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 어린이 한국사 첫발 6
청동말굽 지음, 조예정 그림 / 조선북스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는 어린이들에게 자연물이나 건축물에 얽힌 우리 역사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들려주는 역사 교양시리즈랍니다.

 

자연을 품고 깨달음을 주고 마음을 모아 주는 정자.

오천년 역사를 묵묵히 지켜온 정자들이 들려주는 생생한 한국사 이야기를 만날 수 있어요

 

 

 

정자라고하면... 그동안 역사와 연관해서 생각해보질 못했었네요

잠시 휴식을 취하기 위한 곳....

빼어난 경치를 감상하는 곳...

정자에 대해선 깊이 있게 생각해보질 못하고 그냥 그 자리에 있는 건축물일뿐이다 생각했었는데

정잦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를 읽으며 오천년 역사 ...그 긴 세월동안 자리하며 많은 것을 보고 들어왔을 정자구나 싶어지는게 이젠 정자도 역사와 관련해서 생각하게 되어지게 되었답니다.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에선  14채의 정자에 담긴 이야기들을 만나게 된답니다.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이 담긴 정자, 왕위를 둘러싼 이야기를 품은 정자, 학문과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정자, 혼란의 시대를 함께한 정자들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의 역사를 쉽고 생생하게 배울 수 있어요.

 

 

신라를 걱정한 경애왕의 슬픈기도...

나는 경상북도 경주시 배동에 있던 정자였어요

지금은 사라지고 전복 모양의 돌 홈만 남아 있지요

나는 신라 멸망의 장소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 누구보다 신라를 걱정했던 사람들이 있었던 곳이였지요.

 

경주 포석정터라면...

이곳은 왕실의 연회장이나 귀족들의 놀이터로 많이들 아직 알고 있지 않을까 싶어요

학교 다닐때 분명 저도 포석정은 귀족들의 놀이터 연회장이라 배웠던 기억인데...

그런데 이곳은 신라 왕실의 제사를 지내던 신성한 곳이라고 해요.

최근에 포석정터 주위에 규모가 큰 건물이 있었고 제사에 쓰였떤 제기들이 발굴되면서 포석정과 경애왕에 대한 오해가 조금씩 풀려가고 있답니다.

귀족들의 놀이터, 연회장으로 알려져 왔떤 포석정은 나라의 안녕을 기원하며 제사를 지내던 곳이였지요..

백성들의 마음을 얻지 못한 인조의 반정과 관련된 세검정터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는 경주 포석정에 대해 잘 못 알 고 있엇떤 것 처럼

광해군에 대해서도 잘 못 알고 있었다는 것을 배우게 되요..

광해군이라면... 난폭한 왕이였다 많이들 알고 있겠지만...

세검정의 이야기를 통해 알게 된 광해군은...백성들의 평화를 위해 주변 나라들을 이용하고 백성들의 부담을 줄이고자 토지와 세금제도를 고친 백성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왕이였지만

인조는 백성의 삶에 별로 관심이 없었던 왕이였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답니다.

 

 

 

정자들이 들려주는 이야기엔  왕위를 둘러싼 무시무시한 이야기와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이 담긴 이야기들 뿐 아니라...

학문과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정자도 만날 수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삼호정터라는 정자 이야기예요

조선시대에는 유교를 중시했던 시대라 여자는 오직 집안에서 길쌈하고 바즈닐하며 음식을 만드는 등 가족을 위한 일에 힘쓰고 부모와남편을 잘 섬기는 것이 도리라 생각했던 시대이다보니..

이 시대에 여성이 글을 배우고 사회 활동을 한다는건 많은 제한을 받던 시절이였지요.

그런 이 시대에 여성 여류 시인들의 이야기가 담긴 정자가 삼호정이랍니다.

지금은 정자는 없어지고 이 삼호정터에 정자는 없어지고 용산성당이 들어왔지만...

삼호정시단이라는 최초의 여류시단의 다섯  사람..

금원, 경춘, 운초, 죽서, 경산 이들과 함께 이름을 남긴 정자랍니다.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는  정자가 나라는 1인칭시점에서 정자에 얽힌 역사적인 이야기들을 들려주다보니...

한국사 이야기지만.. 한국사 같지 않은...

옛날에 이러했었단다라는 이야기를 듣는 기분으로 어렵지 않게 이야기가 와 닿는답니다.

아무래도 역사라면 어렵게 느끼는 아이들과 함께 읽으면 좋은 책이라지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우리에게 한국사 이야기를 들져눈 14채의 정자가 있는 곳을 직접 찾아 가보는 것도 좋지 싶어요.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