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좋은 어린이책 <순재와 키완>의 전문가 추천사입니다.

 

글 : 송미경(동화작가)


『순재와 키완』은 현실세계와 가상세계(인공지능로봇과 타임리프)를 잇대고, 그 안에서 일어나 는 사건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이야기를 들려주는 방식은 다소 낯설지만, 이야기의 속도와 구성을 작가가 장악하고 서술한 점이 매력적이다. 좋은 이야기는 하나의 길을 가지고 있지 않다. 우리는 새로운 이야기를 통해서만이 아니라 새로운 방식을 통해서도 즐거운 독서체험을 하게 되는 것이다. 독특한 전개 방식과 치밀한 플롯은 서사와도 잘 상응했다. 그림을 그릴 때 재료가 가진 질감이 주제를 강화하고 돕는 것처럼 때로는 서사가 자신에게 맞는 작법을 선택한다는 것을 이 이야기를 통해 경험할 수 있었다.


그러나 아무리 훌륭한 작법이나 문체로도 도달할 수 없는 것은 결국 사람의 마음이다. 『순재와 키완』은 이야기 속 인물을 통해 우리를 윤리적 고민 앞에 서게 하고 결국 한순간 가슴 저릿한 망설임을 가져다준다는 점에서 눈부시다. 이야기가 단편적 발상에 머무르지 않고 인류가 이제까지 고민해 왔고 앞으로도 고민해 갈 윤리적 질문에까지 이르며 나아가서는 독자 스스로 자신만의 질문과 직면하게 했다는 점에서 문학적 힘이 강하다. 우리는 신기하고 이상한 이야기를 하나 더 알기 위해서가 아니라 문학적 경험을 통해 새로운 질문을 얻는 충족감을 갖기 위해 책을 읽는지도 모르겠다.


만약 이 이야기가 한 인간을 목숨을 구하는 것과 한 존재의 상실을 통해 보다 나은 결과 즉 인류의 과학적 진보 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질문에 그쳤다면 다소 진부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 이야기는 인물의 내적 갈등을 자연스럽고도 낯설게 보여 줌으로써 독자를 전혀 새로운 방향의 질문으로 밀어 넣는다. 독자가 등장인물에 몰입해서 세계의 서사를 의심하게 만드는 힘은 살아 있는 캐릭터에서 나올 것이다. 이 이야기의 캐릭터들은 각자 자기만의 결핍과 목적이 분명하기에 갈등 역시 그러할 뿐 아니라 그 갈등은 인류 보편의 정서와 닿아 있어서 독자와 깊은 교감을 이룰 수 있었다.


이 이야기를 다 읽고 나면 독자들은 어쩔 수 없이 다시 한번 이 책을 읽고 싶어질 것이다. 좋은 이야기는 책을 덮은 뒤에 시작된다.

 

12월의 좋은 어린이책 이벤트 보러 가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