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내게있어
또 한편의 괜찮은 마지막 영화로 기억될 "변ᆞ호ᆞ인"

아직도 총칼과 군화발로 권력을 잡았던 세력이 기득권을 유지하며 이데올로기로 국민들을 혹세무민하는 오늘의 대한민국!

왜 그들은 그토록
이 영화를 폄하하고 두려워 하는가?

송우석(송강호분)이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헌법 제1조 제2항을 울부짖을 때 이 영화는 더이상 과거가 아닌 현재가 되었다. 잊지 마라. 당신이 국가의 주인임을......

그릇된 국가관이 낳은 정의와 국민의 힘으로 얻는 살아있는 정의가 무엇인지를 정확히 일깨워준 영화이기도 했다.

"바위는 단단해도 죽어 있고 계란은 약해도 살아 있다. 바위는 풍화되어 사라지지만 계란은 태어나서 그 바위를 넘어 건넌다"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가슴으로 느껴 감동의 전율을 받을 수 있는 휴머니즘 드라마.

송강호의 연기는 신의 한 수였고 곽도원은 그에맞서 조금도 밀리지않는 연기의 내공을 유감없이 보여 주었다.김영애는 애잖했고, 임시완은 애처롭고 슬펐다. 그들에게 주어진 역할에 연기적 표현은 빈틈이 없었다. 다만 극 전개가 너무 조급해서 숨가빴으며 엔딩이 허술했다. 전두환에게 명패를 던지며 울분을 표출하는 청문회 장면이 있었다면 너무 정치적이었을까? 아쉬움이 남는다.

둘의 불꽃튀는 법정씬은 이 영화의 클라이 막스였고 피고인을 변호하여 공권력에 맞설 때는 복받치는 환희를, 짜고치는 판ᆞ검사의 논리에 밀릴 때는 끝없는 나락으로 떨어지는 좌절을 주기도 했기에 거듭되는 반전은 감전의 전율로 몰아넣고 몰입으로 감금했다. 그야말로 관객들을 들었다놨다 들어다놨다^^

자녀들에게 살아있는 정의가 무엇인지를 가르키고 싶다면 이 영화를 함께 감상해라.
정치적 논리로 매몰시키려는 의도에 말려 뜨거운 감동을 포기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랄 뿐.

그리고 갑자기 돼지국밥이 입맛을 자극한다면 극장근처의 순대국밥집을 노크해보라.


영화맛 못잖은 미각의 감동도 함께 느낄 수 있을게다.

이 영화의 별점은 네개반
☆☆☆☆*


 


 

 



 
 
 

001-A276966525

왠만하면 일본여행 한두번쯤의 경험은 있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그들의 역사를 깊숙이 들여다보는 노력보다는 우리의 어두운 과거에 사로잡혀 수박겉핡기식의 관광이 주였던 듯 합니다. 이번 알라딘의 규슈 답사 기회가 주어진다면 이를 계기로 그들의 문화를 살뜰히 살펴보고 싶습니다. 분명 백제의 혼이 담긴 우리의 문화와 중첩되는 부분이 많을 것이라 생각되고 우리 문화를 발판삼아 일본 문화로 발전시킨 연결고리도 있을 거라는 기대도 해 봅니다. ˝가깝지만 먼나라˝라는 상투적인 말로 배척하기보다는 어두운 과거는 과거대로 잊지 않으면서 일본문화, 국민성 등을 인지해보는 것이 바람직 할 것입니다. 문화적 배경을 제대로 파악하고 이해한다면 진정 마음까지도 가까운 나라로 인식할 수 있는 공감대가 만들어지리라 봅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규슈답사의 기회를 기다리겠습니다.



 
 
 
새재무행정학 (윤영진) - 제5판
윤영진 지음 / 대영문화사 / 201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주교재로 행정에도 재무행정이라고 하니 다들 어렵게 생각하지만 그저 흥미롭기까지 한 것을 보면ㅋㅋ 다들 PPT를 즉석교재로 활용하시던데.......


예산과 재정개혁의 패러다임 - 성과와 예산의 연계
윤성채 지음 / 대영문화사 / 201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담당교수님께서 참고서로 활용하라고 추천해 주신 참고서^^ 주교재외에 참고서까지 섭렵하려면 ㅠㅠ


Power Up! 파워업 쎄듀 듣기 모의고사 B형대비서 (테이프 별매) - 2014학년도 신수능 B형 유형 완벽 반영
김기훈 외 지음 / 쎄듀(CEDU) / 2012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해람양의 나홀로 공부를 위해 주문해달라는 참고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