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먹는 밥을 좋아한다
아무도 없는 집에서
찬 밥에 물을 말아 된장기 슬쩍 한 멸치로 푹 지진 시래기나 김치 쭉 찢어 한 술 크게 뜬 숟가락 위에 척 올려 먹어도 좋고
집에 있는 반찬 대강 차려놓고
음악 틀어놓고 책이나 만화책 한 권 펴놓고 세월아 네월아하고 차분히 먹는 밥도 좋다
다른 사람 신경쓰지 않아서 좋고 특별히 안 챙겨줘도 좋아서 좋다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밥이 다른 사람이 해 준밥이라는데
나에게는 그것은 아닌듯 하다
내가 해 먹어도 좋으니 나만의 시간으로 오롯히 만들어서 먹는 밥이 제일 맛있는것 같다.
집에서 혼자 먹는 밥은 신경쓰지않고 대강 먹는것이 대부분이라는데 물론 그럴때도 있지만
나만을 위한 만찬이라는 기분으로 제대로 차려 먹는경우도 많다
물론 나 혼자만을 위해 한번만 요리를 한다면 정말 즐겁게 먹을 수 있을 건데...
먹고 설겆이까지 다 해놓고 나서 한숨 돌리고 나면
다시 다른 끼니를 가족들을 위해 준비해야한다는 것을 상기시키는 순간....


한참 오래전... 기억이 난다
혼자라는 것만으로도 시선을 끌던 그 시절.
살던 고향을 떠나 낯선 서울땅에
친구하나 없고 모든 것이 낯설던 그 때
영화는 보고 싶고 같이 갈 만한 사람은 없어 울며 겨자먹기로 혼자 영화를 보러갔던 때..
실제 친구들한테 영화보러가자고 해도 안 갔을지도 모른다
내 친구들은 영화보는것을 좋아하지 않았으니까..
영화제목도 기억이 안 나는데 을지로 그 근처에 있던 극장이었던것 같다.
그것이 혼자 뭔가를 하기시작한 처음이었던것 같다.

영화한편보고 집에 와서 점심 먹든지 아니면 아이스크림 하나 먹고 출근하고.. 퇴근하고 세편짜리 심야영화보고 졸면서 자면서 집에 와서 자고.. 심야영화는 혼자 보러 못 갔었다. 무서워서~ 끝나면 지하철 다니기 시작했었을때 였을 것이다. 동생 꼬드겨서 다녔던 기억이 ㅋㅋ
지금 생각해보면 가장 즐겁게 자신에게 충실하게 살았던 때 인것 같다.
타인을 신경쓰지 않고 하고 싶은 것을 보고 싶은 것을 맘껏 할 수 있었던 시기.
문화적으로 정서적으로 가장 혼란스러웠으면서도 가장 충만했었던 시기..
비록 혼밥은 못 했지만.. 식당에 들어가 혼자 밥 먹는게 왜 그리 창피하다고 느껴졌는지.. 그래서 주로 김밥. 도넛. 그런것을 먹고 다녔던것 같다.
소심하기는...

지금은 혼자라는 것이 흔하다
카페를 가도 혼자 와서 공부하고 차 마시고 자기할 일 하다간다. 옛날 어렸을 때 작은 소원중 하나가 지나가다가 혼자 들어가 편하게 있을 수 있는 카페를 하는 것이었다. 혼자 와도 어색하지 않는 그런 카페. 지금은 워낙 많으니까. 극장도 여행도 혼자 하고 연극이나 뮤지컬을 보러가도 혼자 온 사람들이 많다.
문화활동은 혼자가 편하기는 하다

하지만 아직도 높은 문턱 중 하나가 혼자 밥 먹는 것이다
식당에 들어가서 앉으면 꼭 묻는다. 일행 올 때까지 기다리시겠어요? 몇분 오세요? 메뉴도 2인이상이어야 가능한 경우도 많다. 심지어 백반을 시켜도 1인분은 반찬가지수가 한 두개 빠진다고 하면서 그래도 시킬려면 시키라고 한다.그럴때 참... 어차피 다 먹을 것도 아닌데 빠진다고 하면 손해보는 기분이 들어 안 시키게 된다.
반찬 가짓수가 한식의 특성때문이기도 한다.
그러다 보니 혼자 먹으러 갈 때는 단품요리. 일품요리를 많이 먹게 된다. 비빔밥. 국수등..
그래도 요즘은 찌개요리도 1인분이 가능해 좋다.
물론 1인분 주세요. 그럼 싫어하는 식당주인도 있지만~~

누군가 그랬다고 한다
진정한 독립은 혼자서 밥을 즐기면서 먹을 수 있을 때 가능한 것이라고..


이 책은 요리책도 식당 소개책도 아니다
물론 책 말미에 혼자 가기 좋은 식당 100개를 소개해주고 있기는 하지만 거기는 패스!!!
혼자서 다니면서 먹었던 음식을 이야기해주고 있다.
평범하던 음식이 추억과 사연이 쌓이면서 기억속에 차곡히 쌓여가면서 특별한 음식이 되고 맛있는 음식이 되는 것이다. 거리를 걷다가 어딘선가 흘러나오는 냄새로 그 기억들이 스멀 스멀 나올것이다. 그 맛과 추억의 농도는 짙어질 것이다.

결국에 음식의 맛도 기억에 의해 만들어질 수 있다는 것.
나중에 다시 먹으면 그 맛이 안 나는 것을 보면 더욱 더 그런 생각이 든다.
책 속의 음식들도 사진이 아니라 펜으로 그린 음식그림들도 정감가고 좋다. 화려한 색감의 요리사진들을 보면 가끔 보면서 질린다는 느낌이 들때도 있다.
담백하고 간결한 음식들. 책 속의 표현을 빌리자면 자기주장을 확실히 하는 음식들이지만 강요는 하지 않은 음식들..
글로 보는 심야식당같은 느낌이 드는 책이다.




- 애당초 혼자 먹는 것은 외로운 일도 부끄러운 일도 전혀 아니다. 다른 무엇보다 배가 고프면 사회에서 치열한 싸움을 할 수 없을 뿐더러 오늘 하루를 버터낼 기운도 안 난다. 먹고 이겨내야 하는 상황에 혼자든 둘이든 매번 흠칫거리거나 엉거추춤한 태도를 취한다면 세상을 살아나갈 수도 없다. (7p)

-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점이 또 하나 있다. 혼자 일때는 자리를 정리하고 일어서는 시간이 가장 중요하다. 조금 더 먹고 싶고 마시고 싶을 때라도 그 직전에 깔끔하게 마무리를 짓는다. 즐거운 와중에 과감하게 매듭짓는다. 그러면 기쁜 마음의 여운이 오래도록 남는다. 그게 바로 다른 사람을 대접할 때와는 다른 면이다. 누군가를 대접한다면, 시간도 노력도 아낌없이 듬뿍! 그렇지만 자기가 자기를 대접할 때는 만족하기 일보 직전이 좋다. 이제 슬슬 만족에 손이 닿을 듯하다 그것을 알아채는 순간, 과감하고 깔끔하게, 요컨대 일찌감치 끝낸다. 물론 나이를 아무리 먹어도 이것이 가장 어려운 일이긴 하지만 (15p)

- 혼자는 재미있다. 자기 멋대로 계획없이 무작정, 아무에게도 방해받지 않고 얽매이지 않고 발길 닿는 대로 가끔 하는 실패나 낭비도 나 혼자 받아들이고 끝내면 그만이니까.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순간이 있다.
‘그래, 다음에는 그 사람을 데리고 와야지‘라는 생각이 들 때다. 혼자만의 시간에 새로운 선물을 받는 기분이다. (17p)

- 정식은 가정식에 가장 가깝다. 특별한 요리가 아닌 것이다. 자기가 손수 만들든 주부가 만들든 엄마가 만들든 요컨대 가족 누군가가 평소에 만들 법한 평범한 맛, 지나치게 공을 들이지 않은 맛... ‘난 지나치게 맛있으면 묘하게 산만해져서 오히려 싫던데‘... (71p)

- ‘된장국만 제대로 먹어도 절대 감기에 안 걸린단다‘ 지금이라면 순순히 고개가 끄덕여진다. 된장국이나 수프나 마찬가지이다. 보글보글 푹 끓여서 자양분이 듬뿍 배어 나온 뜨거운 국물이 목을 타고 흘러들어 온몸으로 서서히 파고들면, 신기하게도 힘이 불끈 솟는다. 손 끝에도 목덜미에도 등에도 전열선처럼 찌르르 열기가 전해지며 불이 밝혀진다. 설령 짜증스럽고 화가 날 때라도 잠시나마 편안하게 가라 앉는다 (96p)

- 도시락에는 본심이 드러난다. 허술하면 허술한 대로.
정성을 쏟으면 정성을 쏟은대로 과도하게 허세를 부리면 그것 또한 고스란히 드러난다.... 눈가림이나 허세가 없었다. 그래서 먹다보면 마음이 온화해졌다. 또 먹고 싶다. 저절로 그런 마음이 들었던 것이다. (126p)


- 혼자라도 즐겁다. 둘이어도 물론 즐겁다. 분명 기운이 없을 때라도 분명히 나름대로 온화하게 파도를 잠재울 수 있을것 같다. 속 깊은 곳이었네. 선술집은.
˝뭐 하긴 궁합이지, 최종적으로는.˝ ... (225p)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amadhi(眞我) 2017-01-03 02:4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어릴 때부터 혼자 잘 먹고 댕겼어요. 영화도 잘 보러 다녔고. 연애하면서부터 영화 혼자 안 보게 됐네요.
웬만하면 혼자 가능한데 야구보러 갈 때랑 집회갈 때는 혼자 못 가겠어요.

지금행복하자 2017-01-03 07:47   좋아요 2 | URL
맞아요. 집회는 정말 혼자 못 가겠어요. 혼자 가게 되면 언저리에서 서성서성하다 그냥 와버려요 ㅎㅎ 집단문화에 아직 자유롭지 못해요 ㅎㅎ


[그장소] 2017-01-03 03: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영화도 밥만 ~ 잘만 먹더라 ..( 이거 누구 노래 있지 않았나요^^?) ㅎㅎ 여행도 그렇고 , 자유로운 영혼이 아니라 , 요즘은 외로움에 무지˝ 한 건지도 모른다는 생각 하는 중이네요. 외로움의 무지 .. ㅎㅎㅎ

지금행복하자 2017-01-03 07:45   좋아요 3 | URL
혼자만 있다보면 외릅다는 것이 뭔지 모를수도 있을것 같아요. 외동들이 형제들이 없어서 외로울거라고 생각하는것은 형제들이 있는 사람들이 하는 생각인걸 보면요. 외동들이 심심할 때는 있어도 외롭지는 않다고 하는걸 보면요. 그냥 그려려니 한다고...

타인에 대한 시선에서 자유로워지는 것 같아요. 혼자가 될수 있다는 것은.. 유난히 우리나라는 혼자라는 것에 예민하게 생각하는것 같아서요. 지금은 많이 변했지만요.. 좀더 개인적인 삶을 누려야한다고 생각해요~ 외로운 삶이 아니라~^^

[그장소] 2017-01-03 15:12   좋아요 0 | URL
아무래도 이전 대가족의 시대가 확연히 핵, 탈 가족화 되면서 외동은 많아졌고 흔하게 된 게 아닌가 해요. 저 학교다닐때 만해도 정말 사무쳐하는 친구들도 있었는데 ...
그것과는 상관없이 ...그렇네요 . 혼자가 익숙해져서 외로움 자체를 모르는 거.. 끄덕 거리게 되네요. 개인적인 삶도 그렇고요!^^

잠자냥 2017-01-03 10: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문화생활은 혼자 하는 게 편하기는 하지요. 그런데 정말 혼자 밥 먹는 일은 내공이 좀 쌓여야 하는 것 같아요. 저도 처음엔 샌드위치, 햄버거, 도넛 이런 류로 시작했는데 어느날부터인가 한식을 혼자 먹고 있는 걸 보고 ‘와, 나 다컸구나‘ ㅋㅋㅋ 했습니다. 지금은 밖에서 혼밥하는 거 아무렇지도 않아요. 다음 도전 코스는 혼자 술마시기? ㅎㅎ

지금행복하자 2017-01-03 16:37   좋아요 0 | URL
혼술이야말고 혼자임을 즐기기 최고이지 않을까요? 즐겁게 왁자지껄 마시는 것도 좋지만 분위기 좋은 곳에서 꼭 와인바 그런곳이 아니더라도 혼자 술을 마셔도 이상하게 보지 않는 곳을 아직 못 찾았어요 ㅎㅎ

yureka01 2017-01-03 10:1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ㅎㅎㅎ 대부분 혼자 밥 먹어요..
혼밥. 전에 한창 술 마실때도 혼술.
음악도 혼자서..
사진도 혼자서.

대부분 혼자였어요.


지금행복하자 2017-01-03 16:42   좋아요 1 | URL
오~~~ 고수님이시군요^^ 아무래도 여자들은 혼자보다는 여럿이 익숙하고 편해요. 지방은 더 그런것도 같고요. 지금까지도 혼자 영화보고 혼자 어디가는 것도 안 해본 여자들이 주변에 많은 것을 보면요. 꼭 어디를 가더라도 누구든 한명이라도 데리고 가려고 하죠ㅎㅎ 저는 주로 거절을 하는 편이고요~ 전부는 아니겠지만요.

혼자라는 것에 익숙해지고 혼자라는 것에 당연해져야 하는 사회가 되고 있는듯 해요~

cyrus 2017-01-03 16: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거실에 작은 밥상 차려놓고, TV 보면서 혼자 식사할 때 정말 좋아요. 집에 부모님이 계시면 절대로 할 수 없는 일이죠. ^^

지금행복하자 2017-01-03 16:38   좋아요 0 | URL
제가 제일 좋아하는 식사하기모드 입니다. 부모님뿐만 아니라 남편. 아이가 있어도 할 수 없는 일이에요 ㅠㅠ

해피북 2017-01-03 22: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금 생각해보면 즐겁게 자신에게 가장 충실했던 때‘라던 말이 참 인상적이예요. 저도 혼자서 즐겨 하는 일이 많지만 커피숍에서 책을 읽거나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는 일까지가 한계더라고요. 혼자 밥을 먹는다거나, 술을 마시는 일은 아직 시도 못했는데 조금 더 용기내봐야겠어요 ㅎ이 책읽고 싶었는데 좋은 이야기 감사합니다^^

지금행복하자 2017-01-04 10:30   좋아요 0 | URL
해피북님~ 정말 오랜만이에요. 잘 지내셨죠? 정말 반가워요~~

재미있게 읽었어요. 워낙 글로 쓰는 요리에 관한 책을 좋아해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