은 느껴지지 않는다. 이야기의 확장성에 있어서는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두 고양이를 사이에 두고 누군가 한쪽의 손을 들어 주어야 한다면 나는 나쓰메 소세키에게 한 표를 주고 싶다.


소세키에게 손을 들어주는 이야기는 이야기의 섬세함도 있지만 고양이 눈으로 바라보는 인간의 모습이 해학적으로 그려져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지만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인간미가 느껴지는 고양이가 아니라 표지에 디자인된 고양이처럼 차갑고 냉소적인 모습의 고양이를 그리고 있는 것 같다. 암컷 고양이인 바스테트의 이야기. 고양이가 갖고 있는 눈빛과 신묘한 기운으로 인해 인간들이 벌이고 있는 전쟁과 테러를 감지한다.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작가의 특유의 과학과 철학, 역사가 버무려서 다른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데, 그것이 그리 신선하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평소 고양이가 갖고 있는 매력과 신비한 그들의 행동이 주는 위안과 마치 인간보다 더 철학적인 고양이의 모습이 이야기를 만들어 내고, 고양이의 눈으로 바라보는 인간을 그리고 있지만 기존에 갖고 있는 생각들이 뭉쳐 발화된 것이라고 밖에 생각이 들지 않았다. 언제부턴가 고양이 책들이 늘어나고, 소설에서부터 에세이, 동화등 다양한 고양이들이 책장 한켠에 자리 잡고 있지만 베르나르 베르베르 특유의 반짝거림과 깊은 철학이 더해진 책을 만나보고 싶다. 


살아있는 것은 모두 영혼이 있다. - p.12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희조 2019-02-12 08: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안녕하세요, 물방울님
저는 월간 Chaeg 에디터 이희조입니다.
-
물방울님이 쓰신 베르나르 베르베르 <고양이>의 리뷰를 보고 제안드리고 싶은 것이 있어 연락하게 됐습니다. 저희는 현재 3월호(44호)를 준비 중에 있는데요, 그중 <방 안의 코끼리>라는 코너는 현재 화제가 되고 있는 책에 대해 사람들의 솔직한 리뷰를 싣는 코너입니다. (방 안의 코끼리는 ‘방 안에 들어온 코끼리처럼 존재가 자명하지만 많은 이가 굳이 언급하지 않거나 외면하고 있는 것‘을 의미합니다.) 43호에 베르나르의 신작 <고양이>를 주제로 리뷰를 싣고자 준비하고 있는데, 혹시 물방울님의 글을 저희가 실어도 좋을지요. 베르나르에 대해서 최근에는 국내에서도 평가가 엇갈리고 있는데, 물방울님의 작가와 작품에 대한 솔직한 감상이 흥미로웠고, 특히 나쓰메 소세키와 비교한 점이 재밌었습니다. 괜찮으시다면 비교하시는 부분을 조금 더 자세히 적어주셔서 실을 수 있을지요. 분량은 지금도 충분한데, 나쓰메 소세키가 더 낫다고 평가하는 이유를 조금 더 구체적으로 적어주시면 좋겠습니다.

이 코너는 700~1000자의 짧은 서평을 싣고 있고 일반 서평 이벤트로 진행하기 때문에 따로 원고료를 드리지 못하는 점 죄송합니다. 다만, 저희 책과 자체적으로 제작한 엽서 세트를 드리고 있습니다.

검토 부탁드립니다. 참고로 마감은 2월 18일(월)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가능하시다면 먼저 답변주세요. 감사합니다.
-
월간 Chaeg(책)은 ‘책’을 통해 사회와 문화, 예술 등의 그림을 그리고 있으며 2014년 10월에 창간해 지금까지 총 43호를 제작했습니다.
www.chaeg.co.kr
39호 내지
https://drive.google.com/file/d/1d8jTbKMEuF3HTI_S5USCh9UfEc3sQlmm/view?usp=sharing
방안의 코끼리 예시
https://drive.google.com/file/d/1G0uAXBGam2KJMt_U0ChkjcimCPUewp5h/view?usp=sharing

이희조 드림

월간 책(Chaeg), THESEOULive(더서울라이브)
www.chaeg.co.kr, www.theseoulive.com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 31길 3, 2F
T : 02-6228-5589
C.P : 010-5658-8837


물방울 2019-02-17 22:30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이희조님.
물방울입니다. 오늘에서야 에디터님의 글을 확인하고
덧글 남깁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고양이>리뷰는 실으셔도 되구요,
늦지 않았다면 나쓰메 소세키가 더 낫다고 하는 부분에 대해 내일 (18일)까지
서평에 추가하여 글을 쓰면 되는 건가요? 메일 주소가 없어 늦게나마
덧글에 답글 남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