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해란 건, 오해라는 걸 인식했을 때는 이미 오해가 시작된 이후인 경우가 많다.
-pp.8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물고기 묘보설림 4
왕웨이롄 지음, 김택규 옮김 / 글항아리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이라는 예술은 언어의 예술이지만 절대로 언어의 공중누각이 아니며 소설과 문화의 관계는 우리의 일반적인 생각을 훨씬 뛰어넘는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나는 소설을 읽으면 읽을수록 인류의 모든 성숙한 문명이 그 발전의 후기에 이르렀을 때 약속이라도 한 듯 소설이라는 예술을 택해 자신을 서술했다는 사실에 경악하곤 한다. 예컨대 시를 문학의 정통으로 삼았던 중국 문명도 명나라와 청나라 시대에 그토록 많은 위대한 소
‘설을 탄생시키지 않았던가.
-pp.227 후기

우리는 어떻게 자신을 이야기해야 하는가? 우리는 시대의 저 흩어진 모래알들을 한 사람의 형상으로 응집시킬 수 있을까? 우리는 문명의 저 깊은 곳에서 부르는 소리를 들을 수 있을까?
 이런 물음들이 바로 오늘날의 소설이 직면한 전대미문의 도전이다.
-pp.27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그제야 진정한 말은 한 사람이 세상을 향해 내뱉는 소리가 아니라 두 사람 이상이 주고받는, 마치 규칙이 느슨한 보드게임 같은 상호 호응임을 인식했다.
pp.113-11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마디로 평하자면, 히가시노 게이고가 쓴 라노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침묵주의보
정진영 지음 / 문학수첩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타인과의 거리가 멀수록, 타인의 얼굴을 보지 않을수록 인간은 타인에게 무책임해지고 잔인해진다.
-pp.35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