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배 - 김원석 동시집 아이스토리빌 11
김원석 지음, 이영림 그림 / 밝은미래 / 201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원석 동시집

똥배

김원석시/ 이영림 그림

밝은미래

 

 

아이들의 감성을 키워줄 이쁜 동시집을 만났어요.

제목도 재밌는 <똥배>에요.ㅋ

 <예솔아>란 동요 다들 아시죠?

김원석 시인은 동요 <예솔아>의 작가네요.

예솔아란 동요 너무 공감하며 재밌게 불렀었는데..

오랫만에 동시집으로 만나게 되어 반가웠어요.

울 지원이도 동시를 읽는거며 읊어보는것, 동시 짓는것을 참 좋아하는데..

아이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멋진 동시 69편을 만나볼 수 있어요.

 

 

1장 얼레,바지 벗었잖아

2장 고혈압 친구인 아버지

3장 그림을 그리는 바람

4장 1월

5장 자건거 생각

총 5장으로 구성되었네요.

1장에서는 다양한 꽃에 대한 작가의 생각을 다룬동시들이 실려있고,

2장에서는 가족과 친구간의 관계가 잘 나타나 있네요.

3장에서는 주변사물에 대한 동시들이고 나와있고,

4장에서는 어린이들을 위한 동시

5장에서는 일상을 바라보는 재밌는 시각을 담고 있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5장의 시들이 재밌었어요.

재밌는 동시 한편 소개해드릴께요.

 

춤추는 지렁이

 

비오면

엄마는

나를

꼼짝 못하게

집 안에 가두지만

 

비오면

온통

신나는

지렁이는

제 세상.

 

이리 구불

저리 구불

온 길바닥이

네 무대인지

 

구불구불

온몸을 뒤척이며

관광버스 춤춘다.

 

 

비가 오면 땅밖으로 나오는 지렁이에 대해 재밌게 묘사해 놓았는데요.

사실 지렁이는 관광버스 춤추는 것이라기 보다는 생존을 위해 다들 밖으로 나오는데..

우리 아이들의 눈으로 볼때는 비가 좋아서 춤추기 위해 나오는 것처럼 보이겠다 싶어요.

사실 엄마도 오랫동안 지렁이는 비를 좋아한다고 알고 있었거든요..ㅋ

눈앞에 펼쳐지는 지렁이의 모습을 자신의 신세와 비교하며 잘 나타내었네요.

 저도 비올때는 아이가 못나가게 하는데..

비올때 집에 있어야만 하는 답답함과

나가서 뛰어놀고 싶은 아이의 마음이 잘 드러나 있는것 같아요.

지렁이처럼 자유롭게 비를 맞으며 뛰놀고픈 아이의 마음을 잘 공감할 수 있네요.

동시는 함축적인 언어로 감성을 전달하고,

공감대를 불러일으켜 깊은 감동과 재미를 선사하는데요.

우리 아이들이 동시를 많이 읽고 따뜻한 감성을 가진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김원석 2012-02-17 10:20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제 못난 자식들 관심을 갖고 사랑해 주셔 고맙습니다.