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망하는 인간의 탄생 - 세기전환기 독일 문학에서 발견한 에로틱의 미학
홍진호 지음 / 21세기북스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세기 독일 문학을 통해 알아보는 새로운 세계

  문학이라면 주제나 나라에 관계없이 좋아하는 편이다. 그럼에도 주로 마주 하는 책은 영미권 소설들과 일본 소설이 많다. 다른 언어권의 책들도 보는 것을 좋아해서 읽어보곤 하는데 자주 마주쳤던 영미권 소설이나 일본 소설과는 많이 달랐던 것 같다. 손에 꼽을 정도는 아니지만 독일 문학도 빈도 수 높게 만나고 있지만 매번 '차가운 느낌'을 받을 뿐 재밌다고 느껴지지 않았다. 추운 겨울 날 입김을 후 하고 불면 하얗게 김이 공기 중에 내뿜어지는 것처럼 차가운 바람이 연신 느껴졌다.

홍진호 교수의 <욕망하는 인간의 탄생>은 19세 말, 세기전환기의 독일 문학을 살펴보는 책이다. 그 당시에 불었던 바람으로 문학을 비롯해 예술계의 많은 작가들과 학자들이 어떤 문화를 살며 작품을 만들었을까 하는 궁금증이 일었다. 많이 만나본 작품들이 없어 빈약한 배경으로 이 책을 읽게 되었지만 책은 마치 전공자를 위한 것처럼 독일 문학사를 개관하는 동시에 19세기와 세기전확기 문학을 통해 탄생한 새로운 인간관과 세계관을 정립시켜 준다. 독일에 대해, 독일 문학에 대해 생소한 이들은 다소 어려운 개념이라도 독일 문학의 면면을 조금이나마 더 깊게 알게 되었다. 

책 표지에 보여진 것처럼 클림트의 그림 다나에가 표지의 그림으로 쓰였다. 제우스의 욕망으로 고대 그리스 아르고스의 왕이었던 아크리시우스의 딸 다나에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선택이 아니라 운명으로 다가왔고 다나에는 높은 탑에서 비로 뿌려진 제우스의 손길을 받아 아들을 낳는다. 그런 이야기 때문인지 시대적으로 각 화가들은 다나에를 그려왔다. 순결한 모습이기도 했고 때로는 관능적인 면면이 드러나 에로틱한 모습이 많이 포착되었다. 클림트의 작품처럼 에로틱한 모습과 성에 대한 집착들이 독일 문학사에서 잘 드러난다.

19세기 중반에 격변한 독일의 사회적인 문제점과 전쟁으로 인한 피폐함이 또다른 보상심리로 작용되기도 했다. 사회구조나 정치적 변화, 전쟁으로 인해 벌어진 상황들로 하여금 그들의 인식은 바뀌었고, 산업혁명과 자연과학, 실증주의 철학과 진화론등 다양한 분야의 이야기들이 책을 관통한다. 자연주의 운동이 일어나고 자연주의 성격에 맞게 그려낸다. 게르하르트 하우프트만, 빌헬름 폰 폴레츠, 콘라트 알베르티등 그들의 작품을 통해 당시 사람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무엇보다 3부에서는 성과 욕망하는 인간 모습을 포착한 작품을 볼 수 있다. 여전히 생소하지만 아르투어 슈니츨러나 프랑크 베데킨트, 에두아르트 폰 카이절링, 토마스만, 후고 폰 호프만스탈의 책을 조금이나마 엿볼 수 있었다.

생소한 동시에 어렵고, 낯설게 느껴졌지만 이전에 몰랐던 세계를 조금이나마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였다. 독일 문학을 더 깊이 아는 이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여행이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넓은 의미로 다양한 작품을 들여다보는 것도 좋지만 이렇게 한 나라의 문학을 깊이있게 들여다보는 노력이야 말로 더 깊게 그 나라의 작품을 이해하는 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